통합 검색

FASHION MORE+

자동차 폐기물 활용한 업사이클링 패션 프로젝트 ‘리스타일(Re:Style) 2021’

현대자동차가 만든 업사이클링 패션, 럭셔리 편집매장에 들어간다

UpdatedOn October 2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421-469853-sample.jpg

 

현대자동차가 만든 친환경 패션브랜드 ‘리스타일(Re:Style)’이 서울과 파리의 톱 편집매장에 입점하며 패션 마니아들에게 한층 가까이 다가간다.

지난 2019년 첫선을 보인 리스타일은 2020년 런던 셀프리지백화점 팝업스토어에 이어, 올해 10월 14일 서울의 ‘분더샵(BOONTHESHOP)’과 파리의 ‘레클레어(LECLAIREUR)’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리스타일은 현대자동차의 ESG 경영을 대표하는 프로젝트로, 현대자동차는 매년 유명 패션디자이너와 협업해 자동차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한 소재로 만든 패션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리스타일의 메시지를 공감하는 글로벌 편집 매장과의 협업으로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전달되기 위해 패션디자이너 대신, 분더샵과 레클레어와의 협업을 선택했다.

‘분더샵’은 패션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와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국내 최초 럭셔리 스페셜티 스토어로, 분더샵 청담점과 온라인몰(sivillage.com)을 통해 리스타일 제품을 국내 독점 판매한다. 리스타일의 글로벌 판매를 책임지는 ‘레클레어’는 입점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 럭셔리 편집매장이다. 레클레어는 파리의 명품거리 생토노레에 위치한 매장과 홈페이지(leclaireur.com)를 통해 리스타일 제품을 판매한다.

2021년 리스타일 컬렉션은 ‘원 마일 웨어(one mile wear: 실내복이지만 집과 가까운 거리에서는 외출복으로도 입을 수 있는 가벼운 옷차림)’를 컨셉으로 잡았다. 맨투맨, 후드티, 반바지, 조거팬츠 등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남녀 성별 구분이 없는 공용으로 제작되었다. ‘착한 소비’와 ‘무겁지 않은 럭셔리’에 열광하는 MZ세대가 타깃이다. 총 12종의 상품으로 구성되며, 300개 한정 수량으로 제작되었다.

현대자동차는 올 초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5’에 친환경•재활용 소재를 다양하게 활용했다. 사탕수수•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으로 만든 원사와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해 만든 원사로 제작한 직물을 시트와 팔걸이에 적용했다. 이와 동일한 친환경•바이오 소재가 이번 리스타일 제품의 주소재로 사용되었다. 이 외에도 폐차의 에어백, 안전벨트 등이 의류의 포켓과 액세서리 등으로 다시 태어났다. 블랙과 카키가 메인 컬러로 사용되었으며, 포인트로 들어간 밝은 하늘색은 전기차의 번호판 컬러를 연상시킨다.

이번 2021년 리스타일 컬렉션에는 글로벌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영화배우 배두나와 세계 최초 버추얼 슈퍼모델로 선정된 가상 인플루언서 슈두(Shudu)가 모델로 참여했다. 친환경 패션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에 두 패셔니스타도 동참했다. 배두나의 화보 촬영 현장과 인터뷰가 들어간 영상은 10월 14일 제품 출시일에 맞춰 온라인에 공개되며, 리스타일 제품을 착용한 슈두의 모습은 슈두의 인스타그램(@shudu.gra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 편집매장은 그 동안 현대자동차가 리스타일을 통해 보여준 ‘스타일 있게 지구 보호(Saving the planet in Style)’ 철학과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열정에 공감해 이번 협업에 선뜻 나섰다고 밝혔다. 분더샵 관계자는 “이런 가치 있는 프로젝트가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현대자동차의 리스타일 캠페인에 함께 참여하게 되어 매우 의미 있는 여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리스타일 제품은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10월14일(목)부터 2주간,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는 4주간 구매 가능하다. 판매수익금은 향후 현대차가 추진할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 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올해 3년차를 맞은 리스타일이 국내외 최정상 패션 편집숍과 협업을 통해 패션관계자와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인지되고, 현대자동차가 그리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MZ세대에게 전달하는 창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에 사용된 자체 개발 친환경•재활용 소재와 폐차의 에어백과 안전벨트를 활용한 ‘리스타일(Re:Style) 2021’ 패션상품을 10월 14일(목) 최초 공개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배우 서은수의 지금
  • 2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 3
    12월의 테크 신제품
  • 4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 5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RELATED STORIES

  • FASHION

    CITY SKIER

    명멸하는 도시의 불빛을 슬로프 삼아 누볐다.

  • FASHION

    SPECIAL FOR YOU

    특별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하기 좋은 12월, 주는 기쁨과 받는 즐거움 모두 풍성하게 만끽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선물을 찾고 있다면 몽블랑이 제안하는 다채로운 선물 아이템에 주목할 것.

  • FASHION

    SPORTS SPIRIT

    농구와 골프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겨울을 맞아 새로운 정신으로 무장했다.

  • FASHION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FASHION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MORE FROM ARENA

  • FEATURE

    개인 정보 유출에서 살아남기

    쥐도 새도 모르게 빠져나가는 우리의 개인 정보. 유출 사례와 해법이다.

  • FASHION

    Good Afternoon

    니트의 포근함이 정점에 이르는 시간.

  • INTERVIEW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 LIFE

    증오의 쳇바퀴, 곤약면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 REPORTS

    세단의 멋

    아우디 A6를 타고 도시를 떠났다. 남쪽으로 향할수록 건물 대신 산으로 둘러싸였다. 자연에 더 깊숙이 들어가자 독특한 풍경이 펼쳐졌다. 가장 도회적인 자동차로 생각한 A6가 자연 속에서 새로운 감흥을 자아냈다. 세단으로서 지극히 편하고 차분하게 이끌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