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SF9 영빈•인성, 패션화보 미리보기

SF9 영빈•인성, 한강을 배경으로 나른한 패션화보 공개

UpdatedOn August 23, 2021

3 / 10

 


SF9 영빈과 인성의 이색적인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에서 ‘애프터글로우(Afterglow)’라는 컨셉으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한적한 한강공원을 배경으로 영빈과 인성은 냉랭하고 시크한 장면들을 연출했다. 한낮부터 진행된 화보 촬영은 밤까지 이어졌고, 시간이 흐를수록 아른거리는 도시 불빛들이 살아나 더욱 분위기 있는 화보가 만들어졌다.

인터뷰에서 영빈과 인성은 솔직한 답변들을 이어갔다. ‘운명을 믿느냐’는 질문에서 영빈은 “운명을 안 믿어요. 왜냐하면 내가 바꿀 수 있잖아요.”라며 대담한 모습을 보였다. 서로의 장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서 인성은 “제가 어려워하는 부분은 영빈이가 해주기도 해요. 섬세한 스타일이 아니어서 놓치는 부분을 영빈이가 잡아주죠”라며 리더 영빈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었다.

향수나 최근 새롭게 발견한 것 등 개인적인 취향에 대한 질문에도 아낌없이 솔직한 답변을 전달했다. SF9의 맏형이기도 한 영빈과 인성은 한층 성숙하고 속 깊은 태도로 촬영과 인터뷰에 임했다. SF9의 영빈•인성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 2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 3
    안효섭다운 연기
  • 4
    MBTI 별 데이트 코스
  • 5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RELATED STORIES

  • INTERVIEW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김소연의 진심

    김소연은 28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그때나 지금이나 방부제 미모이지만 드라마 속 김소연은 조금씩 다르다. 새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새로운 얼굴을 갖기 때문이다. 김소연과는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펜트하우스> 이후 변화와 내년 방영 예정인 <구미호뎐1938> 제작 과정에 대해 들었다. 그녀는 질문마다 진심을 다해 답했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도약의 해, 주종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권민우로서 큰 활약을 펼친 주종혁은 커리어에서, 내면에서 격동의 변화를 느꼈다. 하지만 변화는 스치는 순간일 뿐. 그는 재미가 보이면 어떤 일이든 자신 있게 뛰어들 준비가 됐다.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MORE FROM ARENA

  • ISSUE

    2021 A-Awards #한준희

  • REPORTS

    키썸의 서울

    장난기로 눈이 반짝이는 여자. 키썸은 무대와 카메라 앞에서 살고 있다.

  • DESIGN

  • FASHION

    지금 필요한 니트 8

    각기 다른 짜임과 무늬로 존재감을 드러낸 풀오버 니트 여럿.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