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UpdatedOn June 0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6/thumb/48261-455518-sample.jpg

Couple embracing while seated on a rock protruding from the waters of Lake George in photo entitled _Private Island’. Photo by Nina Leen ⓒ The LIFE Picture Collection.

라이프, 포토그래프

진실을 담은 한 장의 사진이 마음을, 세계를 움직인다. 그것이 포토 저널리즘의 출발. 국내에서 4년 만의 <라이프> 매거진 사진전이자 3부작의 마지막 전시인 <더 라스트 프린트>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1천만 장의 방대한 <라이프>지 아카이브 중에서 20세기의 일상을 담아낸 것들을 골랐다. 과거 전시가 격동의 시대와 역사 속에 선 인물들의 드라마틱한 순간들을 포착했다면, 이번 전시는 평범한 이들의 사적인 삶을 담는다. 지난 세기 보통 사람들의 생애사를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우리는 언제 어디서고 닮았다는, 조금은 이상하고 묘한 안심이 찾아온다. 고요해 보이는 순간순간 속에서도 필름 너머엔 각자만의 파도가 일었으리라. 이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포토저널리즘의 기수들을 특별한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 그 유명한 ‘종전의 키스’를 찍은 알프레트 아이젠슈테트, 전쟁의 참상 속에서 명성을 얻고 카메라를 쥔 채 죽음을 맞은 로버트 카파, 창간호 표지를 장식한 최초의 여성 종군 사진기자로서 파시즘과 인종차별과 맞서 싸웠던 마거릿 버크-화이트, 한국전쟁의 참상을 담아낸 데이비드 더글러스 덩컨, 동물을 주로 찍었던 니나 린, 흑인 사진가이자 감독, 시인으로 폭넓게 활동한 고든 파크스, 태평양 전쟁을 발로 뛴 유진 스미스 등 기라성 같은 포토그래퍼 8인의 작업과 포토 에세이, 빈티지 잡지를 볼 수 있는 섹션이 마련됐다. 8월 2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 ‘Concetto Spaziale, Attese’ 1960, water
based paint on canvas 89.5×116.5cm.

    ‘Concetto Spaziale, Attese’ 1960, water based paint on canvas 89.5×116.5cm.

    ‘Concetto Spaziale, Attese’ 1960, water based paint on canvas 89.5×116.5cm.

    캔버스 너머에

    캔버스를 가르고 구멍 내어 표상 너머의 것을 바라본다. 그러자 비로소 거기에 있던 공간이 발견된다. 2차원에서 3차원으로, 예술에 ‘공간 개념’을 제시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작업을 선보인 이탈리아 현대 미술가 루치오 폰타나의 작품이다. 어마어마한 가격에 작품들이 팔려나가는 폰타나의 첫 국내 단독 개인전으로, 그의 대표 시리즈인 ‘부키(캔버스를 뚫다)’와 ‘탈리(캔버스를 찢다)’ 작품 20여 점이 공개된다. 미국과 소련의 우주 개발 경쟁으로 도래한 우주시대, “우리는 기계의 시대에 살고 있다. 색종이나 석고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 회화를, 조각을, 시를, 음악을 초월해야 한다”고 선언한 그는 캔버스라는 물질을 초월해 공간과 시간 그 자체를 예술로서 담아내기 위해 한평생 천착했다. 어쩌면 때 이른 노력이었을 것이다. 이번 전시에선 폰타나의 ‘Concetto Spaziale’(1952, excuted in 1956) 소유권을 분할 판매해 그의 작품을 소장할 수 있는 희귀한 기회도 주어지니 참고할 것. 7월 24일까지 갤러리 테사.

  • ‘Between Red’ 2020, Oil on Linen,
150cmx150cm.

    ‘Between Red’ 2020, Oil on Linen, 150cmx150cm.

    ‘Between Red’ 2020, Oil on Linen, 150cmx150cm.

    안개처럼 음악처럼

    없는 것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것. 감각의 착오로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처럼 보이는 현상. 전시 <환영 幻影: 실재와 환상의 사이>는 ‘붉은 산수’ 연작으로 알려진 작가 이세현과 영화 <버닝> <밀정> <악마를 보았다> 등 힘 있는 음악을 작업한 영화 음악감독 모그와 함께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에서 처음으로 순수 작가적 관점에서 음악을 작업한 모그는 우연한 소음들을 조합한 두 곡을 선보이며, 전시장에 작곡과 녹음에 사용된 악기를 설치한다. 오직 붉은색만으로 짙고 옅은 농담을 구사하며 세밀한 필치로 한 마을을 담아낸 ‘Between Red’와 마음 깊은 곳을 안개처럼 어루만지는 모그의 음악이 함께 어른거린다. 시각과 청각, 회화와 음악이 만난 이번 전시는 7월 31일까지 갤러리 구조에서 감상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2021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 2
    유연석, 모험의 시간
  • 3
    지금, 서울의 전시 4
  • 4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5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RELATED STORIES

  • LIFE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 LIFE

    K-호러 리메이크

    우려먹는 게 요즘 할리우드 트렌드라고 하던데, K-무비도 리메이크를 해봐야 하지 않을까. 현재의 시대상에 맞춰 되살리고 싶은 고전적 공포만 골랐다. 세 필자가 K-호러를 되살린다.

  • LIFE

    여름 술 결산

    두 애주가와 공유한 상반기 술 테이스팅 노트.

  • LIFE

    크롬하츠의 비범한 물건

    섬광처럼 반짝이는 크롬하츠의 비범한 세계.

MORE FROM ARENA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LIFE

    페리에의 홈 카페 레시피

    청량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숙지해야 할 페리에의 홈 카페 레시피.

  • INTERVIEW

    정우성의 시간

    배우 정우성과 함께 멋스러운 요트에 올랐다. 일렁이는 파도를 친구 삼아, 시계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FILM

    Fossula X 김성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