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스트레이 키즈 현진&필릭스는 서로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UpdatedOn February 04, 202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남호형, 김시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헌트>로 돌아온 우아한 남자, 정우성
  • 2
    태양의 해변
  • 3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 4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5
    예측할 수 없는 남윤수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현진과 필릭스, 각각 다른 빛을 밝혀 하나로 빛나는 고유한 두 존재. 맹렬한 기세로 도약 중인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을 만났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리노, 현진, 스트레이 키즈의 두 멤버는 흑과 백처럼 다르지만 같은 곳을 보며 나아가고 있다. 그 응시엔 흔들림이 없다.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 방찬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 VIDEO

    ADIDASGOLF X 배정남

MORE FROM ARENA

  • DESIGN

    This is the New Year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 REPORTS

    아사코 그리고 카라타

    배우이자 모델인 카라타 에리카는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된 일본 영화 <아사코 I&II>에서 주연을 맡았다. 아사코 역으로 분한, 그래서인지 불현듯 피천득의 <인연> 속 아사코가 떠올랐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만 같은 애틋한 가슴 저림의 상징인 아사코와 닮은 카라타였기 때문인 듯싶다.

  • CAR

    아빠 차를 끌던 날

    처음 아버지 차를 운전하던 날을 기억한다. 운전석에 앉았을 때는 지겹도록 익숙한 차가 낯설게 느껴졌다. 그때 처음 아버지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봤던 것도 같다. 자동차 기자들이 아버지 차로 운전을 시작했던 날을 복기했다.

  • INTERVIEW

    몬스타엑스 형원, 서정적인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청춘을 몬스타엑스로서, 허투루 보내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 FASHION

    제일 잘나가

    올 하반기를 강타한 베스트 아이템을 각 브랜드와 편집매장별로 꼽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