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스트레이 키즈 현진&필릭스는 서로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UpdatedOn February 04, 202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남호형, 김시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HAIRY
  • 2
    MANNER MAKES A GOLFER
  • 3
    이건희 기증관이 있어야 할 곳
  • 4
    HOW COME?
  • 5
    SHOOTING STAR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현진과 필릭스, 각각 다른 빛을 밝혀 하나로 빛나는 고유한 두 존재. 맹렬한 기세로 도약 중인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을 만났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리노, 현진, 스트레이 키즈의 두 멤버는 흑과 백처럼 다르지만 같은 곳을 보며 나아가고 있다. 그 응시엔 흔들림이 없다.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 방찬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 VIDEO

    ADIDASGOLF X 배정남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Music FestivalⅢ

    가볍고 시원한 소재의 아이템을 챙기고 온몸으로 재즈를 느낄 준비.

  • LIFE

    존쿡 델리미트의 팜 프레시 무브먼트

    존쿡 델리미트가 작정하고 만든 프리미엄 고기 전문 식당 ‘더 미트 퀴진’은 신선한 고기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한다.

  • FASHION

    The Padding Guide #1

    패딩을 혹한에만 입는다는 건 옛말이다. 겉과 속을 넘나드는 디자인 변화에 초경량 기술을 더해 패딩은 전천후 아이템이 됐다. 무엇을 살까 고민 중이라면 지금이 적기란 얘기다.

  • INTERVIEW

    1백만원의 사나이 오정세 미리보기

    ‘동백꽃’ 오정세, 멋이란 바로 이런 것

  • LIFE

    NEW ITEM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