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진심을 담아' 태민 미리보기

태민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UpdatedOn December 23, 2020

3 / 10
다운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프릴 장식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다운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프릴 장식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다운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프릴 장식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다운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프릴 장식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더블브레스트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더블브레스트 코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셔츠·레이스 장갑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보머 재킷·글리터 타이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셔츠·팬츠·가죽 벨트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보머 재킷·글리터 타이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셔츠·팬츠·가죽 벨트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하운즈투스 패턴 블루종 엠포리오 아르마니, 터틀넥 니트 톱·팬츠·장갑·반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하운즈투스 패턴 블루종 엠포리오 아르마니, 터틀넥 니트 톱·팬츠·장갑·반지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태민은 2020년 한 해 동안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활약을 한 인물들에게 시상하는 제 15회 에이어워즈(A-Awards) 솔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이를 기념해 태민은 특유의 매력으로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 커버와 내지를 장식했다. 태민은 2020년 한 해 동안 슈퍼엠으로서 전세계에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냈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프롤로그 싱글을 시작으로 2장의 앨범을 연이어 발매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한 층 더 매혹적이고, 강렬해진 태민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EATURE EDITOR 조진혁
FASHION EDITOR 이상
PHOTOGRAPHY 레스
STYLIST 김욱
HAIR 임정호(블로우)
MAKE-UP 김주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MOMENT WITH MINO
  • 2
    안보현과의 만남
  • 3
    아우디의 필승카드
  • 4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5
    DAILY CLASSIC

RELATED STORIES

  • INTERVIEW

    선호의 두식

    <갯마을 차차차>의 마지막 촬영을 마친 다음 날. 서울에서 김선호를 만났다. 촬영지 포항의 풍경과 현장 분위기, 홍두식을 연기한 배우의 소감을 옮긴다.

  • INTERVIEW

    THE STARTING GUN

    아스트로의 라키와 윤산하가 연기에 도전했다. 장르를 넓혀가는 그들은 활동 6년 차다. 즐길 줄 아는 여유는 생겼지만 또 다른 출발선에 서 있다고 했다.

  • INTERVIEW

    MOMENT WITH MINO

    벌여놓은 일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송민호의 한 시간을 빌렸다.

  • INTERVIEW

    한준희의 질문

    넷플릭스 드라마 는 군대에 관한 따끔한 질문을 던졌다. 그렇게 우리는 반응했고, 논쟁이 이어졌으며, 긍정적 반응과 변화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와 별개로 한준희 감독은 태풍의 눈처럼 담담했다. 자신의 차기작에 담을, 새로운 질문에 대해 골몰할 뿐이다.

  • INTERVIEW

    위너 송민호, 고급스러운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노력을 아끼지 않는 송민호에게 여유란 “아직은 보이지 않는 것”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투아렉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WATCH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 FILM

    2015 제10회 A-AWARDS 스케치

  • FASHION

    OH, MY GRANDPARENTS

    정감 가는 질감과 푸근한 외형을 지닌 옷. 마치 우리네 할머니, 할아버지처럼.

  • FASHION

    OUR YOUNG DAYS

    서툴고 정처 없는, 그래서 더 반짝이는 우리의 젊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