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펜타곤 후이와 겨울 밤거리를 걷다. 입대 전 첫 솔로 화보와 인터뷰 공개.

UpdatedOn November 23, 2020

3 / 10
코트 오디너리 피플, 재킷·팬츠·이너 톱 모두 펜디. 슈즈 마이크로데이,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코트 오디너리 피플, 재킷·팬츠·이너 톱 모두 펜디. 슈즈 마이크로데이,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코트 오디너리 피플, 재킷·팬츠·이너 톱 모두 펜디. 슈즈 마이크로데이,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코트 오디너리 피플, 재킷·팬츠·이너 톱 모두 펜디. 슈즈 마이크로데이,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코트 펜디, 니트 베스트 코스, 팬츠 태우, 슈즈 프라다,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코트 펜디, 니트 베스트 코스, 팬츠 태우, 슈즈 프라다, 스카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재킷과 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링은 쿼르코어×아몬즈, 슈즈 오디너리 피플, 터틀넥 톱과 글러브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재킷과 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링은 쿼르코어×아몬즈, 슈즈 오디너리 피플, 터틀넥 톱과 글러브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재킷과 팬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 셔츠 린더 제품.재킷과 팬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 셔츠 린더 제품.

그룹 펜타곤 리더이자 히트곡 작곡가, 후이의 인생 첫 솔로 화보가 공개됐다. 입대를 앞두고 진행한 첫 솔로화보이자 인터뷰이기에 뜻 깊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에서는 ‘LONG LONG NIGHT ALONE’이라는 컨셉으로 후이와 겨울 밤거리를 걸으며 화보를 찍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후이는 추운 날씨에도 의연하게 촬영에 임하며 오히려 스탭들을 하나하나 챙기고, 화보에서는 후이만의 감성을 제대로 보여줘 현장 스탭들의 애정을 듬뿍 받았다는 훈훈한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후이는 데뷔 4년 만에 ‘데이지’로 첫 1위를 한 소감을 밝혔다. “입대 전 마지막 앨범이었기에 부담이 컸다. 멤버들도 후이 형 군대 가기 전에 1등 한번만 해보면 좋겠다고 입에 달고 살았고, 정말 많이 고민해 만든 곡인데 감사한 결과다.”

후이는 여태껏 우직하게 달려온 힘에 대해 밝혔다. “열여섯 살 때 연습생을 시작해 스물 네 살 막바지에 데뷔한 후 그만큼 절실했다. 어릴 때 육상부 장거리 선수였다. 장거리 달리기는 그냥 뛰면 된다. 그런데 남들은 그걸 대단하다고 하더라. 나는 그냥 포기하지 않고 뛰었을 뿐인데. 그런 습관이 붙어 포기하지 않는 게 몸에 뱄다. 넘어지면 일어나고, 어떻게든 해낸다. 20대 버킷리스트도 거의 다 이뤘다. 펜타곤 활동도 열심히 했고, 곡도 많이 썼고, 고정 예능도 했고, 뮤지컬도 했다.”

‘빛나리’로 역주행 신화를 쓴 그룹 펜타곤처럼, 후이가 쓴 곡들엔 잘 안 되더라도 웃자는 기조가 있다. ‘찌질이’에서 ‘빛나리’가 되는 그들의 노래 ‘빛나리’처럼, 제자리라도 포기하지 말자, 지치지 말자, 웃자는 비관 속 긍정과 낙관에 대해 후이는 말한다. “그런 가사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결과적으로 음악은 내 이야기니까. 하지만 버티는 사람이 승리하는 거라고 멤버들에게 늘 이야기했다. 포기만 안 하면 언젠가 기회가 한 번은 올 거고, 그 기회를 놓치지 않을 준비만 하고 있자. 우리 멤버들도 믿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은 ‘데이지’ 1위라는 보답을 받았다.

워너원 ‘에너제틱’ 등 히트곡 작곡가이기도 한 후이는 “음악을 만들기 전부터 머릿속으로 무대를 그린다. 전체적인 무드, 의상, 소품, 댄서들의 움직임, 노래 부르는 화자의 캐릭터까지 구체적인 이미지를 생각한 후 곡을 만들고 안무와 의상 등 여러 면에 참여하며 무대에 오른다”고 작업 방식을 밝혔다. 이어 그는 “무대를 만드는 데 음악만큼 중요한 게 패션”이라며, 패션지에서 인턴으로 일하면 아티스트로 일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아레나>에서 언젠가 인턴으로 써주시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후이는 그룹을 잠시 비우고 군대를 가는 심정에 대해 “원 없이 해보고 싶은 거 다 해보고 가서 홀가분하기도 하다”고 말한다. “최근 멤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조금씩 내려놓았고 역할을 나눠주려 했다. 인수인계랄까. 내 빈자리를 아무렇지 않게 잘 메울 테고, 잘해낼 거다.” 28세, 군대를 다녀오면 30세가 되는 그는 “다녀오면 서른 끝자락이다. 30대의 후이를 잘 준비해서 돌아오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입대를 앞둔 펜타곤 후이의 첫 솔로 화보 전체 컷과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이우정
STYLIST 박선용
HAIR&MAKE-UP 이소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YOUNG BLOOD
  • 2
    靑春 청춘
  • 3
    이승기니까
  • 4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5
    10가지 헤어 스타일 포트레이트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아인이 써내려가는 시

    유아인은 시다. 길고 나지막한 고백이 끝난 뒤 유아인은 커다란 시로 변했다.

  • FASHION

    언더아머 커리 플로우 8

    코트 위를 맘껏 누비고 싶다면 멋과 기능성, 실전에 강한 커리 플로우 8이 필요하다.

  • FASHION

    네 개의 마사지 툴

    얼굴 위를 누르고, 미끄러지며 매끈하게 다듬어주는 마사지 툴 넷.

  • WATCH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