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UpdatedOn October 22, 2020

3 / 10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
  • 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배우 이준기의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배우 인생 18년의 내공이 담긴 깊은 눈빛, 무술연기로 단련된 신체로 정적이면서도 절제된 포즈를 취해 현장 스탭들의 찬사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준기는 연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악의 꽃><무법 변호사><크리미널 마인드> 등 거칠고 센 장르 연기를 제 옷처럼 소화하며 쉴 새 없이 달려온 그는 늘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라고 자문하며 연기에 임한다고 밝혔다. “감각은 무뎌진 채 그냥 기본은 해내는 상태면 심각한 거다. 지금의 나는 이전의 나만큼 치열한가? 이 질문은 배우뿐 아니라 모든 사람의 과제일 거다”라며 열정을 드러낸다. “액션도 연기다. 이 사람이 왜 이렇게 싸우는지 답이 보이도록 직접 액션을 하면 카메라가 절대 멀어지지 않는다. 풀샷이나 뒷모습을 잡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라며 대역 배우를 최대한 쓰지 않는 까닭에 대해서도 밝혔다.

직업 만족도는 “백퍼센트”라고 명료하게 답한 이준기는 “연기는 혼자 서서 남들에게 최면을 거는 것이 아니고, 모두가 어우러져 하나의 오케스트라처럼 움직여야 하는 것”이라며 “현장에 있는 모든 제작진이 첫 번째 시청자다. 그들을 믿고 내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그렇지 않으면 관성적인 연기가 될 것”이라는 연기관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사람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람을 좋아하고, 사람이 필요하다. 난 삶 속에서 늘 주위 사람들과 어우러져 있고, 그 어우러짐이 나라는 사람을 이룬다. 이 ‘고리’들이 나를 이끌고, 일깨우고, 자극한다. 술자리를 하고 나면 다음날 꼭 목이 쉰다. 난 책을 읽는 것보다 사람들을 읽는 걸 더 좋아하거든.”

‘유난히 내성적이었던 어린 이준기 짤방’에 대해서 묻자 크게 웃은 이준기는, “<왕의 남자>에서 줄을 타는 공길의 미래를 예언한 사진”이란 농담을 던지며 “실제로 내성적이고 조용한 성격이었다. 하지만 배우를 하며 적극적인 성격으로 바뀌었지. 운명이고, 축복이었다. 여전히 연기를 하거나 팬들과 만나지 않으면 외롭고 심심하다. 내가 스탭들, 팬들과 소통을 많이 하는 까닭은 그 외로움을 지워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것은 어리석은 일일 것이다. 이토록 일과 사람에 열정적인 배우, 이준기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레스
STYLIST 박선용
HAIR 백흥권
MAKE-UP 손예진(빗앤붓)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HOOTING STAR
  • 2
    아도이의 귀환
  • 3
    HAIRY
  • 4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5
    SOMEWHERE, SOMEONE

RELATED STORIES

  • INTERVIEW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이종석, <빅마우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어”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 INTERVIEW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폴리스티렌 굴 속에 산업 재료를 부어 넣자, 과열되고 뒤섞인 재료들은 작가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꿈틀꿈틀 생동하며 첨탑을 만들어낸다.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젊은 작가, 현남이 그려내는 형형색색 도시 정경.

MORE FROM ARENA

  • REPORTS

    오후의 소년들

    햇살이 나른한 어느 오후가 반짝였다. NCT의 쟈니, 도영, 재현 때문이었다.

  • INTERVIEW

    서른 살 서사무엘 미리보기

  • FILM

    4가지 기술

  • FASHION

    지갑 베스트 7

    주머니에 쏙 넣어 다니고 싶은 지갑 7.

  • MEN's LIFE

    우월한 대결

    두 대의 DLP 방식 휴대용 스마트 빔 프로젝터를 사용했다. 모두 스마트 기기와 와이파이를 통해 연동된다. 배터리 성능은 2시간가량이며, 두 제품 모두 작고, 가볍다. 야외에서나 방에서나 두 제품 모두 뛰어난 성능을 보였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