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UpdatedOn October 22, 2020

3 / 10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
  • 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배우 이준기의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배우 인생 18년의 내공이 담긴 깊은 눈빛, 무술연기로 단련된 신체로 정적이면서도 절제된 포즈를 취해 현장 스탭들의 찬사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준기는 연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악의 꽃><무법 변호사><크리미널 마인드> 등 거칠고 센 장르 연기를 제 옷처럼 소화하며 쉴 새 없이 달려온 그는 늘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라고 자문하며 연기에 임한다고 밝혔다. “감각은 무뎌진 채 그냥 기본은 해내는 상태면 심각한 거다. 지금의 나는 이전의 나만큼 치열한가? 이 질문은 배우뿐 아니라 모든 사람의 과제일 거다”라며 열정을 드러낸다. “액션도 연기다. 이 사람이 왜 이렇게 싸우는지 답이 보이도록 직접 액션을 하면 카메라가 절대 멀어지지 않는다. 풀샷이나 뒷모습을 잡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라며 대역 배우를 최대한 쓰지 않는 까닭에 대해서도 밝혔다.

직업 만족도는 “백퍼센트”라고 명료하게 답한 이준기는 “연기는 혼자 서서 남들에게 최면을 거는 것이 아니고, 모두가 어우러져 하나의 오케스트라처럼 움직여야 하는 것”이라며 “현장에 있는 모든 제작진이 첫 번째 시청자다. 그들을 믿고 내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그렇지 않으면 관성적인 연기가 될 것”이라는 연기관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사람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람을 좋아하고, 사람이 필요하다. 난 삶 속에서 늘 주위 사람들과 어우러져 있고, 그 어우러짐이 나라는 사람을 이룬다. 이 ‘고리’들이 나를 이끌고, 일깨우고, 자극한다. 술자리를 하고 나면 다음날 꼭 목이 쉰다. 난 책을 읽는 것보다 사람들을 읽는 걸 더 좋아하거든.”

‘유난히 내성적이었던 어린 이준기 짤방’에 대해서 묻자 크게 웃은 이준기는, “<왕의 남자>에서 줄을 타는 공길의 미래를 예언한 사진”이란 농담을 던지며 “실제로 내성적이고 조용한 성격이었다. 하지만 배우를 하며 적극적인 성격으로 바뀌었지. 운명이고, 축복이었다. 여전히 연기를 하거나 팬들과 만나지 않으면 외롭고 심심하다. 내가 스탭들, 팬들과 소통을 많이 하는 까닭은 그 외로움을 지워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것은 어리석은 일일 것이다. 이토록 일과 사람에 열정적인 배우, 이준기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레스
STYLIST 박선용
HAIR 백흥권
MAKE-UP 손예진(빗앤붓)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UDT 포트레이트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초여름 필수 아이템
  • 4
    안보현과의 만남
  • 5
    THE MASK MAN

RELATED STORIES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INTERVIEW

    바로 말고 차선우

    머리를 박박 깎고 군에 입대한 차선우가 돌아왔다. 더 성숙해진 어른의 모습으로 다시 출발선에 섰다.

  • INTERVIEW

    웻보이는 실연 중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던 날, 그녀와 이별했다. 슬픔에 잠긴 보이는 그녀를 찾기 위해 오늘도 춤춘다.

  • INTERVIEW

    지구상 영향력 인물 100

    2021년. 이슈는 보름 단위로 바뀐다. 5월 초 인터넷에서 들끓었던 사태는 5월 셋째 주인 현재, 사그라졌다. 유튜브 화제의 영상도 2주를 넘기긴 어렵다. 시대는 빠르게 변하고, 영향력은 새로운 것들로 옮겨간다. 2021년 5월 16일 현재. 가장 영향력 있는 것은 무엇일까. 혹은 누구일까. 새롭게 주목할 영향력 100개를 모았다.

  • INTERVIEW

    안보현과의 만남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갓세븐 JAY B, 강렬하고 관능적인 패션 화보 공개 “겸손하게,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 FEATURE

    켄시로

    난세를 살아가는 북두신권의 계승자 켄시로가 말하는 사랑과 슬픔 그리고 권법.

  • FASHION

    폴로 랄프로렌의 플립플롭

    바야흐로 플립플롭의 계절.

  • FILM

    뉴이스트 백호가 '러브' 이행시에 재도전한다면?

  • FEATURE

    막다른 곳으로 향하는 혐오

    세차고 거세게 아래로, 가장자리로 혐오가 밀려든다. 놀라운 건 1020 젊은 세대가 빠르게 우경화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 혐오부터 아이 혐오, 노인 혐오, 빈민 혐오, 조선족 혐오, 그리고 트랜스젠더 혐오에 이르기까지. 최근 세 명의 트랜스젠더가 세상을 떠났다. 청년들은 왜 더 이상 연대를 말하지 않고 약자와 소수자, 경계에 선 이들을 미워하게 된 걸까. 기득권에 저항하며 같이 살 둥지를 넓히는 대신, 남의 알을 떨어뜨리려는 뻐꾸기처럼 약자끼리 스파링하고 있는 걸까. 왜 인권운동을 ‘밥그릇 싸움’으로 치환하나. 김보명 연구자가 낮은 곳으로 향하는 혐오의 연쇄를 파헤치며, 세상의 경계에 선 모든 이들에게 글을 부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