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UpdatedOn October 22, 2020

3 / 10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패턴 세트업은 다잉브리드, 이어커프는 블러 제품.
  • 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벨벳 가운·재킷·이너 슬리브리스·팬츠는 모두 김서룡, 슈즈는 쏘유레슈어, 볼드한 네크리스는 블러, 가는 체인 네크리스는 리얼리즘 제품.
  • 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재킷은 나체, 팬츠는 김서룡, 슈즈는 오디너리 피플, 이어커프는 우즈, 이너 슬리브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코트는 나체, 재킷은 오디너리 피플, 이너 슬리브리스는 김서룡,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배우 이준기의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배우 인생 18년의 내공이 담긴 깊은 눈빛, 무술연기로 단련된 신체로 정적이면서도 절제된 포즈를 취해 현장 스탭들의 찬사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준기는 연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악의 꽃><무법 변호사><크리미널 마인드> 등 거칠고 센 장르 연기를 제 옷처럼 소화하며 쉴 새 없이 달려온 그는 늘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라고 자문하며 연기에 임한다고 밝혔다. “감각은 무뎌진 채 그냥 기본은 해내는 상태면 심각한 거다. 지금의 나는 이전의 나만큼 치열한가? 이 질문은 배우뿐 아니라 모든 사람의 과제일 거다”라며 열정을 드러낸다. “액션도 연기다. 이 사람이 왜 이렇게 싸우는지 답이 보이도록 직접 액션을 하면 카메라가 절대 멀어지지 않는다. 풀샷이나 뒷모습을 잡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라며 대역 배우를 최대한 쓰지 않는 까닭에 대해서도 밝혔다.

직업 만족도는 “백퍼센트”라고 명료하게 답한 이준기는 “연기는 혼자 서서 남들에게 최면을 거는 것이 아니고, 모두가 어우러져 하나의 오케스트라처럼 움직여야 하는 것”이라며 “현장에 있는 모든 제작진이 첫 번째 시청자다. 그들을 믿고 내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그렇지 않으면 관성적인 연기가 될 것”이라는 연기관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사람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람을 좋아하고, 사람이 필요하다. 난 삶 속에서 늘 주위 사람들과 어우러져 있고, 그 어우러짐이 나라는 사람을 이룬다. 이 ‘고리’들이 나를 이끌고, 일깨우고, 자극한다. 술자리를 하고 나면 다음날 꼭 목이 쉰다. 난 책을 읽는 것보다 사람들을 읽는 걸 더 좋아하거든.”

‘유난히 내성적이었던 어린 이준기 짤방’에 대해서 묻자 크게 웃은 이준기는, “<왕의 남자>에서 줄을 타는 공길의 미래를 예언한 사진”이란 농담을 던지며 “실제로 내성적이고 조용한 성격이었다. 하지만 배우를 하며 적극적인 성격으로 바뀌었지. 운명이고, 축복이었다. 여전히 연기를 하거나 팬들과 만나지 않으면 외롭고 심심하다. 내가 스탭들, 팬들과 소통을 많이 하는 까닭은 그 외로움을 지워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것은 어리석은 일일 것이다. 이토록 일과 사람에 열정적인 배우, 이준기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레스
STYLIST 박선용
HAIR 백흥권
MAKE-UP 손예진(빗앤붓)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2
    스무살의 NCT DREAM
  • 3
    틱톡 만드는 사람들
  • 4
    이대휘의 우주
  • 5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RELATED STORIES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 INTERVIEW

    이대휘의 우주

    AB6IX 이대휘는 좀 유별나다. “남들은 낯설고 이상하게 느낄지라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K-팝 신의 특별한 소년. 2001년생, 20세인 그는 자주 “2020년이잖아요?”라고 반문했고, 이렇게 덧붙였다. “전 그냥, 이대휘예요.”

  • INTERVIEW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INTERVIEW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배우 김소연의 뇌쇄적인 매력. <펜트하우스>의 천서진에게 이런 매력이?!

  • INTERVIEW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펜타곤 후이와 겨울 밤거리를 걷다. 입대 전 첫 솔로 화보와 인터뷰 공개.

MORE FROM ARENA

  • FASHION

    가을 스웨트 셔츠

    가을이 오길 손꼽아 기다린 스웨트 셔츠 9.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GENTLEMANS COAT

    대세 배우 이상이와 구자성이 선보인 이번 시즌 가장 멋진 코트 컬렉션 12.

  • FEATURE

    서울 아파트 상상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ASHION

    여름이 지나도 신는 슬리퍼

    패션 브랜드들이 여름이 아닌 가을, 겨울을 겨냥해 만든 슬리퍼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