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UpdatedOn September 09,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89-427213-sample.jpg

헬코 벌목용 손도끼

거친 정글의 본성을 그대로 담아낸 듯한 헌터 도끼다. 양손으로 들고 야생동물이 무리를 이룬 대지를 마구 내달리고 싶은 비주얼이다. 목제 손잡이 부분에 입힌 강렬한 붉은색이 감각적이며 부식의 염려가 없다. 1백60년 전통을 이어온 독일 도끼지만 가격은 순수하다. 거기다 품질도 우수하다. 거칠게 막 다뤄도 부서질 염려 없는 목제 자루는 물푸레나무로 만들어 내구성이 좋고 가볍다. 머리 부분의 대조적인 황동색과 회색빛 색감은 헌터 도끼만의 존재감을 내뿜는다.

쿠드만 통카 166

캠핑 좀 한다면 모를 수 없다. 명품 도끼로 유명한 쿠드만은 스페인 출신이다. 날이 이어진 머리 부분의 두께는 두꺼운 편은 아니지만 초강력 파워를 발휘한다. 날카로운 날은 적은 힘으로도 한순간에 나무를 베어버린다. 도끼 머리를 감싸는 질긴 가죽 커버는 쿠드만의 감성이 짙게 묻어나며 겉면에 새긴 로고는 전문 브랜드의 자부심이 느껴진다. 손에 쥐면 무게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가볍다. 가볍다고 힘이 없는 건 아니다. 나무를 내려치는 순간 날이 깊게 박힐 만큼 묵직하게 찍어버린다. 770g의 무게지만 타격감은 세 배가 넘는 듯하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디자인이다. 머리와 손잡이 부분의 모서리에 두른 붉은 띠는 판타지 게임에서 몬스터를 때려잡는 전사가 된 기분을 선사한다. 날 끝을 시작으로 매끈하게 이어진 스테인리스 강철 소재는 손잡이 부분에서 목재로 바뀐다. 목재의 종류나 성질에 따라 손잡이 디자인은 달라진다. 짙은 갈색 호두나무 소재의 손잡이는 통카 166-G 모델로 고급스럽고 중후한 인상을 풍긴다. 반면 대리석을 닮은 진한 녹색 손잡이를 가진 통카 166- M 모델은 마이카르타와 파이버 글라스 소재로 마감되었다. 표면에 불규칙적으로 새긴 디테일은 고대 이집트 상형문자를 떠올리게 한다. 디자인과 소재, 실용성 무엇 하나 빠지는 것 없이 고유하고 세련된 도끼다.

그랑스포스 소형 벌목용 도끼

그랑스포스의 조그만 손도끼 형님 버전이다. 두툼한 장작도 단번에 쪼개버릴 것 같은 극강의 비주얼이다. 하지만 목제 손잡이에는 우아한 곡선이 흐른다. 명칭은 소형이지만 꽤나 투박한 이 도끼는 영화 <샤이닝>의 명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주인공 잭이 화장실에 숨어 있는 부인 웬디를 위협하기 위해 거대한 도끼로 문을 부숴버리는 장면. 잭 니콜슨은 단번에 휘두르지만 보이는 것처럼 가볍게 들 수 있는 무게는 아니다. 형님을 만만하게 봤다간 발등 찍힐 수 있으니 조심하자.

그랑스포스 소형 조각용 도끼

한 손으로 도끼를 쥐고 숲속 가지를 이리저리 헤쳐 나가는 모험을 상상한 적 있다. 멋있어 보이고 로망이잖아. 조각용 도끼라는 이름에 걸맞게 성인 남성 손바닥만 한 사이즈의 작은 손도끼다. 하지만 얕잡아보면 큰코다친다. 휘두르기 딱 좋아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날의 움직임이 잘 보여 조각 작업에 탁월하다. 수풀 가지치기나 얇은 장작 쪼개는 용도로도 제격이다. 허리춤 한쪽에 매단 채 캠핑 떠나고 싶게 만든다. 디자인은 투박하지만 모양새는 귀엽다는 반전 매력이 있는 도끼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COOPERATION 마이기어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2
    조이를 찾는 모험
  • 3
    없는 길도 만들어
  • 4
    시승 논객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클래식의 계절

    가을에 듣는 클래식, 보는 클래식, 읽는 클래식.

MORE FROM ARENA

  • CAR

    마법처럼 달려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세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작심하고 만들었다. 11년 만에 출시된 2세대 뉴 고스트가 한국 땅을 밟았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ISSUE

    한국 문화를 해외에 전파하는 평범하고도 특별한 틱톡 크리에이터들

    한국 문화를 전파하는 일등공신이 새로운 플랫폼 틱톡에 대거 등장했다. 각자의 개성으로 그들이 기획하고 편집하는, 지극히 평범하지만 특별한 그들은 한국 문화 교류의 장을 스스로 만들어내고 있다. 외국인들이 ‘어메이징 코리아!’라고 연신 댓글 달게 하는 그들의 매력을 들어보았다.

  • FEATUR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2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INTERVIEW

    느끼고자 하는 것

    전시 개최를 앞둔 양혜규 작가를 만났다. 우리는 작품을 언급하지 않았다. 전시를 앞둔 작가와의 인터뷰치고는 이례적이었다. 전시에 대한 그의 설명은 간결했다. 알고자 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고, 느끼는 게 중요하다는 것. 이 대화록 또한 양혜규의 세계를 조금이나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