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여름이 지나도 신는 슬리퍼

패션 브랜드들이 여름이 아닌 가을, 겨울을 겨냥해 만든 슬리퍼 넷.

UpdatedOn September 08, 2020

 VETEMENTS 

학창시절 ‘삼선 슬리퍼’말고도 곰이나 강아지 토끼 머리 모양이 달린 털 실내화 안 신어 본 사람은 아마 없을 거다. 베트멍의 허그미 베어 슬리퍼는 그때 그 시절의 털 실내화와 꼭 닮았다. 세워두면 한 쌍의 곰 인형처럼 침대 머리맡에 두기에도 감쪽같은 비주얼이지만, 푹신하고 아늑한 시어링으로 만들었으니 신어본다면 분명 관상용으로만 둘 수 없을 것. 센스에서 구매할 수 있다.

 GUCCI 

브랜드의 오랜 역사를 함께 해온 구찌의 호스빗 로퍼는 상징적인 앞 코만 빼고 변화무쌍하게 해석돼 왔다. 그 중에서도 파격이라면 역시 뒤축을 퍼로 장식한 슬리퍼 형태가 아닐까? 호스빗 로퍼의 전형적인 이미지를 깨고 그런지한 분위기까지 더한 믹스매치의 보기 좋은 예시. 데님과의 궁합이 특히나 좋은데 어중간한 핏보다는 두 사이즈는 크게 입은 것 같은 와이드 핏이나, 이번 시즌 트렌드이기도 한 복고풍 부츠컷 데님과 잘 어울린다.

 JW ANDERSON 

조너선 앤더슨은 앞 코가 둥글고 두툼한, 누구나 시도할 수 있을법한 가죽 슬리퍼에 돋보기로 확대한 것처럼 거대한 골드 체인을 얹었다. 런웨이 룩에서도 눈길을 끌던 주렁주렁한 체인 장식을 신발에도 여지없이 더한 것. 금속이 아니라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어져 자박자박 걸으면 발걸음 마다 가볍게 체인 부딪히는 소리가 난다.

 BALENCIAGA 

뎀나 바잘리아는 일상적인 사물도 쉽게 지나치지 않고 매력적인 점을 발견한다. 이케아 쇼퍼백이 발렌시아가의 획기적인 아카이브로 재탄생했던 것처럼 편안한 럭셔리를 추구하는 것이 그의 방식. 이번 시즌은 호텔 라이프에서 영감을 받은 아이템들이 눈에 띄었다. 특히 홈 슬리퍼는 영락없는 호텔 방에 놓여진 슬리퍼를 옮겨왔다. 이불처럼 축 처질만큼 낙낙한 코트에 제일 편한 바지를 입고 두터운 양말과 함께 이 슬리퍼를 신고 싶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ssense.com, 각 브랜드 홈페이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2
    지금 강다니엘
  • 3
    山水景石 산수경석
  • 4
    숫자와 섹스
  • 5
    화성 스마트시티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아우디 e-트론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BEAUTIFUL SUNDAY

    찬란했던 젊은 날, 그때 우리는.

  • WATCH

    갤러리에서 만난 시계

    천천히 둘러보세요. 사진 촬영도 가능합니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 아이템

    지금 막 열어본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인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