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의 이상적인 휴가

산 좋고 물 좋은 곳 많지만 도로 사정이 고민이라면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선물할 서울신라호텔로 떠나자.

UpdatedOn July 31,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624-421888-sample.jpg

 

여름이다. 연차를 소진할 기회지. 어디 갈까? 해외는 엄두가 안 나 못 가고 바다도 산도 복잡하기만 하다. 시선을 돌려 도심에서 즐기기로 한다. 때마침 서울신라호텔에서 여름휴가를 맞이해 다채로운 서비스들을 마련했다. 한산한 도로를 내달려 도착한 호텔. 객실 열쇠를 대는 순간 눈앞에 나만을 위해 마련된 정갈한 침대와 바쁘게 돌아가는 시티 뷰가 펼쳐진다. 객실은 바깥세상과 달리 적막이 흐르고 호캉스를 즐길 생각에 마음이 붕 뜬다. 침대에 누워 도시 풍광을 감상하다 보니 뭉쳤던 근육들이 풀리며 몸이 근질댄다. 본격적인 휴가의 시작을 알리는 훌륭한 징조다. 챙겨온 수영복을 꺼내 들고 수영장으로 향한다. 수영복은 ‘빌보콰’의 것.

빌보콰는 프랑스 리조트웨어 브랜드로 한여름에 어울리는 화려한 색감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반복되는 바다거북 패턴은 빌보콰만의 독특한 디자인이다. 멸종위기 바다거북을 보호하기 위해 기부도 하는 착한 브랜드인 빌보콰가 최근 서울신라호텔 아케이드 매장에 입점했다. 하이엔드 리조트웨어를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또 하나, 서울신라호텔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 입장 시 40만원 상당의 빌보콰 수영복 교환권과 타월 교환권이 제공된다. 달콤한 휴가를 원없이 즐기라며 주는 선물 같다. 도심 속 작은 섬 어번 아일랜드 수영장은 뜨거운 태양 아래 푸르게 빛난다. 기하학적인 물살을 그리며 헤엄치다 보니 어느새 노을이 지고 출출하다. 배가 천둥처럼 요란스러운데 풀사이드에선 묵직한 트러플 향이 식욕을 마구 자극한다. 선베드에 누워 트러플 감자튀김을 한 입 베어 물자 깊은 풍미가 혀를 어루만진다. 어번 아일랜드에서 올해 첫 개시한 독일 밀 맥주 ‘베네딕티너’도 빠질 수 없다. 2잔 제공되는 베네딕티너를 마시자 풍부한 밀 맥주의 향이 콧바람으로 새어나온다. 맥주잔은 빌보콰 디자인으로 장식한 센스가 돋보인다. 붉게 지는 노을로 물드는 남산 뷰는 덤이다. 트러플 감자튀김과 베네딕티너로 수영을 마무리 짓고 실내 사우나에서 몸을 녹이니 묵은 피로가 벗겨진다. 돌아온 객실은 여전히 고요하고 아늑하기만 하다. 여유와 낭만이 넘치는 서울신라호텔은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즐기기에 충분하다.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 

수페리어 스위트 1박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는 여름을 맞아 프랑스 리조트웨어 브랜드 빌보콰와 협업을 선보인다. 패키지 이용 시 최대 40만원 이내 빌보콰 수영복 교환권 1매와 빌보콰 타월 1개를 증정한다. 서울신라호텔 아케이드 매장에 입점한 빌보콰 스토어에서 사용 가능한 3만원 금액권 1매도 포함된다. 더불어 남산과 서울이 한눈에 들어오는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 올데이 입장이 가능하며 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에서는 하루 네 번 다이닝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어번 아일랜드에서는 트러플 감자튀김 1개와 베네딕티너 생맥주 2잔이 제공된다. 다채로운 경험을 맛볼 수 있는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는 오는 8월 23일까지 예약 가능하다. 문의 02-2230-33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백호의 로스트 하이웨이
  • 4
    네 남자의 가방 속 아이템
  • 5
    JAY B는 자유롭고

RELATED STORIES

  • LIFE

    술과 봄

    네 명의 주류 전문가로부터 받은 제철 음식과 술 페어링 리스트.

  • LIF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 LIFE

    읽어볼만한 패션 단행본

    소소하게 읽을 만한 패션 단행본 4권.

  • LIFE

    날 채워줘

    홈술 테이블을 수놓을 고운 잔.

MORE FROM ARENA

  • FEATURE

    스승은 말했고

    “세 사람이 길을 갈 때 그중엔 반드시 내 스승이 있으니.” 따듯한 말 한마디, 뼈아픈 지적, 닮고 싶은 품위, 저렇게 살지 않겠다는 반면교사 …. 누구에게든 배울 것이 있다. 나의 스승이 말했던 잊을 수 없는 그 말.

  • INTERVIEW

    사진가 할리 위어

    사진가 할리 위어의 시선에는 내러티브가 담긴다. 그녀는 설명 대신 감정의 동요를 부르는 타당한 아름다움을 찍는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FEATURE

    히어로 언니, 김연경

    김연경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 배구 실력은 기본이고, 유쾌한 성격과 미담을 쏟아내는 인성까지 갖췄다. 마블 히어로에 비유한다면…, 아니. 비유하기도 아깝다. 김연경에게는 이면의 세계가 존재하지 않는다. 그냥 김연경이다. ‘식빵’을 외쳐대는 김연경이 우리가 아는 그가 맞고, 숨겨진 다른 면모 따위 없다. 플레이 중엔 시원하게 호통도 치고, 누가 뭐라 하든 자기 길을 꿋꿋이 걸어가는 김연경이다.

  • FASHION

    MOONLIGHT

    낮보다 하얗게 빛나던 스산한 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