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나의 이상적인 휴가

산 좋고 물 좋은 곳 많지만 도로 사정이 고민이라면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선물할 서울신라호텔로 떠나자.

UpdatedOn July 31,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624-421888-sample.jpg

 

여름이다. 연차를 소진할 기회지. 어디 갈까? 해외는 엄두가 안 나 못 가고 바다도 산도 복잡하기만 하다. 시선을 돌려 도심에서 즐기기로 한다. 때마침 서울신라호텔에서 여름휴가를 맞이해 다채로운 서비스들을 마련했다. 한산한 도로를 내달려 도착한 호텔. 객실 열쇠를 대는 순간 눈앞에 나만을 위해 마련된 정갈한 침대와 바쁘게 돌아가는 시티 뷰가 펼쳐진다. 객실은 바깥세상과 달리 적막이 흐르고 호캉스를 즐길 생각에 마음이 붕 뜬다. 침대에 누워 도시 풍광을 감상하다 보니 뭉쳤던 근육들이 풀리며 몸이 근질댄다. 본격적인 휴가의 시작을 알리는 훌륭한 징조다. 챙겨온 수영복을 꺼내 들고 수영장으로 향한다. 수영복은 ‘빌보콰’의 것.

빌보콰는 프랑스 리조트웨어 브랜드로 한여름에 어울리는 화려한 색감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반복되는 바다거북 패턴은 빌보콰만의 독특한 디자인이다. 멸종위기 바다거북을 보호하기 위해 기부도 하는 착한 브랜드인 빌보콰가 최근 서울신라호텔 아케이드 매장에 입점했다. 하이엔드 리조트웨어를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또 하나, 서울신라호텔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 입장 시 40만원 상당의 빌보콰 수영복 교환권과 타월 교환권이 제공된다. 달콤한 휴가를 원없이 즐기라며 주는 선물 같다. 도심 속 작은 섬 어번 아일랜드 수영장은 뜨거운 태양 아래 푸르게 빛난다. 기하학적인 물살을 그리며 헤엄치다 보니 어느새 노을이 지고 출출하다. 배가 천둥처럼 요란스러운데 풀사이드에선 묵직한 트러플 향이 식욕을 마구 자극한다. 선베드에 누워 트러플 감자튀김을 한 입 베어 물자 깊은 풍미가 혀를 어루만진다. 어번 아일랜드에서 올해 첫 개시한 독일 밀 맥주 ‘베네딕티너’도 빠질 수 없다. 2잔 제공되는 베네딕티너를 마시자 풍부한 밀 맥주의 향이 콧바람으로 새어나온다. 맥주잔은 빌보콰 디자인으로 장식한 센스가 돋보인다. 붉게 지는 노을로 물드는 남산 뷰는 덤이다. 트러플 감자튀김과 베네딕티너로 수영을 마무리 짓고 실내 사우나에서 몸을 녹이니 묵은 피로가 벗겨진다. 돌아온 객실은 여전히 고요하고 아늑하기만 하다. 여유와 낭만이 넘치는 서울신라호텔은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즐기기에 충분하다.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 

수페리어 스위트 1박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는 여름을 맞아 프랑스 리조트웨어 브랜드 빌보콰와 협업을 선보인다. 패키지 이용 시 최대 40만원 이내 빌보콰 수영복 교환권 1매와 빌보콰 타월 1개를 증정한다. 서울신라호텔 아케이드 매장에 입점한 빌보콰 스토어에서 사용 가능한 3만원 금액권 1매도 포함된다. 더불어 남산과 서울이 한눈에 들어오는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 올데이 입장이 가능하며 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에서는 하루 네 번 다이닝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어번 아일랜드에서는 트러플 감자튀김 1개와 베네딕티너 생맥주 2잔이 제공된다. 다채로운 경험을 맛볼 수 있는 하이 서머 위드 빌보콰 패키지는 오는 8월 23일까지 예약 가능하다. 문의 02-2230-33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나의 절친한 스웨터
  • 3
    SF 문학의 새물결
  • 4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 5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MORE FROM ARENA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 ISSUE

    레드벨벳 조이

  • FEATURE

    브라이언 가드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