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다행이다 김대명 미리보기

배우 김대명이 말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UpdatedOn July 23, 2020

3 / 10
반소매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팬츠는 맨온더분,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

반소매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팬츠는 맨온더분,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

  • 반소매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팬츠는 맨온더분,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반소매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팬츠는 맨온더분,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
  • 반소매 니트 셔츠는 리스, 팬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반소매 니트 셔츠는 리스, 팬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신발은 에스.티. 듀퐁 슈즈 제품.
  • 분홍색 수트는 오피신 제네랄 by 매치스패션, 티셔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분홍색 수트는 오피신 제네랄 by 매치스패션, 티셔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배우 김대명의 화보가 공개됐다. 모던하고 세련된 인간 김대명의 이미지를 드러낸 화보다. 날카로운 턱선과 다부진 체격, 큰 키가 사뭇 멋스럽게 느껴진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5년 만에 다시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선 소감, 40대에 접어들면서 깨달은 것들, 좋은 사람과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한 고민을 솔직하게 전했다. 또, 최근 출연작인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대해서는 “중고등학교를 다시 다니는 기분”이었다고 표현하며, “이런 작품을 하고, 작품이 남는 다는 점이 정말 좋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대명은 이번 여름 영화 <국제수사>로 스크린에 복귀할 계획이다. 김대명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우성
PHOTOGRAPHY 레스
SYLIST 김민정
HAIR 공탄(보이드 에이치)
MAKE-UP 지연주(보이드 에이치)
COOPERATION Cafe 16p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정경호의 모놀로그
  • 2
    빅톤의 두 청년
  • 3
    이준기라는 장르
  • 4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5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MORE FROM ARENA

  • LIFE

    차박 A to Z

    시동 걸기 전 준비할 차박 용품들.

  • SPACE

    배부른 샌드위치

    샌드위치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는 시대는 지났다. 눈과 입 그리고 배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샌드위치를 소개한다.

  • ISSUE

    하성운에게 배워봅니다

  • WATCH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