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비 '누가 뭐래도' 미리보기

비, 내가 나를 사랑해야지. 싹쓰리? 솔직히 아무도 모른다.

UpdatedOn July 21, 2020

3 / 10
애니멀 프린트의 빨간색 니트 베스트 1백13만원·스트라이프 셔츠 72만원·코듀로이 팬츠 1백59만원·데님 재킷 2백53만원·옐로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더플백 2백53만원·스니커즈 1백21만원 모두 구찌 제품.

애니멀 프린트의 빨간색 니트 베스트 1백13만원·스트라이프 셔츠 72만원·코듀로이 팬츠 1백59만원·데님 재킷 2백53만원·옐로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더플백 2백53만원·스니커즈 1백21만원 모두 구찌 제품.

  • 애니멀 프린트의 빨간색 니트 베스트 1백13만원·스트라이프 셔츠 72만원·코듀로이 팬츠 1백59만원·데님 재킷 2백53만원·옐로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더플백 2백53만원·스니커즈 1백21만원 모두 구찌 제품.애니멀 프린트의 빨간색 니트 베스트 1백13만원·스트라이프 셔츠 72만원·코듀로이 팬츠 1백59만원·데님 재킷 2백53만원·옐로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더플백 2백53만원·스니커즈 1백21만원 모두 구찌 제품.
  • 라벨 장식의 에코 캐시미어 코트 5백만원·스트라이프 셔츠 69만원·아미 멜란지 트윌 소재 팬츠 1백39만원·블랙 프레임의 스퀘어 선글라스 가격미정·블랙 구찌 오프 더 그리드 토트백 1백90만원·블랙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롱 토트백 1백90만원 모두 구찌 제품.라벨 장식의 에코 캐시미어 코트 5백만원·스트라이프 셔츠 69만원·아미 멜란지 트윌 소재 팬츠 1백39만원·블랙 프레임의 스퀘어 선글라스 가격미정·블랙 구찌 오프 더 그리드 토트백 1백90만원·블랙 구찌 오프 더 그리드 롱 토트백 1백90만원 모두 구찌 제품.
  • 시그너처 웹 장식의 울 소재 카디건 2백25만원·라벨 장식의 데님 팬츠 1백20만원·홀스빗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1백20만원·GG 수프림 미디엄 더플백 2백93만원 모두 구찌 제품.시그너처 웹 장식의 울 소재 카디건 2백25만원·라벨 장식의 데님 팬츠 1백20만원·홀스빗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1백20만원·GG 수프림 미디엄 더플백 2백93만원 모두 구찌 제품.
  • GG 네트 디테일의 로브 코트 3백80만원·스트라이프 셔츠 69만원·라벨 장식의 블루 데님 팬츠 1백20만원·홀스빗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1백20만원·오렌지 오프 더 그리드 드로스트링 백팩 2백37만원 모두 구찌 제품.GG 네트 디테일의 로브 코트 3백80만원·스트라이프 셔츠 69만원·라벨 장식의 블루 데님 팬츠 1백20만원·홀스빗 장식의 레더 솔 모카신 1백20만원·오렌지 오프 더 그리드 드로스트링 백팩 2백37만원 모두 구찌 제품.

싹쓰리, 비룡, 깡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비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구찌의 오프 더 그리드 컬렉션의 다양한 백과 2020 프리폴 시즌의 의상과 함께 비의 자연스럽고 건강한 모습이 강조된 화보다. 여전히 소년다운 비의 청량한고 순수한 모습도 포착됐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누가 뭐래도 자신을 사랑하는 것만이, 이 치열한 시대를 갈아가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10대들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팬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들이 원하는 것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싹쓰리가 여름 음원 차트를 석권할 것 같것 같냐는 물음에는,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말하며 싹쓰리 멤버 유재석, 이효리, 광희와의 작업이 주는 즐거움과 감동에 대해서도 솔직히 전했다. 비의 화보와 커버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ASHION EDITOR 최태경
FEATURE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강지영
STYLIST 박정아
HAIR 김민종
MAKE-UP 테미
ASSISTANT 김유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화보 미리보기
  • 2
    SUMMER JEWELRY
  • 3
    UDT 포트레이트
  • 4
    골목 점심
  • 5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해요"

  • INTERVIEW

    유연석의 모험과 도전, 화보 미리보기

    유연석, “새로운 대본을 받을 때마다 모험하는 기분”

  • INTERVIEW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DHL이라는 世界

    생소할 수도 있겠지만, DHL은 이미 유명한 아티스트다. 이런 로고, 저런 로고를 거론하면 단박에 알 만한 작업물이 많으니까. 그럼에도 그는 안주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창조하고 있다.

  • INTERVIEW

    7월의 청춘

    오만석은 악역 연기를 잘한다. 저렇게 나빠도 되나 싶을 만큼. 인간 오만석은 그 대척점에 있다. 눈물이 많고 정도 넘친다. 이렇게 착해도 되나 싶을 만큼.

MORE FROM ARENA

  • FASHION

    EXOTIC SENSE

    황홀하게 빛나는 EXOTIC SENSE 하이 주얼리와 이국적인 낭만이 깃든 옷들.

  • FASHION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 LIFE

    SUMMER TUNE I: TO READ

    <아레나> 에디터들이 고른, 무상한 여름을 채우는 읽을거리들.

  • FEATU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