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LOOK

2020 S/S 컬렉션에서 찾은 아주 여름다운 장면 셋.

UpdatedOn July 02, 2020

3 / 10

 

LANVIN

부쩍 떠나고 싶은 마음만 강렬한 요즘, 랑방의 컬렉션을 몇 번이나 다시 봤다. 1933년 루시앙 폴레가 지은 파예롱(Pailleron) 수영장에서 랑방의 2020 S/S 컬렉션이 펼쳐졌다. 브루노 시아렐리는 오랜 역사와 건축적인 아름다움이 남아 있는 이곳으로 청명한 남부의 색감과 1970년대 관광객의 모습을 소환했다. 스트로 해트에 가방을 세 개나 멘 배낭여행자와 너끈하게 큰 비치 타월을 덮어쓴 듯한 룩, 세일러 칼라 재킷을 입은 귀여운 마린 보이까지 이상적인 여름 바캉스 룩이 런웨이에 줄지어 등장한다. 아무 생각 없이 밝고 천진한 기운만 가득한, 지금 당장 나에게 필요한 완벽한 여름휴가가 이 컬렉션에 있다. EDITOR 이상

3 / 10

 

PHIPPS

핍스 2020 S/S 컬렉션의 슬로건은 ‘Like a Rock’. 말하자면 웨스턴 무드가 반영된 클라이밍 스타일. 얼굴을 반다나로 반쯤 가리거나, 흘러내린 머리를 질끈 동여매기도 하고. 가장 좋은 건 우람한 팔뚝이 드러나는 민소매 차림. 또 화끈하게 상의를 벗어젖힌 룩은 속이 다 시원해진다. 카고 팬츠, 초크백, 루프, 브리머 등의 직설적인 액세서리를 비롯해 웨스턴풍의 묵직한 스톤 펜던트 목걸이, 밀레와 협업한 등산화까지. 강인한 클라이머 그 자체. 한껏 달아오른 몸을 차가운 계곡에 풍덩 빠트리는 순간의 쾌감, 그리고 피톤치드를 마음껏 들이마시는 호사를 상상해보길. 현시대에 이보다 더 이상적인 여름이 어디 있을까. EDITOR 최태경

3 / 10

 

CASABLANCA

2019 F/W 컬렉션으로 처음 등장한 카사블랑카는 어떤 이들에게는 아직 낯선 이름. 하지만 이들의 옷은 한 번 보면 쉽게 잊히지 않는다. 과감한 패턴과 색채, 틀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디자인, 묘하게 이국적인 분위기가 뒤섞여 독특한 개성을 드러내기 때문에. 그리고 이들의 매력은 2020 S/S 컬렉션에서 한층 더 분명하게 드러난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샤라프 타제르(Charaf Tajer)는 핑크와 오렌지, 민트, 그린 같은 다채로운 컬러 위에 현란한 프린트와 디테일을 얹어 생동감 넘치는 트로피컬 룩을 완성했다. 향수병을 아기자기하게 프린트한 실크 셔츠, 껍질이 벗겨진 오렌지 모티브의 트레이닝 쇼츠, 석양과 화분을 그려 넣은 데님 재킷과 팬츠에선 신인다운 패기와 자유분방함 또한 읽힌다. 그 유쾌하고 건강한 에너지가 여름과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
EDITOR 윤웅희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고질라 VS. 콩, 누가 더 커?
  • 2
    기능성 러닝화 6종
  • 3
    UNCOMMON SUIT
  • 4
    이진욱의 장르
  • 5
    JAY B는 자유롭고

RELATED STORIES

  • FASHION

    UNCOMMON SUIT

    적막하고 낯선 땅, 생경하게 입은 수트.

  • FASHION

    네 개의 마사지 툴

    얼굴 위를 누르고, 미끄러지며 매끈하게 다듬어주는 마사지 툴 넷.

  • FASHION

    음악이 없으면 섭섭한 컬렉션

    컬렉션을 더 풍성하게 채우는 음악의 힘.

  • FASHION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 FASHION

    장난기 가득한 주얼리

    플라스틱 이니셜 목걸이, 피규어 펜던트 등등. 이번 봄·여름엔 장난기 넘치는 천진한 주얼리 천지.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제냐와 만난 이동욱

    제냐의 봄옷에 누가 가장 어울릴까? 한 치의 고민도 없었다. 그냥 이동욱이었다. 곧장 만나자고 했다. 마침 영화 촬영이 마무리된 상태라고 했다. <아레나>와 만나 대화를 나눈 지도 좀 되었으니 잘되었다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이동욱에게 제냐의 새 시즌 옷을 입혔고, 사는 것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 FASHION

    쿨한 스웨트 셔츠와 후디

    지극히 일상적이면서도 가장 쿨한 스웨트 셔츠와 후디.

  • FASHION

    NICE THINGS

    익숙한 공간에서 마주해 더 새롭고 멋진 새 가방과 신발들.

  • INTERVIEW

    유아인이 써내려가는 시

    유아인은 시다. 길고 나지막한 고백이 끝난 뒤 유아인은 커다란 시로 변했다.

  • FASHION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