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BMW의 신차

뉴 2시리즈 그란쿠페는 그동안 BMW가 만들어온 차량들과 조금 다르다. BMW 최초의 콤팩트 4도어이며, 앞바퀴로 움직이는 전륜구동 쿠페다. 바뀌지 않은 건 민첩함이다.

UpdatedOn April 08,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4/thumb/44639-408866-sample.jpg

 

 1 Series 
BMW의 신형 1시리즈와 미니에 적용된 UKL 플랫폼을 이용한다. 전륜 플랫폼이다.

 4,526 mm 
차체는 정말 콤팩트하다. 전장은 4,526mm며, 전폭은 1,800mm, 전고는 1,420mm로 날렵한 이미지를 보인다.

 33 mm 
크기는 작지만 휠베이스는 2,670mm로 넉넉한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 2열 시트는 후륜구동인 2시리즈 쿠페에 비해 무릎 공간이 33mm 넓고, 머리 공간은 14mm 높다.

 40 L 
트렁크는 2시리즈 쿠페보다 40L 크다. 기본 적재 용량은 430L며, 2열 시트는 40:20:40 분할 폴딩 가능해 보다 많은 짐을 적재할 수 있다.

 16 Speaker 
하만 카돈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갖췄다. 총 16개의 스피커가 장착됐다.

 50 m 
자동 주차 기능을 제공한다. 평행 주차와 직각 주차는 기본이며 왔던 길을 50m까지 후진하는 리버스 어시스턴트 기능도 있다.

 7.0 OS 
계기반은 BMW의 라이브 콕핏 프로페셔널이다. BMW의 차세대 OS 7.0이 탑재됐다. BMW의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으며, 애플 카 플레이도 지원한다.

 12.3 inch 
앞좌석엔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10.3인치 중앙 터치스크린이 제공된다.

 7.5 sec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7.5초다.

 190 hp 
BMW 트윈 파워 터보 4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190마력, 최대토크 40.79kg·m를 발휘한다.

 8 Step 
최신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는 빠르고 정확하게 변속하며, 효율적인 주행 성능을 보인다.

 90 mm 
지름 90mm의 트윈 테일 파이프는 후면의 역동적인 인상을 완성한다.

 13.9 km/L 
복합 연비는 13.9km/L. 도심 연비는 12.1km/L며 고속도로 연비는 16.8km/L에 달한다.

 44,900,000 won 
가격은 4천4백90만원부터 4천7백60만원까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풍경 속 작은 섬
  • 2
    큰 백과 작은 백
  • 3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4
    스무살의 NCT DREAM
  • 5
    장민호 & 정동원 'MAN IN TRO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더 뉴 싼타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 CAR

    SUMMER SCENE

    산 중턱에서 만난 오프로더 넷.

MORE FROM ARENA

  • LIFE

    낭만 가득

    에메랄드빛 환상적 바다를 품은 아난티 남해에서의 호사.

  • FASHION

    저 바다에 누워

    뜨겁고 새하얀 모래 위에 활짝 펼쳐두고 싶은 비치 타월들만 모았다.

  • FEATURE

    금욕 도전기

    이번 챌린지는 인내력 시험이다. 남자는 성욕을 몇 시간 동안 참을 수 있을까? 직접 체험해봤다.

  • FEATURE

    회화를 다시 보며

    가장 원초적으로 시대를 비추는 방법. 세계를 반영하고 독창적으로 해석하는 매체로서 회화는 이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 LIFE

    숨길 수 없어요

    유리부터 크리스털, 아크릴, 레진까지, 얼음처럼 투명한 순간의 세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