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BMW의 신차

뉴 2시리즈 그란쿠페는 그동안 BMW가 만들어온 차량들과 조금 다르다. BMW 최초의 콤팩트 4도어이며, 앞바퀴로 움직이는 전륜구동 쿠페다. 바뀌지 않은 건 민첩함이다.

UpdatedOn April 08,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4/thumb/44639-408866-sample.jpg

 

 1 Series 
BMW의 신형 1시리즈와 미니에 적용된 UKL 플랫폼을 이용한다. 전륜 플랫폼이다.

 4,526 mm 
차체는 정말 콤팩트하다. 전장은 4,526mm며, 전폭은 1,800mm, 전고는 1,420mm로 날렵한 이미지를 보인다.

 33 mm 
크기는 작지만 휠베이스는 2,670mm로 넉넉한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 2열 시트는 후륜구동인 2시리즈 쿠페에 비해 무릎 공간이 33mm 넓고, 머리 공간은 14mm 높다.

 40 L 
트렁크는 2시리즈 쿠페보다 40L 크다. 기본 적재 용량은 430L며, 2열 시트는 40:20:40 분할 폴딩 가능해 보다 많은 짐을 적재할 수 있다.

 16 Speaker 
하만 카돈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갖췄다. 총 16개의 스피커가 장착됐다.

 50 m 
자동 주차 기능을 제공한다. 평행 주차와 직각 주차는 기본이며 왔던 길을 50m까지 후진하는 리버스 어시스턴트 기능도 있다.

 7.0 OS 
계기반은 BMW의 라이브 콕핏 프로페셔널이다. BMW의 차세대 OS 7.0이 탑재됐다. BMW의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으며, 애플 카 플레이도 지원한다.

 12.3 inch 
앞좌석엔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10.3인치 중앙 터치스크린이 제공된다.

 7.5 sec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7.5초다.

 190 hp 
BMW 트윈 파워 터보 4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190마력, 최대토크 40.79kg·m를 발휘한다.

 8 Step 
최신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는 빠르고 정확하게 변속하며, 효율적인 주행 성능을 보인다.

 90 mm 
지름 90mm의 트윈 테일 파이프는 후면의 역동적인 인상을 완성한다.

 13.9 km/L 
복합 연비는 13.9km/L. 도심 연비는 12.1km/L며 고속도로 연비는 16.8km/L에 달한다.

 44,900,000 won 
가격은 4천4백90만원부터 4천7백60만원까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4월호

MOST POPULAR

  • 1
    패션 뉴웨이브 5
  • 2
    영양제 레시피
  • 3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4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5
    이미 떴어?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쏘나타 N 라인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MORE FROM ARENA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부터 드라마 <하이에나>, 심지어 네이버 시리즈의 짤막한 연기까지, 하는 족족 화제가 됐다. 플랫폼을 넘나드는 배우 주지훈은 삶이란 파도에 몸을 맡기고 예측 불가한 세계 앞에서 그때그때 최선의 답을 찾는다. 주지훈은 말했다. “삶은 참 알 수가 없어요.” 그리고 웃었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죠.”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FASHION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