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지금 떠나러 갑니다 소지섭 미리보기

UpdatedOn January 20, 2020

3 / 10
검은색 밀러 백팩 49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캐멀색 수트 우영미, 흰색 스니커즈 펜디 제품.

검은색 밀러 백팩 49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캐멀색 수트 우영미, 흰색 스니커즈 펜디 제품.

  • 검은색 밀러 백팩 49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캐멀색 수트 우영미, 흰색 스니커즈 펜디 제품.검은색 밀러 백팩 49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캐멀색 수트 우영미, 흰색 스니커즈 펜디 제품.
  • 검은색 하버 플랩 백팩 36만9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반소매 티셔츠 빠흐, 데님 팬츠 피스워커 제품.검은색 하버 플랩 백팩 36만9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반소매 티셔츠 빠흐, 데님 팬츠 피스워커 제품.
  • 검은색 휴스턴 백팩 47만9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짙은 녹색 수트 산드로 옴므, 줄무늬 셔츠 에스.티. 듀퐁 제품.검은색 휴스턴 백팩 47만9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짙은 녹색 수트 산드로 옴므, 줄무늬 셔츠 에스.티. 듀퐁 제품.
  • 검은색 밀러 클러치 25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브이넥 니트 메종 마르지엘라, 검은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검은색 밀러 클러치 25만9천원 쌤소나이트 블랙라벨 제품. 브이넥 니트 메종 마르지엘라, 검은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남색 민터 캐리어 M 가격미정 쌤소나이트 제품. 스웨이드 소재 블루종 리스, 베이지색 팬츠 라르디니, 스니커즈 프라다 제품.남색 민터 캐리어 M 가격미정 쌤소나이트 제품. 스웨이드 소재 블루종 리스, 베이지색 팬츠 라르디니, 스니커즈 프라다 제품.

최근 새 영화 <자백(가제)> 촬영에 몰입하고 있는 소지섭이 남성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는 낯선 장소를 배회하는 여행자 콘셉트로 진행되었다. 쌤소나이트와 함께 한 화보에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캐리어, 백팩, 브리프를 들고 생경한 장소를 탐색하는 듯한 소지섭의 모습에선 도회적인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그가 몽환적인 조명을 배경으로 백팩, 클러치와 함께 섬세한 눈빛 연기를 펼쳐 보이고, 텅 빈 공간 안에 날렵한 캐리어와 함께 우두커니 서 있기만 해도 그 장면은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았다.

쌤소나이트의 2020 S/S 컬렉션과 함께 소지섭의 섬세한 남성미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ASHION EDITOR 최태경
FEATURE EDITOR 이주영
PHOTOGRAPHY 김영준
STYLIST 남주희
HAIR 이혜영
MAKE-UP 이지영
ASSISTANT 손경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 2
    화성 스마트시티
  • 3
    NO SIGNAL
  • 4
    지금 강다니엘
  • 5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MORE FROM ARENA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CAR

    네 발로 간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FEATURE

    비요른&카샤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NTERVIEW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T1 테디, 칸나, 커즈의 첫 패션 화보

  • FASHION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