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선 굵은 SUV

중량감 있는 매력으로 무장한 기아자동차의 모하비 더 마스터가 돌아왔다. 정통 SUV 왕좌를 노린다.

UpdatedOn October 17,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0/thumb/43036-388148-sample.jpg

 

 

 3월 
지난 3월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라는 디자인 콘셉트카로 공개됐다.
 
 4,930mm 
모하비 더 마스터의 전장은 4,930mm에 이른다. 전폭은 1,920mm, 전고 1,790mm, 휠베이스 2,895mm를 바탕으로 선 굵은 존재감을 드러낸다.

 V6 3.0 
엔진은 기존 모하비와 다르지 않다. V6 3.0 디젤 엔진이다.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민첩하게 움직인다.

 20 inch 
볼드한 인상에 맞게 타이어의 크기도 2인치 키운 20인치 스퍼터링 휠이다.

 7,000대 
모하비 더 마스터는 출시 전부터 인기가 뜨거웠다. 사전 계약을 진행하는 11일 동안 약 7천여 대가 계약됐다.

 12.3 inch 
12.3인치 디스플레이 안에는 태블릿과 같은 직관적인 UX가 운전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음성으로 에어컨이나 히터를 조작하고, 내비게이션 정보는 자동으로 무선 업데이트된다.

 260 hp 
V6 3.0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은 260마력, 최대토크는 57.1kg·m를 발휘한다. 강력한 파워트레인과 안정적인 주행감을 구사하는 묵직한 프레임 보디가 운전의 즐거움을 높인다.

 15 speaker 
15개의 스피커가 장착됐다.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은 고음역대를 담당하는 트위터 스피커와 저음역대의 서브 우퍼, 서라운드 스피커로 구성된다.

 4 WD 
구동 방식은 전자식 4WD다. 차동기어 잠금장치를 지원한다. 또 다양한 노면에서 주행 가능한 험로 주행 모드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6 seat 
기존 모하비는 5인승과 7인승이었다. 새로 2열 2인 독립 시트를 적용한 6인승을 선보였다. 2열 시트에는 열선과 통풍 기능을 적용했다. 2열은 원터치 폴딩 버튼으로 접을 수 있다.

 4,700 만원 
가격은 플래티넘 트림 4천7백만원부터다.

 3 ADAS 
첨단 안전 사양을 대거 장착해 스마트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의 반자율주행 기술을 기본 탑재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10월호

MOST POPULAR

  • 1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 2
    돌아온 장근석
  • 3
    여름 쇼핑 리스트
  • 4
    장민호 & 정동원 'MAN IN TROT' 미리보기
  • 5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더 뉴 싼타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 CAR

    SUMMER SCENE

    산 중턱에서 만난 오프로더 넷.

MORE FROM ARENA

  • FASHION

    향수보다 더

    부드러운 잔향으로 갑갑한 일상에 숨통을 틔워줄 퍼퓸 보디.

  • FASHION

    여름의 아름다운 이름 15

    여름의 낭만을 환기하는 아름다운 이름 15.

  • FEATURE

    그들 각자의 해변

    사람들에게는 각자의 방이, 그리고 각자의 해변이 있다. 사진가, 에디터, 소설가, 시인이 보내온 바다에 대한 기억.

  • TECH

    MR. MACGYVER

    위급 상황에서 만능 도구가 되어줄 레스큐 툴.

  • FEATURE

    적막만이 흐른다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