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을 담아 고른 2019 F/W 시즌 위시 리스트.

UpdatedOn September 03, 2019

  • CELINE TWEED JACKET

    예전부터 괜찮은 트위드 재킷을 갖고 싶었다. 몇 가지 조건이 있었다. 잔잔한 갈색에 체크무늬, 형태가 지나치게 펑퍼짐하지 않고 감촉도 깔끄럽지 않은 것. 이 모든 조건을 충족하는 재킷은 생각처럼 흔치 않았다. 그러다 셀린느의 트위드 재킷을 만났다. 에디 슬리먼은 이 옷을 흰색 셔츠와 회색 브이넥 베스트, 가느다란 줄무늬 타이와 매치했는데, 그걸 본 순간 “이거다” 싶었다. 쇼의 다른 룩을 찬찬히 살펴보니 응용할 수 있는 스타일링이 스무 가지쯤 더 떠올랐다. EDITOR 윤웅희

  • POLO RALPH LAUREN RUGBY BEAR SWEATER

    군더더기 없이 담백하고 정직한 옷을 좋아한다. 현란한 무늬나 복잡한 디테일이 있는 옷을 예쁘다고 생각한 적은 거의 없었다. 그런데 폴로 랄프 로렌의 이 스웨터를 보고선 생각이 바뀌었다. 럭비 티셔츠를 입고 공을 차는 곰돌이라니. 너무 앙증맞고 깜찍해서 ‘귀여움이 세상을 구한다’는 말이 저절로 떠올랐다. 도톰한 두께와 보드라운 감촉 역시 이 스웨터의 장점. 더 나이 들면 귀여운 스웨터도 입기 힘들겠지, 스스로를 정당화하며 살 예정이다. 입고 싶을 때, 입을 수 있을 때 실컷 입어둬야지. GUEST EDITOR 김성지  

  • BERLUTI MOTOR-CROSS PANTS

    벨루티의 가을·겨울 컬렉션을 얘기할 땐 항상 질 좋은 부츠와 오묘한 색감의 코트를 떠올렸다. 하지만 이번 F/W 시즌 쇼에선 이 모터 팬츠에 제일 먼저 눈길이 갔다. 크리스 반 아쉐는 가죽 대신 가볍고 탄탄한 나일론을 사용해 온로드에서도 얼마든지 입을 수 있는 모터 팬츠를 소개했다. 신발은 부츠 대신 뾰족하고 각진 실루엣의 알레산드로 에지 슈즈. 게다가 모터 팬츠를 롱 코트와 더블브레스트 재킷, 더플코트 등 다양한 아우터에 매치해 다채로운 스타일링의 모범을 보였다. EDITOR 이상

  • BALENCIAGA PHONE HOLDER BAG

    덩치에 안 맞게 작은 휴대전화를 오래 썼다. 어림잡아 5년 정도. 손에 잡히는 그립감이 좋아서 웬만하면 바꾸고 싶지 않았는데, 결국 이별의 순간이 찾아왔다. 요즘 휴대전화는 사이즈가 훨씬 크다. 모든 게 불편했다. 두 손으로 문자를 써야 하고 바지 주머니에 넣으면 흘러나올 것 같았다. 그러던 중 발렌시아가의 휴대전화 가방을 보았다. 요란한 장식 없이 로고만 들어간 디자인을 보고 무릎을 탁 쳤다. 휴대전화는 물론 카드 몇 개와 작은 향수까지 넣을 수 있는 가방. 코트와 재킷 위에 무심하게 툭 걸칠 생각이다.
    GUEST EDITOR 김성지

  • HERMÈS SILK SCARF

    ‘로장주에 비하면 조금 심심해 보이려나’ 싶은 생각이 잠시 스치는 클래식한 태슬 장식 스카프다. 하지만 광택이 우아하고 두께와 길이도 적당한 스카프를 찾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아는 사람들은 잘 안다. 그래서 잔잔한 물방울무늬의 이 실크 스카프가 더 마음에 들었다. 작년 이맘때쯤 교복처럼 자주 입은 검은색 재킷과 캐릭터 티셔츠, 청바지에 이 스카프를 매고 싶다. 참고로 폭이 좁고 납작한 스카프는 박스를 열었을 때의 모양 그대로, 그러니까 칭칭 감지 말고 슥 걸치면 된다. EDITOR 이상

  • OFFICINE CREATIVE DERBY SHOES

    뭉툭하고, 각지고, 투박한 구두를 좋아한다. 발볼이 넓고 발등이 높은 탓도 있지만, 너무 날렵하고 매끈한 구두는 왠지 깍쟁이 같으니까. 데님 팬츠엔 이런 신발이 더 잘 어울리는 것도 한 가지 이유다. 얼마 전 발견한 오피치네 크리에이티브의 볼코브 더비 슈즈는 그런 의미에서 에디터의 취향에 정확히 부합한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파라부트 미카엘 슈즈처럼 생겼는데, 은은하게 그러데이션 처리한 브러시드 가죽을 사용해 좀 더 빈티지한 느낌이 난다. 보자마자 장바구니에 담아두었다. EDITOR 윤웅희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주식 탐험가 강방천
  • 2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 3
    이미 떴어?
  • 4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5
    패션 뉴웨이브 5

RELATED STORIES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FASHION

    오색 빛 스키 스타일

    밝고 명랑한 오색 빛깔 스키 스타일.

  • FASHION

    SUNSHINE DAYS

    매일 이렇게 눈부신 그대와.

  • FASHION

    패션 브랜드의 책

    브랜드의 역사성을 기리며 탄생한 패션 북.

MORE FROM ARENA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FEATURE

    10시 10분 그리고 1분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ASHION

    SUNSHINE DAYS

    매일 이렇게 눈부신 그대와.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ASHION

    대담하고 독보적인 버클

    대담하고 독보적인 존재감의 버클을 차지한 벨트 6.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