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기대주

앞날이 창창한 젊고 신선한 브랜드.

UpdatedOn August 30, 2019

 Pick 1  PALOMO SPAIN

3 / 10

 

요즘의 트렌드는 때론 강압적일 만큼 일상적인 것, 익숙한 것들을 강조하기도 한다. 그러던 중 팔로모 스페인의 등장은 적잖은 자극이 되었다. 디자이너 알레한드로 팔로모에게서 장 폴 고티에, 존 갈리아노와 같이 ‘천재적’이라 할 만한 디자이너들에게 느꼈던 쾌감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흔히 팔로모 스페인을 맨즈 웨어 컬렉션 중 대표적인 ‘젠더리스 패션‘ 브랜드 정도로 인식하기도 하는데, 이는 지극히 단편적인 평가. 팔로모 스페인은 성별을 뛰어넘어 패션과 예술의 영역을 허무는 쿠튀르적 성향의 컬렉션을 선보인다. 그 섬세한 예술성과 탄탄한 완성도는 지금의 패션계에서 찾기 힘든 완벽함. 지금보다 미래가 더 기대되는 창창한 브랜드다.

 Pick 2  SSS WORLD CORP

3 / 10

 

“요즘 어떤 브랜드가 쿨해?”라고 묻는다면, 단연 트리플에스 월드 코퍼레이션이라고 하겠다. 스트리트 스냅에서 반항적인 남성미를 거침없이 풍기던 스타일 아이콘 저스틴 오셔의 브랜드. 모든 컬렉션엔 그의 범접할 수 없는 쿨한 오라가 있다. 그가 간직한 특유의 빈티지풍 로큰롤 스타일이나 껄렁껄렁한 남성미가 한껏 묻어나는데, 화려한 프린트의 실크 셔츠, 육체미 넘치는 모델들의 육덕진 실루엣이 과감하게 드러나는 실크 수트, 탄탄한 허벅지가 돋보이는 파자마 팬츠가 자주 등장한다. 쉽게 말해 진짜 멋진 ‘불량배’ 스타일.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멋이란 이런 것.

 Pick 3  BODE

3 / 10

 

‘Bode’는 ‘보디’라고 읽어야 한다. 발음 자체도 참 귀엽다. 단정하고 곧은 실루엣의 의상들은 하나하나 손수 제작하는데, 옷매무새나 완성도만 보아도 그 정성이 온전히 드러난다. 부드러운 오트밀색, 은은한 겨자색 등등의 색감은 또 어찌나 푸근한지. 디자이너 에밀리 보디는 천천히 오래 머무는 패션을 지향한다. 실제 침구류, 빅토리아풍 퀼트 등 빈티지 직물이나 리넨 울 소재를 주로 활용해 어린 시절 손재주 좋은 할머니가 지어주신 것처럼 푸근하고 넉넉한 실루엣의 옷을 만든다. 애써 예스러운 디자인을 흉내 내려 하지 않고, 세련된 멋을 부릴 줄도 모른다. 그저 깊이 있는 소재와 색감을 이용해 워크웨어 성향의 속이 꽉 찬 컬렉션을 선보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주지훈의 자리
  • 2
    이미 떴어?
  • 3
    사죄하는 문화
  • 4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5
    주식 탐험가 강방천

RELATED STORIES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따뜻한 향기들

    선선한 가을에 더 깊어지는 눅진하고 따뜻한 향기들.

  • FEATUR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LIFE

    2020의 마지막을 책임져

    2020년과 2021년 사이 어느 하룻밤, 위스키를 집어 들었다.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