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SO HOT, TOO COOL

따끈따끈한 신상 스키복 6, 그리고 스키어들이 반색할 ‘쿨’한 해외 스키장 3곳.

UpdatedOn January 02, 2019

  • (왼쪽부터) 빨간색과 하늘색 배색 패딩 점퍼·빨간색 오버올·줄무늬 터틀넥 니트·파란색 스웨트 셔츠·주머니에 넣은 니트 비니·빨간색 카드 홀더·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스키 2백20만원 마하 by 래드스토어 제품. 체크무늬 패딩 점퍼·체크무늬 팬츠·줄무늬 터틀넥 니트·검은색 카드 홀더·명함 홀더·스키 장갑·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헬멧(고글 포함) 87만원 카스크 by 래드스토어 제품.

    (왼쪽부터) 빨간색과 하늘색 배색 패딩 점퍼·빨간색 오버올·줄무늬 터틀넥 니트·파란색 스웨트 셔츠·주머니에 넣은 니트 비니·빨간색 카드 홀더·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스키 2백20만원 마하 by 래드스토어 제품. 체크무늬 패딩 점퍼·체크무늬 팬츠·줄무늬 터틀넥 니트·검은색 카드 홀더·명함 홀더·스키 장갑·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헬멧(고글 포함) 87만원 카스크 by 래드스토어 제품.

    (왼쪽부터) 빨간색과 하늘색 배색 패딩 점퍼·빨간색 오버올·줄무늬 터틀넥 니트·파란색 스웨트 셔츠·주머니에 넣은 니트 비니·빨간색 카드 홀더·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스키 2백20만원 마하 by 래드스토어 제품. 체크무늬 패딩 점퍼·체크무늬 팬츠·줄무늬 터틀넥 니트·검은색 카드 홀더·명함 홀더·스키 장갑·검은색 스키 부츠 모두 가격미정 3 몽클레르 그레노블, 헬멧(고글 포함) 87만원 카스크 by 래드스토어 제품.

     1  3 MONCLER GRENOBLE

    몽클레르의 스키복 라인, 그레노블. 산드로 만드리노는 일상복을 넘나드는 실루엣, 다채로운 패턴을 활용해 1960년대의 스키복을 완성했다. 흰 눈 위에서 돋보이는 강렬한 색상은 멋 내고 싶은 스키어들에겐 좋은 선택이 될 거다. 

  • 주황색 스키 재킷 93만원·팬츠 84만원·감색 터틀넥 니트 52만원·스키 장갑 25만원·스키 헬멧 84만원 모두 퓨잡 제품.

    주황색 스키 재킷 93만원·팬츠 84만원·감색 터틀넥 니트 52만원·스키 장갑 25만원·스키 헬멧 84만원 모두 퓨잡 제품.

    주황색 스키 재킷 93만원·팬츠 84만원·감색 터틀넥 니트 52만원·스키 장갑 25만원·스키 헬멧 84만원 모두 퓨잡 제품.

     2  FUSALP

    알프스의 바지를 뜻하는 퓨잡을 이제 수월하게 만나볼 수 있다. 국내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기 때문. 60년이 넘는 내공 있는 스키 브랜드답게 수많은 스키 챔피언들의 위대한 역사와 함께했다.  

  • 영국 국기에 영감받은 패딩 재킷 63만9천원·미색 니트 27만9천원·흰색 데님 팬츠 17만9천원·빨간색 머플러 9만9천원 모두 헤지스, 스키폴 26만원 가벨 by 래드스토어, 스키 장갑 28만원 비스트 by 래드스토어 제품.

    영국 국기에 영감받은 패딩 재킷 63만9천원·미색 니트 27만9천원·흰색 데님 팬츠 17만9천원·빨간색 머플러 9만9천원 모두 헤지스, 스키폴 26만원 가벨 by 래드스토어, 스키 장갑 28만원 비스트 by 래드스토어 제품.

    영국 국기에 영감받은 패딩 재킷 63만9천원·미색 니트 27만9천원·흰색 데님 팬츠 17만9천원·빨간색 머플러 9만9천원 모두 헤지스, 스키폴 26만원 가벨 by 래드스토어, 스키 장갑 28만원 비스트 by 래드스토어 제품.

     3  HAZZYS

    헤지스의 스키에 대한 사랑은 엄청나다.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하는 아이템도 선보였으니. 이번 겨울 역시 스키복을 응용한 옷을 선보였다. 스키 재킷과 귀여운 스키어가 그려진 니트는 도심 속에서도 스키장 분위기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 파란색 스키 재킷&팬츠 73만원·고글 28만원·흰색 스키 부츠 78만원·검은색 스키 장갑 가격미정 모두 살로몬 제품.

    파란색 스키 재킷&팬츠 73만원·고글 28만원·흰색 스키 부츠 78만원·검은색 스키 장갑 가격미정 모두 살로몬 제품.

    파란색 스키 재킷&팬츠 73만원·고글 28만원·흰색 스키 부츠 78만원·검은색 스키 장갑 가격미정 모두 살로몬 제품.

     4  SALOMON

    알프스에서 시작된 브랜드답게 일찍이 스키 전문으로 출발했다. 스키 하면 살로몬, 살로몬 하면 스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살로몬 장비에 대한 신임이 두텁다.  

  • 배색 풀오버 재킷 80만원대·감색 터틀넥 니트 40만원대·팬츠 40만원대·안쪽까지 퍼가 트리밍된 모자 30만원대·크로스백 20만원대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배색 풀오버 재킷 80만원대·감색 터틀넥 니트 40만원대·팬츠 40만원대·안쪽까지 퍼가 트리밍된 모자 30만원대·크로스백 20만원대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배색 풀오버 재킷 80만원대·감색 터틀넥 니트 40만원대·팬츠 40만원대·안쪽까지 퍼가 트리밍된 모자 30만원대·크로스백 20만원대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5  POLO RALPH LAUREN

    1992년 오리지널 스타디움 컬렉션을 스키 스타일로 재해석한 윈터 스타디움 컬렉션. 레이싱 경기 번호판, 빨간색과 흰색의 강렬한 대조, 텍스트 그래픽이 조화를 이뤄 눈길을 사로잡는다.  

  • (왼쪽부터) 보라색과 초록색 배색 패딩 점퍼·초록색 모헤어 터틀넥 니트·카키색 코듀로이 팬츠·미색 레그 워머·갈색 하이킹 부츠·회색 패딩 캡·미색 패딩 장갑 모두 가격미정 지제냐, 스키 2백50만원 오페라 by 프로암 제품.

    (왼쪽부터) 보라색과 초록색 배색 패딩 점퍼·초록색 모헤어 터틀넥 니트·카키색 코듀로이 팬츠·미색 레그 워머·갈색 하이킹 부츠·회색 패딩 캡·미색 패딩 장갑 모두 가격미정 지제냐, 스키 2백50만원 오페라 by 프로암 제품.

    (왼쪽부터) 보라색과 초록색 배색 패딩 점퍼·초록색 모헤어 터틀넥 니트·카키색 코듀로이 팬츠·미색 레그 워머·갈색 하이킹 부츠·회색 패딩 캡·미색 패딩 장갑 모두 가격미정 지제냐, 스키 2백50만원 오페라 by 프로암 제품.

     6  Z ZEGNA

    지제냐의 컬렉션은 도시와 자연에서 즐기는 레저 무드를 조화롭게 보여준다. 특히 따뜻한 색감의 패딩은 당장이라도 입고 떠나고 싶을 정도. 체온 조절 효과가 있는 테크메리노 소재를 사용해 스키복으로도 손색이 없다.  

 해외 스키 스폿 3 

  • 니세코, 일본

    니세코는 평균 강설량이 15m가 넘는, 그야말로 설국 그 자체다. 하늘과 땅이 모두 하얀 세상에서 고즈넉한 정취를 즐기며 슬로프를 유영할 수 있어 많은 스키어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니세코가 사랑받는 또 다른 이유는 스키로 차가워진 몸을 따뜻하게 녹이는 온천욕 때문이다. 하얀 모자를 쓴 침엽수를 감상하며 즐기는 온천욕과 홋카이도 특산 삿포로 맥주를 곁들이면 천국이 따로 없다.

  • 휘슬러, 캐나다

    스키를 사랑하는 이라면 누구나 최고로 꼽는 스키장, 캐나다의 휘슬러. 곤돌라로 정상을 오르는 데만 25분가량 소모되며 2백 개가 넘는 어마어마한 규모의 스키장을 다 섭렵하려면 꽤 오랜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휘슬러는 스키 외에도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많은데 오로라를 이불 삼아 잠을 청할 수도 있고 개썰매, 스노모빌 투어 등을 즐길 수 있다. 눈 녹는 계절에는 카누와 카약, 산악자전거와 블랙 베어 투어가 인기 높다. 

인스브루크, 오스트리아

유럽의 지붕에서 스키를 타면 어떤 기분일까? 해발 3,000m 고산이 즐비한 곳에서 스키를 타면 많은 이들은 하늘을 나는 기분이라고 한다. 총 258km에 달하는 긴 슬로프와 알프스의 만년설은 인스브루크를 스키와 동계 스포츠의 중심지로 만들었다. 스키의 중심지답게 인스브루크 주민은 눈이 많이 오는 날이면 이동 수단으로 스키를 이용할 정도다. 동계 올림픽을 두 번이나 개최한 데엔 이유가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김선익
MODEL 박태민, 창
HAIR&MAKE-UP 이담은
ASSISTANT 정진호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2
    더 보이즈의 소년들
  • 3
    이미 떴어?
  • 4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5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ARTICLE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ARTICLE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86세의 미술가 로즈 와일리는 무엇이든 그리고, 매일같이 그린다. 순수하고 불손한 힘으로 가득한 로즈 와일리의 세계.

  • ARTICL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ARTICLE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ARTICL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MORE FROM ARENA

  • FEATURE

    요즘 뜨는 국제커플 유튜버들

    산 넘고 물 넘고 국경 넘어 만난 국제커플이 유튜버로 뜬다. 팬데믹의 시대에 더 뜨겁고 각별해진 국제커플 유튜버 4쌍.

  • VIDEO

    2020 A-Awards #디스트릭트

  • FASHION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 VIDEO

    2020 A-Awards #태민

  • FEATUR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