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The Critique

코앞으로 다가온 자동차 AI

현대자동차에는 카카오I가, 메르세데스-벤츠에는 인공지능 비서가 탑재될 예정이다. 조만간 운전을 하며 AI와 대화하는 모습이 익숙해질 터다.

UpdatedOn November 16,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445-341660-sample.jpg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전망하는 모터쇼에서는 어느 부스를 가도 전기차 한 대쯤 보인다. 분명 브랜드 입장에서 차세대 먹거리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엄청날 것이다. 브랜드가 진행 중인 여러 프로젝트 중 전기차만큼 확실하게 다가올 프로젝트는 무엇이 있을까?

자동차 산업에서 인공지능은 빠른 속도로 발전 중이며, 모터쇼와 CES 등에서 자동차 브랜드들은 자사의 콘셉트카와 결합한 AI 결과물을 자랑스럽게 공개하기도 한다. 현대차 그룹은 카카오I를 접목해 내비게이션에 명령을 내리는 수준에 도달했다. 토종 한국 기업답게 주소와 명칭을 잘 알아듣는다. 일일이 주소를 입력하는 번거로움이 줄어들었다. 수입차의 경우 메르세데스-벤츠가 우리나라에 가장 먼저 인공지능 비서를 데려올 예정이다.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 시스템은 하만을 인수한 삼성이 메르세데스와 4년여에 걸친 협업으로 탄생했다. 단순히 내비게이션 목적지만 안내하는 수준이 아니다. “약간 춥다”라고 말을 걸면 설정 온도를 올려 차 안을 따뜻하게 만들어주곤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완벽하게 사람의 언어를 이해한다고 할 수는 없다. 영국에서 테스트한 자료를 살펴보면, “조금 따뜻하게 만들어줘(Make me warmer)”라고 지시했지만, ‘월머(Walmer)’라는 도시로 내비게이션을 작동했다. 대신, “나는 춥다”라는 짧은 명령에는 곧바로 실내 온도를 올렸다고 한다. 아직 완전한 시스템이라고 말하기에는 분명 무리가 따른다. 하지만 시스템은 학습을 통해 계속 발전해나갈 것이다. 레스토랑을 검색하거나 주유소를 찾는 건 너무 쉬운 일이 돼버렸다. 인공지능은 이제 사용자와 대화하는 수준이다. 혼자 운전하는 시간이 외롭지 않은, 언제나 자동차 안에는 목적지까지 동행할 든든한 친구가 생기는 것이다.

그다음 단계는 어떻게 될까?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인터넷 기술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인터넷을 융합한 기술 말이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 비서에게 저녁을 위한 재료를 직접 주문하는 일이다. 달걀 몇 알과 필요한 채소, 우유, 맥주 등을 이야기하면 미리 입력된 신용카드로 결제가 이루어지고 집으로 배송할지, 다른 지역으로 배송할지 등을 지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목적지까지 이동하면서 커피가 생각나면 가까운 드라이브스루 커피 전문점에 미리 주문하고 햄버거 등을 주문하면 내비게이션이 자동으로 목적지를 가리킨다. 새로운 기술은 우리를 설레게 하지만, 이로 인해 생겨나는 문제점도 보완하며 기술 개발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자동차 소프트웨어 감염과 해킹 방어를 위한 기술이 주목받는 날도 머지않은 것 같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최재형(〈CAR〉 편집장)
ILLUSTRATOR HeyHoney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청년 고경표
  • 2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 3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4
    에이전트 H의 향수
  • 5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