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흔들리는 소셜 미디어 시대

신규 가입자가 정체되자 주가가 급락했다. 지금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흔들리고 있다.

UpdatedOn September 14,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60-331491-sample.jpg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주가가 2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급락했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7월 25일 하루 동안 24%나 떨어졌고 시가 총액 1천5백억 달러가 사라졌다. 트위터 주가도 20%나 추락했다. 두 회사의 주가는 아직도 시원스럽게 회복되지 못했다.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이용자 수 증가가 정체되고 개인 정보 관리에 대한 불안감과 각종 규제에 대한 신호가 늘면서 소셜 미디어에 대한 불안감이 폭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 회사는 빠른 성장보다 건전한 생태계를 다지는 시기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사실 주가가 급락할 정도의 발표는 아니었다. 아직까지 누구도 급락 이유를 속 시원히 이야기하지 못한다. 다만 모두가 마음속에 품고 있던 소셜 미디어 비즈니스의 불안이 실적 발표를 통해 공포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최근 트위터는 사용자가 급격히 줄고, 페이스북은 정체기에 접어들고 있다. 이용 시간도 늘어나지 않고, 개인 정보 유출 사건을 기점으로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소셜 미디어의 가능성은 가입자와 체류 시간에 달려 있다.

하지만 최근 페이스북의 수익 구조는 계속해서 의심받고 있다. 꾸준히 더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서비스에 접속해 더 많은 글과 사진을 보게 하고 그사이에 적절한 광고를 넣어 수익을 만들어내야 하는데 성장세가 주춤하다는 것이다. 그동안은 이용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고, 신들린 듯 소셜 미디어에 빠져 있었기 때문에 어떤 광고 상품이든 수익을 가져다주었고, 곧 성장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용자 수는 언젠가 정체기에 접어들게 마련이다. 이후에는 더 효과적인 광고 시스템을 통해 안정을 이뤄야 한다. 최근 페이스북의 광고는 광고주에게도, 이용자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야심차게 시작한 동영상 중간 광고도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 또한 개인 정보가 유출되거나 가짜 뉴스가 늘어나는 등 크고 작은 사건들을 통해 소셜 미디어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들이 늘어났다.

잭 도시 트위터 CEO의 “건전성이 장기적인 성장을 이끌 것”이라는 이야기처럼 서비스를 가다듬을 필요는 명확하다. 우리는 그동안 수없이 많은 네트워킹 서비스를 이용해왔고, 그 서비스는 한결같이 화려함의 정점을 찍고 어느 날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다. 아이러브스쿨이 그랬고, 싸이월드와 네이트온이 순식간에 기억에서 잊혔다. 그 서비스들은 그저 아름다운 추억일 뿐 다시 손이 갈 정도의 의미를 만들어내는 데는 애를 먹고 있다. 소셜 미디어의 가치와 영향력은 여전하다.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것 자체의 매력은 아마도 영원한 먹거리가 될 것이다. 다만 그 형식과 매체의 형태가 달라질 뿐. 1백40자 안에 온갖 아이디어를 짜내던 트위터의 매력은 사진과 자유로운 글이 올라가는 페이스북으로 넘어갔고, 이는 다시 글보다 사진과 영상으로 승부하는 인스타그램으로 바뀌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아직도 활발하게 돌아가고, 기존의 틀 안에서 시대의 요구 사항을 받아들이기 위해 부지런히 바뀌고 있지만 그 변화는 다시 심판대에 올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최호섭(IT 칼럼니스트)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DEEP BLUE
  • 2
    가죽 옷을 위한 밤
  • 3
    여섯 가지 데님 팬츠
  • 4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5
    그냥 초아야

RELATED STORIES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MORE FROM ARENA

  • FEATURE

    나만 배불러

    비싼 이적료에, 높은 주급 따박따박 받는 축구 스타들. 그렇다고 모든 선수들이 받은 만큼 플레이를 펼치는 것은 아니다. 뛰지 않아도 월급이 오르는 마법을 보인 ‘먹튀’ 선수도 있다. 지난 2019/20시즌 유럽 축구를 정리하며, 누가 제일 배불리 먹었는지 찾았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SUNSET

    저물녘 하늘빛이 스민 2020 F/W 시즌의 뉴 룩.

  • INTERVIEW

    룰러와 라스칼

    새로운 푸마 의상을 걸친 젠지 e스포츠의 룰러와 라스칼은 ‘리그 오브 레전드’ 맵을 벗어나 카메라 앞에 섰다.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