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프리미엄 셀프 세차

운전보다 세차가 더 즐겁다. 새로운 자동차 문화로 떠오른 셀프 세차에 프리미엄 서비스를 접목한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를 직접 경험했다.

UpdatedOn August 29,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541-326093-sample.jpg

 

남자 둘이 저녁에 만나면 뭘 할까? 식당을 나서는데, 친구가 할 거리를 던졌다. “세차하러 가자.” 셀프세차가 재미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직접 세차를 하려니 눈앞이 깜깜했다. 우리는 워시홀릭이라는 세차장에 당도했다. 입구에 들어서자 직원이 달려왔다. 프로디테일러(이하 PD)라 불리는 직원은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 이벤트가 진행 중이라는 설명 후 셀프 세차를 할 것인지 플러스 손세차를 할 것인지 물었다. 셀프 세차를 선택하고 PD의 안내에 따라 세차 베이로 이동했다. 주변을 둘러보니 세차하는 사람들이 가득이었다. 열대야에 땀 흘리며 차를 닦는 게 이해되지 않았지만 한 시간 뒤 나는 세차의 쾌감에 중독됐다.

프리미엄 셀프 세차

PD의 안내에 따라 카페에 들어가서 IC카드를 발급받았다. 금액은 1만원만 충전했다. 세차 베이로 돌아오니 차 앞에 하얀색 버킷이 놓여 있었고, 버킷 안에는 물세차 도구가 있었다. PD는 제네시스 오너를 대상으로 물세차 툴키트와 프리미엄 스노우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물세차 도구는 다음과 같다. 카샴푸 희석액을 담아두는 버킷(미트에 남은 불순물을 제거하기 용이하다). 부드러운 고무장갑, 휠 청소 솔, 자동차 도장면의 찌든 때를 제거하는 도장면 전용 미트, 트림과 휠 등 하부 세척 전용 미트. 모래가 붙은 미트로 보닛을 닦으면 흠집이 발생할 수 있기에 미트를 구분해야 한다.

기계에 IC카드를 터치하고 워터건을 쥐었다. 방아쇠를 끝까지 당기면 분사력이 강해진다. 물세차가 끝나면 PD가 다가와 프리미엄 스노우폼을 직접 시공한다. 프리미엄 스노우폼은 케미컬가이 허니듀 제품으로 세차장에서 제공하는 일반 스노우폼보다 비싸고 품질이 좋다. 스노우폼으로 차를 완전히 덮은 다음에는 묵은 때가 올라오도록 5분간 기다린다. 기다리는 동안 PD에게 사소한 질문을 하니 세세한 답이 돌아왔다. 워터건과 폼건을 다루는 방법과 미트질 요령을 배웠다.

이제는 땀 흘릴 차례다. 도장면 전용 미트로 표면을 닦는다. 이미 스노우폼이 흥건한 상태이니 미트질은 부드럽게 한다. 루프를 닦을 때 팔이 닿지 않자 PD가 사다리를 갖다 줬다. 친절함에 감사드리고 이마에 맺힌 땀을 닦으며 미트질을 재개했다. 거품이 부족하면 폼건으로 거품을 충분히 뿌린다. 하부를 닦을 때도 전용 미트를 사용했다. 이미 하얀 스노우폼은 회색으로 변해 있었다. 휠은 전용 솔을 사용해 손이 닿지 않는 곳까지 구석구석 닦았다. 미트질을 마친 다음 워터건으로 거품을 씻어내렸다. 워터건 사용 팁은 빗자루로 차에 붙은 먼지를 쓸어내듯 위에서 아래로 강하게 분사하는 것이다.

문틈과 같은 좁은 홈도 반드시 세척한다. 쇳가루가 사라지고 반짝이는 자태를 드러낼 때의 쾌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뿌듯하다. 세척을 마친 다음 하부세척 버튼을 누르면 물이 바닥에서 분사되며 차량 하부의 묵은 때를 제거한다. 물세차를 끝낸 다음은 드라잉과 디테일링 세차 코스로 이동한다. 드라잉 존에는 제네시스가 고객을 위해 준비한 두 워크 벤치가 있는데, 내용품이 기가 막히다. 세정제와 발수 코팅제를 합친 제품, 오래된 오염을 제거하는 리무버 등 외부 세척 도구와 내부 세척 도구들 그리고 용도별 수건들이 깔끔히 정리되어 있다. 무슨 제품을 사용해야 할지 모를 때는 제품명 아래 별점을 참고하자. 세차 난이도에 따른 별점을 매겨놓았다. 그래도 모르겠다면 PD에게 문의하자.

PD는 물기 제거 방법부터 알려준다. 방바닥 닦듯이 문질러서는 안 되고, 물기만 제거한다는 생각으로 수건을 펼쳐서 부드럽게 차량 표면을 훑어낸다. 물기를 제거한 다음은 디테일링 작업으로 이어진다. 물세차가 세수라면, 디테일링은 스킨로션이다. 깨끗한 상태를 오래 지속시키려면 디테일에 신경 써야 한다.

디테일링 작업은 시간을 들여 꼼꼼하게 이루어진다. PD는 몇 시간 동안 세차하는 경우는 흔하다며, 면봉으로 세차하는 경우도 있다고 귀띔했다. 유리 발수 코팅과 세정, 도장면 왁싱, 가죽 영양제 공급, 휠 타르 제거, 타이어 광택을 내니 내 첫 번째 셀프 셀차가 끝났다.

동행한 친구는 셀프 세차는 차만 닦는 게 아니라 마음을 닦는 행위라는 거창한 말을 해서 갑자기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이해는 된다. 차를 광내다 보면 머릿속이 비워진다. 셀프 세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차를 사랑하고, 직접 관리하는 것을 즐기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셀프 세차를 하면 차에 애정이 깊어진다. 나는 그랬다. 세차를 마치고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의 마지막 선물을 받았다. 음료 한 잔과 1만원 IC카드 충전 상품권이다. 다음에 다시 올 이유가 생겼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541-326140-sample.jpg

 

플러스 손세차와 제네시스 시승 프로그램

셀프 세차할 여유가 없는 제네시스 오너를 위해 손세차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대기 없이 바로 입차하는 패스트 트랙 서비스를 통해 카페 뒤편에 주차하면, PD가 차량 상태를 확인하고 제네시스 맞춤 서비스를 안내한다. 플러스 손세차는 실내외 세차, 하부 세차, 휠과 타이어 세척, 스노우폼, 실내 피톤치드 항균 탈취, 최고급 왁스 무료 시공 서비스로 구성되는데, 제네시스 차량은 50%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카페에서 고객 입차 카드에 서명을 한 다음 무료 음료를 마시며 잠시 쉰다. 카페에는 세차를 맡기고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바쁜 제네시스 오너들은 업무를 봤지만 한가한 나는 제네시스 시승 체험을 이용했다. 시승 공간에는 G70 3.3T 스포츠 슈프림 AWD와 G80 2.2 디젤 프리미엄 럭셔리 차량이 준비되어 있다. 시승 코스는 분당-수서 간 도시고속화도로다. 유쾌한 시간을 보내기에 충분하다.

시승을 마치고 카페로 돌아오자 세차가 완료되었다는 방송이 나왔다. PD는 디테일링 세차까지 마친 차량의 상태를 보여주고, 차량 관리 팁까지 알려줬다. 오너를 위한 이런 이벤트는 수입차 브랜드에서도 흔치 않다.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는 만족할 만한 서비스다. 만족한 오너가 너무 많았다. 그 성원에 본래 7월 15일까지였던 운영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

제네시스 워싱 패키지

 

기간 2018년 4월 27일~8월 15일 

프로그램 플러스 손세차 08:30~20:00(둘째·넷째 주 화요일 휴무),셀프 세차 08:30~24:00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용구대로 2469번길 162 워시홀릭 문의 1800-0818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 2
    틱톡이 바꾼 세상? 세상을 담은 틱톡
  • 3
    키워드로 보는 틱톡
  • 4
    틱톡 만드는 사람들
  • 5
    빅톤 '최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RELATED STORIES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MORE FROM ARENA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INTERVIEW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이경규, 강형욱, 장도연 반려견과 뜻 깊은 활동.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ASHION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 아이템

    지금 막 열어본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인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