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신인 감독 A

<여중생A>는 이경섭 감독의 첫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UpdatedOn July 06,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9059-317434-sample.jpg

파란색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흰색 팬츠는 코스 소마 컬렉션 제품.

파란색 셔츠는 라르디니 by 신세계인터내셔날, 흰색 팬츠는 코스 소마 컬렉션 제품.

사실 <아레나>와는 구면이다. 아우디와 함께한 ‘A-MOVIE’ 프로젝트에 멘토 변영주 감독과 참여한 경험이 있다. 데뷔작 <여중생A>에 대해서도 변영주 감독이 멘토 역할을 해줬나?
물론이다.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편집본까지 보여드리고 조언을 많이 얻었다. 좋아하고 존경하는 감독으로서, 또 선배로서 아직 내가 겪어보지 못한 일들에 대해 많은 도움을 주신다. 잘 모르는 일에 부닥치면 당황하지 않고 변영주 감독님께 전화해서 여쭤보면 된다. 하하. <아레나>를 통해 인연을 맺은 변 감독님은 첫인상은 무서웠지만(웃음) 그 누구보다도 나를 많이 걱정해주시고 따뜻하게 대해주신다. 생각만 해도 든든하다.

영화의 원작인 웹툰 <여중생A>는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영화화가 결정되고, 가장 먼저 캐스팅된 배우가 주인공 ‘미래’ 역할의 김환희였다고? 우리에겐 <곡성>의 ‘뭣이 중헌디’로 선명하게 기억되는 배우이기도 하다.
처음 만났을 땐 마침 원작의 주인공과 나이가 같은 중학교 3학년 학생이었다. 그냥 그 또래 학생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연기할 때 뭐가 가장 힘들어요?” 물었다. 그랬더니 “카메라 앞에 설 때마다 내 모습이 어떻게 비칠지 불안하고 조마조마하다”고 대답하더라고. ‘또래에 비해 연기에 대한 고민을 깊이 있게 하는구나’ 싶더라. 함께 작업하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가장 먼저 캐스팅했다.

또 다른 주연 배우는 김준면이다. 우리에게는 ‘엑소’의 리더 ‘수호’로 알려졌다. 어떻게 ‘재희’ 역에 김준면을 떠올린 건가?
원작에서 ‘재희’는 고등학생 정도의 나이대다. 그래서 그 또래 배우들을 많이 만나봤지만 이미지에 딱 맞는 배우를 캐스팅하기 어려웠다. 그럼 나이대를 조금 올려보자고 생각했다. 꽤 많은 배우들의 프로필을 봤는데 그중 김준면 배우의 프로필은 엑소 콘서트 때 찍힌 사진이었다. 노랗게 염색한 머리가 굉장히 잘 어울렸는데, 그 모습이 웹툰 속 ‘재희’ 같았다.

방대한 원작을 두 시간 남짓한 영화로 옮기려면 뺄 것은 빼고, 더할 것은 더해야 했을 거다. 원작에서 남겨둬야 할 핵심은 뭐라고 봤나?
원작은 대서사시에 가까웠다. 여중생 ‘미래’는 현실 세계에 발을 붙이지 못한다. 가장 좋아하는 게임 세계 ‘원더링 월드’ 속에서 위안을 얻고, 소설로 희망을 찾는다. 1년 넘는 시간 동안 벌어진 일들을 세밀하고 꼼꼼하게 묘사한 원작을 그대로 담기에 영화는 시간적 한계가 있었다. 고민 끝에 전반부 이야기에 집중하기로 했다. 원작은 아주 사실적인 묘사가 돋보이는 한편 순간순간 판타지가 등장한다. 그런 부분을 극대화해서 보여주고자 했다. 영화 <여중생 A>는 지극히 현실적인 한 소녀의 성장담으로만 읽히는 대신, 한 편의 동화처럼 보여주고 싶었다.

영화의 중요한 키워드는 ‘성장’인 것 같다. 어떤 의미의 성장인가?
여중생 미래에게 성장이란 어른이 된다는 의미에 가깝다. 그런데 어른이 된다는 건 이별에 익숙해진다는 거다. 어린 시절 갖고 놀던 장난감을 떠나보낸다거나, 좋아하는 누군가를 만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을 마주하면서 받아들이는 것이 성장 아닐까?

이 영화를 완성하고 나서 본인도 성장한 것 같나?
작품을 하나씩 끝낼 때마다 조금씩 나아지는 느낌이다. 현장에서 여유로워진다거나, 스태프들과 소통하는 방법이 나아졌다거나 하는 식으로. 이렇게 조금씩 좋아지니까 <여중생A> 다음 작품도 더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 하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오태진
STYLIST 김성지
HAIR&MAKE-UP 이현정
ASSITANT 김윤희

2018년 07월호

MOST POPULAR

  • 1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2
    용인에서 로마를
  • 3
    기대 이상
  • 4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5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2000년대의 빈지노부터 2010년대, 2020년대의 빈지노까지. 빈지노의 타임라인에서 중요한 순간들만 짚었다.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ISSUE

    HAPPY LIFE MOMENTS

  • FASHION

    디올 맨의 액세서리

    디올 맨이 주디 블레임에게 건네는 빛나는 헌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