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변화의 시작

디자이너가 브랜드의 명성이 된 시대, 2019 S/S 남성 컬렉션에 패션 판타지를 불어넣을 새로운 조합들이 완성됐다.

UpdatedOn May 10, 2018

  • ⓒGetty Image Korea

    ⓒGetty Image Korea

    ⓒGetty Image Korea

     1  킴 존스×디올 옴므

    여성복을 아울러야 하는 부담감이 컸을까? 루이 비통을 떠난 킴 존스의 거취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버버리행을 예상했지만 킴 존스는 ‘디올 옴므’로 정했다. 좌우지간, 스트리트 & 하이 패션을 패셔너블하게 섞으며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으로 젊은 남자들을 이끈 주역이니 걱정은 사치. ‘디올 옴므’에서 킴 존스는 어떤 와일드 카드를 꺼내 들까? 역시 ‘협업’일까? 확실한 건, 다소 밋밋했던 이전의 컬렉션보다 훨씬 과감해지리라는 것.

  • ⓒPaolo Roversi

    ⓒPaolo Roversi

    ⓒPaolo Roversi

     2  크리스 반 아쉐×벨루티

    크리스 반 아쉐는 노련하다. 요즘 다른 디자이너들이 협업과 같은 ‘한 방’에 목숨 걸었다면, 크리스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자신의 색을 유려하게 흘려 보여주는 것이 특기. 종전까지 선보였던 그의 디올 옴므 컬렉션이 다소 밋밋해 보일 수 있어도, ‘벨루티’에서라면 다를 것이다. 벨루티의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우아하고 모던하게 덧칠할 워크웨어, 스포츠웨어 테크닉. 뭇 남성들을 반하게 할 재간이 충분하다.

  • ⓒFabien Montique

    ⓒFabien Montique

    ⓒFabien Montique

     3  버질 아블로×루이 비통

    버질 아블로가 드디어 ‘루이 비통’이라는 왕관을 썼다. 정통 패션 전공자가 아니라는 점, 스트리트 성향이 짙다는 혹자의 우려. 이에 버질은 “기성세대 방식으로만 이런 자리에 오를 수 있는 게 아님을 증명했다. 멋진 일이다”라고 소회를 밝히며 자신에 대한 확신을 피력했다. 그간 상업성과 스타성을 고루 갖춘 ‘동시대적 디자이너’의 행보를 완벽하게 보여줬으니,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의 수장으로 임명된 것이 이상한 일도 아니다. 예컨대 버질 아블로가 만든 옷을 두고 ‘아름답다’고 말할 수는 없을지언정, 그가 루이 비통에서 만든 옷을 갖고 싶지 않은 남자는 없을 테니까.

  • ⓒKaterina Jebb

    ⓒKaterina Jebb

    ⓒKaterina Jebb

     4  리카르도 티시×버버리

    ‘변화’와 ‘선두’. 버버리가 리카르도 티시에게 기대하는 것은 명확하다. 마르코 고베티는 버버리 CEO로 부임한 뒤 공공연하게 ‘변화’에 대해 이야기했고, 지금의 루이 비통, 구찌와 동급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당연히 세일즈에 도움이 되는 디자이너를 들이겠다는 말이다. 그 실천으로 ‘골든 보이’ 리카르도 티시를 영입했다. 과연 티시가 오랜 역사의 버버리를 어떻게 변화시킬지 도무지 상상이 가진 않지만, 디자인적으로나 마케팅적으로 급진적 변화가 일어나리라 예상한다. 개인적으로는 버버리가 힘 쏟고 있는 디지털 경영 방식에 리카르도 티시가 어떻게 힘을 실어줄지 주목한다.

ⓒGetty Image Korea

ⓒGetty Image Korea

ⓒGetty Image Korea

 5  에디 슬리먼×셀린느

그가 돌아왔다는 사실만으로 패션계에 호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그 정착지가 ‘셀린느’라니 어쩐지 아이러니한 기분이 드는 것 또한 사실. 아마도 피비 필로가 구축해놓은 셀린느가 너무나도 거대하기 때문이겠지. 그럼에도 몹시 기대되는 이유는 역시 ‘에디 슬리먼’이기 때문에. 게다가 남성 라인을 론칭한다니. 또다시 유약한 모델들을 내세워 청춘 연가를 외칠 게 뻔하지만, 그가 만든 옷을 기다리지 않을 수 없다. 한동안 패션계에서 느끼지 못했던 ‘패션 판타지’가 피어나는 기분이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지영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2
    다시, 앞으로
  • 3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 4
    배우 서은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5
    훔치고 싶던 방

RELATED STORIES

  • FEATURE

    에이어워즈의 의미

    에이어워즈가 16회를 맞이했다.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 FEATURE

    Editor's Letter

  • FEATURE

    민재 씨, 거 활약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페네르바체 센터백 김민재에게 유럽 빅팀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A매치에서도 김민재의 존재감은 크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계에 오랜만에 등장한 굵직한 수비수다. 아니 전례 없다. 김민재는 유럽 무대에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점쳐본다.

  • FEATURE

    최욱이 이기는 게임

    정치를 논하는 것, 그것도 정치인을 앞에 놓고 논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욱에게는 쉽다. 최욱은 KBS 생방송 시사 토크쇼 <더 라이브>를 이끄는 선장이다. 최욱이 날카로운 말로 정치인을 세게 꼬집으면 ‘아야!’ 하는 소리만 메아리처럼 들릴 뿐. 아무도 최욱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잘 피해가는 최욱의 비법은 무엇일까.

  • FEATURE

    인턴은 다 그래

    파르르 떨리는 입술, 울먹이는 목소리, 삐질삐질 흐르는 땀. 의 인턴기자 주현영 배우가 연기한 것들이다. 인턴이 느끼는 무지에서 오는 괴로움을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는 전국 인턴들의 마음을 쿡쿡 찔렀다. 나의 인턴 시절도 주마등처럼 스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숨 고르기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전 세계 젠지와 밀레니얼에게 케이팝은 어떤 의미일까. 새로움의 대명사일까. 케이팝이라는 글로벌 현상은 어떻게 유지되고, 어떤 미래를 맞이하게 될까. 케이팝 산업을 이끌어가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작곡가, 비주얼 디렉터, 안무가, 보컬 트레이너, 홍보팀장을 만났다. 그들에게 케이팝의 현재와 미래, 팬들이 원하는 것을 물었다. 케이팝 산업을 통해 2020년대의 트렌드를 살펴본다.

  • FILM

    [A-tv] Fear Nothing

    뉴이스트 W의 찬란한 청춘, 시작은 언제나 아름답다. #아트오브더유스

  • FASHION

    Spring Jacket II

    무시했다간 큰코다칠 올봄의 다크호스, 집업 재킷.

  • ARTICLE

    [A-tv] BREITLING X Actor Byeon Yo Han

  • TECH

    HOW COME?

    11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