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형이 돌아왔어

재판매를 시작한 아우디가 꺼내 든 비장의 카드 A6. 그리고 A6의 매력 여섯 가지.

UpdatedOn May 0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4/thumb/38389-302045-sample.jpg

 


AUDI A6 35 TDI

엔진 직렬 4기통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
변속기 7단 S 트로닉 듀얼클러치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
최고속도 232km/h
복합연비 14.6km/L
가격 6천1백70만원

 1  베스트셀링 모델

오랜 기간 동안 판매를 중단했던 아우디 코리아에게 A6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꺼내 든 보검 같은 모델이다. A6는 아우디의 대표 비즈니스 세단이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 아우디의 장점과 매력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다. 세드릭 주흐넬 아우디 코리아 사장 또한 브랜드를 대표하는 A6로 비즈니스를 재개하는 것이 무척 중요한 일임을 강조한 바 있다.

 2  묵직한 드라이빙

조향은 정교하고 승차감은 부드럽다. 인상적인 부분은 묵직한 가속페달. 독일 비즈니스 세단에서 강조하는 감각으로 흔히 고급스럽다고 표현하는 주행 감각이다. 골목을 빠져나와 큰길에서 가속페달을 꾹 밟으면 7단 S트로닉 변속기가 알아서 척척 기어를 올린다. 망설임 없는 기어 변속과 직렬 4기통 TDI 엔진의 조합이 꽤 훌륭하다.

 3  간결한 아름다움

약 5m에 육박하는 A6의 실루엣은 간결하고 균형이 잡혀 있다. 요즘 유행하는 화려한 곡선이나 몇 겹의 날카로운 선 따위는 긋지 않았다. 그렇다고 지루한 것은 아니다. 살짝 찌푸린 LED 헤드라이트와 봉긋 솟은 리어 스포일러가 스포티한 분위기를 낸다. 이미 완성된 디자인을 조금 더 단단하게 다듬었다.

 4  여전한 아우디표 감성

아우디의 감성은 실내에서 빛을 발한다. 기존에 없던 블랙 헤드라이닝을 탑재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더한다. 기분에 따라 실내 조명의 색상을 바꾸는 앰비언트 라이팅 패키지도 적용했다. 대시보드에는 무광 재질의 우드 인레이를 넣어 클래식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5  듣고 볼거리가 풍성

후속 모델에 기대하는 것은 편의 사양이다. 기존 모델에는 없던 HUD,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를 장착했다.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는 애플 카 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스마트폰의 콘텐츠를 A6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새로운 MMI 터치, 음성인식 등 듣고 볼거리가 많다.

 6  역행하는 가격

월급 빼고 다 오르는 시대다. 차 값도 오르는데 A6의 가격만 거꾸로 간다. A6 35TDI의 가격은 6천1백70만원부터며, 가장 비싼 콰트로 프리미엄은 6천8백20만원으로 매우 공격적이다. 같은 체급의 경쟁 모델들에 비하면 턱없이 낮다. 심지어 이전 A6 모델보다도 저렴하다. 여기에 비공식 할인까지 적용한다면 실제 구매 금액은 더욱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8년 05월호

MOST POPULAR

  • 1
    謹賀新年 근하신년
  • 2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3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4
    이미 떴어?
  • 5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FEATURE

    謹賀新年 근하신년

    지난했던 2020년을 떠나보내고 새해를 맞으며, 영화, 음악, 문학, 철학 등 각계의 어른들에게 살면서 마주한 크고 작은 절망과 그 절망을 밀어내는 단 한 가지에 대해 물었다. 성악가 조수미, 영화감독 이준익, 소설가 성석제, 철학가 서동욱, 영화평론가 정성일, 시인 김소연, 가수 김창완이 건넨 신년의 단어 혹은 문장.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FILM

    빅톤 '최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FASHION

    화성에서 온 신발

    화성에서 온 신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