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근하신년

謹賀新年

새해엔 예쁜 것만 보고 어루만질 테다.

UpdatedOn February 14,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2/thumb/37582-282172-sample.jpg

 

1 시간이 지날수록 균열이 자글자글하게 생기는 유리 문진 16만5천원 셋카 by 더블유디에이치 제품.
2 알루미늄과 펠트 양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코스터 2개 세트 3만7천원 크래프트 콤바인 제품.
3 꽃잎의 음영을 섬세하게 표현한 백자 접시 12만6천원 타임 앤드 스타일 by TWL 샵 제품.
4 높은 굽이 달린 육각 토기 5만2천원 아즈마야 by TWL 샵 제품.
5 높이 4cm의 아담한 인센스 홀더 12만원 아스티에 드 빌라트 by 메종 드 파팡 제품.
6 박성철 작가의 주전자. 동판을 두드리고 땜질한 뒤 옻칠로 표면을 처리했다. 가격미정 조은숙 갤러리 제품.
7 총 9개의 마트료시카 인형으로 구성된 오브제 26만원 메종 마르지엘라 by 르시뜨피존 파마시 제품.
8 슬몃슬몃 황록빛이 도는 화병 62만원 토르투스 코펜하겐 by 파운드 오브제 제품.
9 달걀 모양 지압 볼 1만5천원 스튜디오 블랭크 제품.
10 진갈색 도자 위로 나이테를 닮은 줄무늬를 새긴 잔. 김교식 작가가 만들었다. 4만2천원(찻잔 받침 포함) 일상여백 제품.
11 브루노 무나리의 저서 <Good Design>. 자연이 만든 형(形)을 말한다. 1만4천원 by 루밍 제품.
12 새 모양 오브제. 표면이 연하고 보드라워 부리부터 꽁지까지 계속 쓰다듬게 된다. 13만4천원 로낭 & 에르완 부훌렉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13 여신상 향초. 불을 붙이면 송진 향이 은은히 퍼진다. 4만5천원 파우스트 아틀리에 제품.
14 토치 나무를 깎아 만든 칠기. 손에 쥐면 신기할 정도로 가볍게 착 감긴다. 10만9천원 타임 앤드 스타일 by TWL 샵 제품.
15 넓적한 나뭇잎을 닮은 나무 수저 4만2천원 루미디브릭 by 더블유디에이치 제품.
16 질박한 모양의 화병 가격미정 소소매 제품.
17 여닫을 때마다 청아한 소리가 나는 사각 합. 이세용 작가가 만들었다. 가격미정 조은숙 갤러리 제품.
18 청자 주전자와 찻잔 세트. 청자 위로 줄줄이 빗살을 그어 만들었다. 김판기 작품. 34만원 일상여백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2/thumb/37582-282173-sample.jpg

 

1 1960~70년대 서독에서 만든 토기. 토기 전체에 흘러내리는 용암 같은 유약이 인상적이다. 17만원 파운드 오브제 제품.
2 중국에서 만든 향로 7만5천원 소소매 제품.
3 목이 길죽한 도자 화병 20만원 티 컬렉티브 제품.
4 손바닥에 들어오는 크기의 목좌상 2만8천원 소소매 제품.
5 새 오브제 1만8천원 소다드 by 더블유디에이치 제품.
6 오리 모양 병따개 6만원 르시뜨피존 파마시 제품.
7 유목으로 만든 화병. 말린 꽃 두어 송이를 꽂으면 적당하다. 7만원 티 컬렉티브 제품.
8 1970년대 소련에서 만든 유리 디캔터. 당시 유행하던 금색 테두리로 장식했다. 가격미정 귀뚜라미 디자인 제품.
9 말 오브제 5만5천원 소소매 제품.
10 티모 사르파네바가 1957년 디자인한 유리병. 이딸라에서 1968년까지 제조하다 이후 단종됐다. 24만8천원 파운드 오브제 제품.
11 나무와 대리석 조합의 캔들 스틱 7만5천원 1304 제품.
12 대나무를 사선으로 자른 듯한 형태의 화병 2만3천원 루미디브릭 제품.
13 손잡이가 달린 주전자. 김동준 작가가 만들었다. 17만원 공예 장생호 제품.
14 1970년대 덴마크에서 만든 화병. 반질반질한 표면 위로 큼지막한 꽃송이가 후드득 떨어질 듯 그려져 있다. 14만8천원 르시뜨피존 파마시 제품.
15 엄지를 접은 손 모양의 클립 가격미정 겟코소 by 오벌 제품.
16 밤 모양 나무 합. 잘 영근 밤처럼 표면에서 윤택이 난다. 2만8천원 루미디브릭 제품.
17 백자 원반. 다리에 투각된 구름 무늬가 앙증맞다. 5만원 해인요 by 공예 장생호 제품.
18 흑유 주전자. 박성욱 작가가 만들었다. 55만원 일상여백 제품.
19 연잎 모양 인센스 홀더 가격미정 이스트 스모크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8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2
    지금, 서울의 전시 4
  • 3
    봉준호의 신작
  • 4
    이준혁의 확신
  • 5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RELATED STORIES

  • TECH

    HOW COME?

    방수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6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5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적재는 소니 PS5를 즐긴다. 게임 플레이는 물론이고, 곡을 쓸 때도 게임 화면을 띄우고 골똘히 생각을 정리한다. 그의 일상 속에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늘 가까이 있다.

  • TECH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MORE FROM ARENA

  • FILM

    보테가 베네타 X 오혁

  • INTERVIEW

    잊혀진 세계의 오혁

    혁오의 앨범 <사랑으로>에는 ‘잊혀진 세계’라는 트랙이 있다. 분명 아는 이인데 어디에서 만났었는지, 어디로 가는지 의문을 표할 뿐이다. 현재 우리는 무언가를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 모호한 세상에서 다시금 희망을 찾으려는 오혁과 보테가 베네타의 조우.

  • FEATURE

    웹소설의 회빙환을 읽는 법

    최근 웹소설계의 이슈는 단연 ‘회빙환’이다. 회빙환은 ‘회귀’ ‘빙의’ ‘환생’을 뜻하는 웹소설 용어로 사람들은 이에 열광하고 웹툰으로까지 이어졌다. 현대인은 왜 회귀, 빙의, 환생을 꿈꾸고 갈망할까. 회빙환이 웹소설의 당연한 성공 공식이 된 이유를 짚어본다.

  • FASHION

    에트로의 캔버스 백

    본격적인 여름을 겨냥한 에트로의 캔버스 백.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