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관리의 고수

깨끗하고 맑고 자신 있는 옷차림을 위한 건강하고 효과적인 제품들.

UpdatedOn February 12, 2018

  •  1  속옷이나 손수건 등 간단한 손빨래를 위한 향긋한 세탁 비누

    (왼쪽부터)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싱그러운 라벤더 세탁 비누 300g 1만2천원·생동감 넘치는 시트러스 향이 가득한 헤스페리데스 세탁 비누 300g 1만2천원 모두 붐베이직 제품.

  •  2  향수보다 더 매력적인 은은한 섬유 탈취제

    (왼쪽부터) 깊이 있는 백합 향에 카시스의 달콤함을 더한 패브릭 리퀴드 알렌 120mL 3만4천원 리토우 by 에크루, 따뜻한 햇살의 느낌을 담아 순면의 깔끔함과 청아하고 파우더리한 향의 클린 코튼 패브릭 미스트 500mL 4만3천원 붐베이직, 레몬, 티트리, 만다린 향은 세균을 억제함과 동시에 산뜻한 기분을 선사한다. 섬유뿐만 아니라 공간에도 사용 가능한 미스트 스프레이 150mL 3만5천원 본다이 워시, 갓 세탁한 타월처럼 상쾌하고 포근한 베르가모트와 프레시 알데히드의 청량한 향이 가득한 텍스타일 퍼퓸 뚜왈 75mL 9만원 바이레도 제품.

  •  3  하얀 옷은 진짜 하얗게

    95% 이상 자연 원료를 사용하여 보다 안심하고 쓸 수 있다. 과탄산나트륨을 함유한 가루 표백제로 세제와 함께 사용한다. 내추럴 가루 표백제 500g 1만7천원 브리오신 제품.

  •  4  비상시 아주 요긴한 즉각적이고, 강력한 얼룩제거제

    (위부터) 아기도 안심하고 쓸 수 있을 만큼 안전한 100% 천연 유래 성분의 얼룩제거제. 세제를 오염 부분에 묻히고 부착된 솔로 문질러준다. 200mL 1만2천8백원 소다산, 얼룩 제거 펜슬의 원조. 펜 형태로 소지하기 간편하고, 놀라울 만큼 얼룩이 잘 지워진다. 가격미정 타이드, 다양한 얼룩에 효과적이며, 특히 음식물 얼룩에 강력한 효과를 나타내는 스테인 펜 5천9백원 닥터베크만 제품.

  •  5  묵은 냄새를 잡아주고, 향긋함을 더해주는 옷장 방향제

    (왼쪽부터) 오렌지, 로즈힙 열매, 알싸한 계피 향이 조화롭게 뒤섞인 톡 쏘는 매력의 왁스형 방향제. 타볼레타 디 체라 페퓨메이트 릴렉스 2개 세트 4만2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딥티크의 가장 대표적인 장미 향과 블랙 커런트 잎 향이 조화를 이룬 베이 향의 방향제. 베이 센티드 오벌 35g 5만원대 딥티크 제품.

  •  6  바쁜 아침에 효과적인 주름 제거 스프레이

    구겨진 주름, 접힌 자국 등에 뿌려두고, 잠시 그대로 두면 주름이 자연스레 펴진다. 크리스 릴리즈 25mL 2만9천원 런드레스 제품.

  •  7  고가의 가죽 소재들을 위한 특별한 관리

    (왼쪽부터) 100% 천연 성분으로 가죽의 세정과 컨디셔닝을 돕는다. 가방, 신발, 가죽 의류 등 모든 가죽 재질에 사용 가능한 백 버틀러 레더 클리너&컨디셔너 500mL 2만3천원·유난히 예민한 스웨이드 소재에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색이 칙칙하게 변하거나 뻣뻣해지지 않도록 관리해주는 스프레이 발렛 스웨이드 클리너 500mL 2만1천원 모두 머치슨 흄 제품.

  •  8  건강한 성분과 기분 좋은 향으로 가득한 품격 있는 세제

    (왼쪽부터) 은은한 머스크 향에 유해 성분이 없는 천연 원료만을 사용한 파시넌 머스크 프리미엄 세탁 세제 500mL 2만8천원 붐베이직, 호주에서 자란 진귀한 식물의 향과 성분으로 만든 델리케이트 워시 500mL 3만9천원 본다이 워시, 메종 프란시스 커정의 대표적인 향인 깨끗하고 청량한 기운의 아쿠아 유니버설 향으로 가득한 세탁 세제 1L 5만4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민형식

2018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이진욱의 장르
  • 2
    이승기니까
  • 3
    멋스런 차승원
  • 4
    디에잇의 B컷
  • 5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RELATED STORIES

  • ARTICL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ARTICL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ARTICLE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색다른 시계를 찾고 계세요? 잠깐만 주목해주세요.

  • ARTICL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ARTICLE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MORE FROM ARENA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LIFE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책

  • FEATURE

    히어로 언니, 김연경

    김연경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 배구 실력은 기본이고, 유쾌한 성격과 미담을 쏟아내는 인성까지 갖췄다. 마블 히어로에 비유한다면…, 아니. 비유하기도 아깝다. 김연경에게는 이면의 세계가 존재하지 않는다. 그냥 김연경이다. ‘식빵’을 외쳐대는 김연경이 우리가 아는 그가 맞고, 숨겨진 다른 면모 따위 없다. 플레이 중엔 시원하게 호통도 치고, 누가 뭐라 하든 자기 길을 꿋꿋이 걸어가는 김연경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