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ech Now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셋.

UpdatedOn February 02, 2018


옵토마 LCT110

초단초점 프로젝터다. 스크린과 30cm 거리에서 풀HD 해상도 100인치 대화면을 구현한다. 벽 맞은편이 아니라 벽 바로 앞에 두고 사용하는 프로젝터다. 낮에도 쓸 만하다. 3600안시루멘, 22 대 1 명암비로 밝은 공간에서도 화면이 선명하게 보인다. 에코 모드에서 30dB로 조용한 편이다. 가격 4백20만원.

 GOOD   프로젝터의 약점은 암부 표현력이다. LCT110에는 익스트림 블랙 기능이 탑재됐다. 각 프레임의 정보를 기반으로 램프 출력을 자동 조정한다. 즉, 밝은 장면은 선명하고 깨끗하게, 어두운 장면은 더 짙게 만들어 색감을 극대화하는 보정 기능이다. 여기에 모션 추정 동작 보정 기술도 적용해 게임 시 발생하는 잔상이나 이미지가 끊기는 현상을 제거했다.
 BAD   초점은 수동으로 잡는다.
 WEIRD   고체 상태의 레이저 형광체 광원을 사용해 LCT110의 렌즈는 최대 2만 시간 동안 사용 가능하다. 일반 렌즈보다 5배 오래가는 렌즈계의 뱀파이어다.

  • 블랙베리 키원 블랙에디션

    블랙베리 키원 블랙에디션

    블랙베리 키원 블랙에디션

    블랙베리 키원 블랙에디션

    키패드는 블랙베리의 정체성이다. 키원 블랙에디션에는 블랙베리의 전통인 키보드가 탑재됐다. 기존의 쿼티 키보드가 아니다. 한 단계 진화했다. 키보드를 좌우로 쓸어 넘기면 화면이 바뀌는 스와이프 기능을 적용하고, 긴 자리만 차지하는 스페이스 바에는 지문인식 기능을 넣어 잠금 해제를 용이하게 만들었다. 전통을 유지하며 최신 기능을 적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가격은 58만3천원.

     GOOD  블랙베리의 특징은 쿼티 키보드이고, 장점은 보안이다. 블랙베리 키원 블랙에디션은 보안 앱 DTEK를 갖췄다. 블랙베리의 자체적인 보안 시스템으로 일반 백신 앱과는 달리 운영체제의 보안 상태를 체크하고 세밀하게 관리가 가능하다. 이제 해킹 따위는 안 당한다.
     BAD  바 타입 스마트폰은 오랜만이라 적응에 시간이 필요하다.
     WEIRD   배터리가 오래간다. 4.5인치의 작은 화면, 배터리 효율을 중심으로 설계된 시스템, 3505mAh 용량의 배터리. 배터리 성능 높이는 삼박자를 모두 갖췄다.

  • 브라기 대쉬 프로

    브라기 대쉬 프로

    브라기 대쉬 프로

    브라기 대쉬 프로

    최대 5시간 연속 재생이 가능한 무선 이어폰이다. 근거리 자기 유도(NFMI) 방식을 적용해 격렬한 운동이나 지하철 등 사람이 밀집된 공간에서 신호가 끊기지 않는 높은 블루투스 수신율을 제공한다. 또한 브라기 앱을 통해 음성을 인식한다. 뉴스와 날씨를 물어보면 대답해주고, 실시간 통역과 운동 코치도 해준다. 귓속의 컴퓨터다. 가격 42만9천원.

     GOOD  주변이 시끄럽다면 오른쪽 이어버드를 살짝 터치하자. 주변 소음이 줄어들고 음악만 들린다. 반대로 음악 소리를 줄이고 주변 소음을 듣는 기능도 가능하다. 운동 기록도 측정한다. 대쉬 프로는 사용자가 운동을 시작하면 무엇을 하는지 눈치채고 곧바로 기록한다. 심박수, 칼로리 소모량은 물론 수영 랩스도 기록한다.
     BAD  어색한 한국어 발음, 높은 가격대와 무거운 충전 케이스.
     WEIRD  아이트랜스레이트(iTranslate) 앱과 연동된다. 40개 이상의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한다. 듣기 평가 필수품이다.

 New Face 그리고 주목할 제품 두 개 더.

  • LG전자, LG 그램

    LG전자, LG 그램

    LG전자, LG 그램

    LG전자, LG 그램

    가벼운 노트북의 대명사 LG 그램이 더 나아졌다. SSD를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과 메모리 확장 슬롯을 넉넉하게 늘렸다. DDR4 쿼드코어 메모리를 기본으로 탑재했고, 인텔 8세대 쿼드코어 CPU도 탑재해 성능을 기존보다 40% 업그레이드했다. 배터리 용량은 20% 증가해 최대 31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하루, 아니 이틀은 쓴다. 내구성도 강화됐다. 그럼에도 무게는 5g 늘었다. 1백45만원.

  • 삼성전자, 갤럭시 A8

    삼성전자, 갤럭시 A8

    삼성전자, 갤럭시 A8

    삼성전자, 갤럭시 A8

    영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젊은 세대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강화했다. 전면의 각각 1,600만 화소, 8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는 조리개 F1.9의 밝은 렌즈다. 초고화질의 셀피 촬영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원하는 만큼 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영상 촬영 시 흔들림도 보정한다. 이외에 삼성 페이와 빅스비 사용이 가능하며, 기어 VR과도 연동된다. 가격은 59만9천5백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2월호

MOST POPULAR

  • 1
    틱톡 만드는 사람들
  • 2
    봄을 기다리는 마음
  • 3
    틱톡으로 본 2020년
  • 4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 5
    AAA x 에이전트H

RELATED STORIES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크롬하츠의 단단함

    크롬하츠의 단단한 아름다움을 가까이 들여다봤다.

  • FEATURE

    서울 아파트 상상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EATURE

    슈퍼로봇도시

    화성에서의 탈것을 상상해보자. 먼저 마을버스는 공기 유입이 차단된 로버가 될 것이고, 명절 장거리 여행에는 탑승형 드론을 타게 될 것이다. 혹은 바퀴 달린 도시가 등장할 수도 있다. 화성의 로봇들은 쉬지 않고 건물을 짓고, 때로는 반려자 역할도 하며 물리적, 감정적인 요구를 채워준다. 화성 생활에 필요한 탈것과 로봇들을 예상해본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디자이너 문승지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