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AIR MAX 270: 라이프스타일의 혁신

나이키 ‘에어맥스 270’이 완전히 새로워졌다. 나이키 최초의 라이프스타일 에어 유닛을 적용하여 에어 쿠션의 혁신이 두드러진다. 이런 에어맥스 270의 8가지 핵심 요소.

UpdatedOn January 12,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358-278282-sample.jpg

 

“나이키 에어맥스 270은 라이프스타일 혁신에 도전합니다.” 나이키 에어맥스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딜런 라쉬(Dylan Raasch)의 말이다. 이는 완전히 새로운 나이키 에어맥스 270의 디자인 혁신을 강조하는 것이다.

나이키 에어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 나이키 에어맥스 270은 가볍고 슬림한 디자인에 가장 높은 에어 유닛을 사용하여 쿠션감과 착화감을 강화하였다. 더불어 다양한 색상과 실루엣을 만나볼 수 있다. 딜런 라쉬는 “최대 관건은 에어 힐을 얼마나 키울 수 있느냐 하는 것이었다. 역대 가장 편안한 신발을 만들기 위해 뒤꿈치부터 발가락까지 발 전체로 유연하게 편안함이 전달되는 시스템을 구현하고자 했다”고 전한다.

 1  나이키 최초의 라이프스타일 에어 유닛 적용 

1987년 에어 사파리(Air Safari) 모델을 시작으로, 기존의 다른 에어맥스 제품들은 완벽하게 라이프스타일을 위해 디자인되어 왔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닝 퍼포먼스를 위해 만들어진 오리지널 에어 유닛의 특성을 계속 이어왔다. 그러나 이번 에어맥스 270 모델들은 나이키 최초의 100% 라이프스타일 에어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스포츠 퍼포먼스를 위한 엄격한 기준이 일상적인 라이프 스타일에도 수용되어 디자인된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358-278402-sample.jpg

 

 2  ‘에어맥스 93’과 ‘에어맥스 180’의 재해석, 그리고 완전한 새로움 

과거의 상징적인 스타일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에어맥스 270은 1991년 발매된 에어맥스 180과 1993년 선보인 에어맥스 93의 디자인 요소들에서 영감을 받았다.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딜런 라쉬는 “초기 아이디어는 에어맥스 93과 에어맥스 180 두 모델의 요소들을 통합하여 좀 더 세련된 실루엣을 디자인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어느 시점에선가 그 아이디어는 완전히 버리고 전혀 다른 새로운 것을 만들기로 했다. 그 때 이 새롭고 매끈하게 설계된 어퍼가 특징인 나이키 에어맥스 270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결국 기존 모델들의 하이브리드가 아닌 전혀 새로운 에어맥스가 탄생했다”면서 에어맥스 270의 배경을 설명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358-278278-sample.jpg

 

 3  ‘270’은 나이키 디자이너들이 사용했던 오래된 별칭 

에어맥스 270에서 270은 에어 유닛이 시각적으로 270도 방향으로 드러남을 의미한 에어맥스 93의 내부 별칭으로부터 착안되어 만들어 졌다.

 4  가장 높은 에어 유닛 

에어맥스 270의 에어 유닛은 지금까지 에어맥스 모델 중 가장 높은 사이즈로 32mm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358-278279-sample.jpg

 

 5  최상의 쿠셔닝을 위한 볼륨감 

에어맥스 270 에어 유닛은 최상의 편안한 쿠셔닝을 위해 가장 큰 힐 볼륨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6  케빈 듀란트(Kevin Durant)와 나이키 에어맥스 270 

NBA 선수 케빈 듀란트는 AM270을 좀 더 빨리 만나봤다. 케빈 듀란트를 위해 에어맥스 270은 사상 최대 크기인 ‘사이즈 18(약360mm)’로 제작되었고, 그는 지난 11월 22일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와의 경기 전에 처음으로 착용했다.

 7  더욱 다양해 질 에어맥스 270 

2018년 에어맥스 270은 더욱 다양한 실루엣과 생생한 컬러 버전으로 그 에너지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358-278277-sample.jpg

 

 8  2월2일 에어맥스 270 출시 

완전히 새로워진 에어맥스 270은 오는 2월 2일부터 나이키 일부 매장과 Nike.com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 2
    謹賀新年 근하신년
  • 3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4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5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RELATED STORIES

  • ARTICLE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ARTICL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ARTICLE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ARTICLE

    덩치 큰 새 차들

  • ARTICL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CAR

    새 얼굴 세 차

    유행의 선두에 있는 얼굴들이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