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나 혼자 간다

바를 메인으로 공간을 꾸린, 혼자 가도 외롭지 않을 카페 4곳.

UpdatedOn December 27, 2017

 1  앤트러사이트 서교 

얼마 전 문을 연 앤트러사이트 서교점은 기존 앤트러사이트 매장과 조금 다르다. 오래된 주택을 개조해 따뜻한 분위기를 조성했기 때문이다. 넓은 마당에는 많은 나무들이 곳곳에 서 있고, 직원들은 틈틈이 정원을 관리한다. 이전 매장보다 한층 더 정성스럽고 얌전하다. 건물 각 층에는 넓은 바 테이블을 뒀다. 이런 곳에는 브루잉 커피가 어울린다. 바 자리에 앉아 기다리면, 바리스타가 커피잔을 데우고 커피의 맛과 온도를 체크하며 꽤 긴 시간 커피를 내린다. 또 다른 매력은 음악이 흐르지 않는다는 것. 실내에는 사람들의 조곤조곤한 대화 소리, 잔이 부딪치는 소리 등 작은 기척만이 존재한다. 모든 요소가 요란하지 않고 세심하다. 가을이 지나 겨울로 가는 지금 방문하면 넓은 창을 통해 낙엽이 지는 풍경을 보며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12길 11
문의 02-322-009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926-271800-sample.jpg

 

 2  블루룸 

블루룸은 영화 〈본 투 비 블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공간이다. 영화 속 쳇 베이커의 작업실은 짙은 녹색과 파란색, 톤 다운된 보라색이 어우러져 묘한 분위기를 낸다. 누구나 한번쯤 가보고 싶은 영화 속 그곳을 블루룸에서 재현했다. 공간 가운데 긴 바가 자리하고, 바 양옆에 위치한 스피커에서 재즈 음악이 흘러나온다. 이곳은 혼자 방문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커피는 과일의 산미가 매력적인 스 원두를 사용한다. 또 커피와 어울리는 달달한 디저트도 선보인다. 블루룸은 낮과 밤의 분위기가 다르다. 해가 지면 조명과 음악이 바뀌며 와인 바로 변신한다. 와인과 위스키 위주로 판매되며, 블루룸만의 치즈 플레이트를 제공한다. 이곳은 날씨, 시간에 따라 매장의 공기가 다르게 흘러간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명1길 16-7 1층
문의 070-4045-1496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926-271803-sample.jpg

 

3 / 10

 3  카페 마달 

최근 뜨는 동네를 고르자면 단연 석촌호수 동호변이라고 할 수 있다. ‘석촌호수 카페거리’가 생길 정도로 골목골목에 재밌는 가게들이 많이 들어섰다. 호변을 걷다 보면 발을 멈추게 되는 곳이 있다. 큰 나무 창이 있는 카페 마달이다. 박소현 대표의 취향을 담은 곳이다. “오래전부터 빈티지 물건에 관심이 많았어요. 프랑스, 영국 등을 여행하며 모아온 가구들과 어울리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죠.” 카페 마달에서는 넓은 창 아래 바에 앉을 것을 추천한다. 서울이 아닌 다른 도시에 와 있는 기분이 들 테니까. 이곳에서 판매되는 메뉴 또한 이국적인 공간과 닮아 있다. 커피는 스페셜티 원두를 사용해 커피 본연의 향을 느낄 수 있고, 시그너처 메뉴인 네버 라떼는 플랫 화이트 베이스에 천연 재료로 만든 우유 크림을 올려 적당히 달달한 맛을 낸다.

주소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45길 23-5
문의 070-4123-0420

 

3 / 10

 4  카페부호 

한남동 골목 어귀를 걷다 보면 낡은 포스터 몇 장이 붙어 있는 한 건물이 보인다. 얼핏 갤러리나 쇼룸 같기도 하다. 유리문을 열고 들어서면 투명한 통유리의 바 공간이 나타난다. 유리로 된 둥근 바는 다소 낯설다. 주방에 쌓인 식기도 대부분 투명한 유리 제품이다. 그래서인지 카페부호의 분위기는 차갑고 차분하다. “언제 와도 새벽 분위기일 것 같은 공간이라고 묘사한 손님이 있었어요. 저희 공간과 딱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했죠.” 공간에는 주로 닐스 프람의 음악이 흐른다. 한쪽 벽면에는 볼프강 틸만스의 사진이 붉은빛을 받으며 덤덤하게 놓여 있다. 카페부호 특유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메뉴들은 대표가 직접 개발한 것이다. 오는 겨울부터는 보드카 베이스의 칵테일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5길 10-3 1층
문의 02-749-356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기성율

2017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2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3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 4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 5
    이대휘의 우주

RELATED STORIES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MORE FROM ARENA

  • INTERVIEW

    라인 앞으로

    다시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인 앞으로 돌아왔다. 휴가를 마치고 팀에 복귀하는 SK T1의 칸나, 커즈, 테디를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프로 선수의 고뇌와 즐거움이다.

  • CAR

    AUTUMN BY THE SEA

    오프로더를 타고 해변을 달렸다. 여름보다 더 푸르고 하얀 풍경이 펼쳐졌다.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플스 타이틀 미리보기

    새 옷을 입고 돌아온 플레이스테이션5를 맞이하며 짚어본 뉴 타이틀 4종.

  • FASHION

    여섯 가지 데님 팬츠

    오래도록 변치 않고 시대를 풍미한 여섯 가지 데님 팬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