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나 혼자 간다

On December 27, 2017 0

바를 메인으로 공간을 꾸린, 혼자 가도 외롭지 않을 카페 4곳.

 1  앤트러사이트 서교 

얼마 전 문을 연 앤트러사이트 서교점은 기존 앤트러사이트 매장과 조금 다르다. 오래된 주택을 개조해 따뜻한 분위기를 조성했기 때문이다. 넓은 마당에는 많은 나무들이 곳곳에 서 있고, 직원들은 틈틈이 정원을 관리한다. 이전 매장보다 한층 더 정성스럽고 얌전하다. 건물 각 층에는 넓은 바 테이블을 뒀다. 이런 곳에는 브루잉 커피가 어울린다. 바 자리에 앉아 기다리면, 바리스타가 커피잔을 데우고 커피의 맛과 온도를 체크하며 꽤 긴 시간 커피를 내린다. 또 다른 매력은 음악이 흐르지 않는다는 것. 실내에는 사람들의 조곤조곤한 대화 소리, 잔이 부딪치는 소리 등 작은 기척만이 존재한다. 모든 요소가 요란하지 않고 세심하다. 가을이 지나 겨울로 가는 지금 방문하면 넓은 창을 통해 낙엽이 지는 풍경을 보며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12길 11
문의 02-322-009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926-271800-sample.jpg

 

 2  블루룸 

블루룸은 영화 〈본 투 비 블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공간이다. 영화 속 쳇 베이커의 작업실은 짙은 녹색과 파란색, 톤 다운된 보라색이 어우러져 묘한 분위기를 낸다. 누구나 한번쯤 가보고 싶은 영화 속 그곳을 블루룸에서 재현했다. 공간 가운데 긴 바가 자리하고, 바 양옆에 위치한 스피커에서 재즈 음악이 흘러나온다. 이곳은 혼자 방문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커피는 과일의 산미가 매력적인 스 원두를 사용한다. 또 커피와 어울리는 달달한 디저트도 선보인다. 블루룸은 낮과 밤의 분위기가 다르다. 해가 지면 조명과 음악이 바뀌며 와인 바로 변신한다. 와인과 위스키 위주로 판매되며, 블루룸만의 치즈 플레이트를 제공한다. 이곳은 날씨, 시간에 따라 매장의 공기가 다르게 흘러간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명1길 16-7 1층
문의 070-4045-1496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926-271803-sample.jpg

 

3 / 10

 3  카페 마달 

최근 뜨는 동네를 고르자면 단연 석촌호수 동호변이라고 할 수 있다. ‘석촌호수 카페거리’가 생길 정도로 골목골목에 재밌는 가게들이 많이 들어섰다. 호변을 걷다 보면 발을 멈추게 되는 곳이 있다. 큰 나무 창이 있는 카페 마달이다. 박소현 대표의 취향을 담은 곳이다. “오래전부터 빈티지 물건에 관심이 많았어요. 프랑스, 영국 등을 여행하며 모아온 가구들과 어울리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죠.” 카페 마달에서는 넓은 창 아래 바에 앉을 것을 추천한다. 서울이 아닌 다른 도시에 와 있는 기분이 들 테니까. 이곳에서 판매되는 메뉴 또한 이국적인 공간과 닮아 있다. 커피는 스페셜티 원두를 사용해 커피 본연의 향을 느낄 수 있고, 시그너처 메뉴인 네버 라떼는 플랫 화이트 베이스에 천연 재료로 만든 우유 크림을 올려 적당히 달달한 맛을 낸다.

주소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45길 23-5
문의 070-4123-0420

 

3 / 10

 4  카페부호 

한남동 골목 어귀를 걷다 보면 낡은 포스터 몇 장이 붙어 있는 한 건물이 보인다. 얼핏 갤러리나 쇼룸 같기도 하다. 유리문을 열고 들어서면 투명한 통유리의 바 공간이 나타난다. 유리로 된 둥근 바는 다소 낯설다. 주방에 쌓인 식기도 대부분 투명한 유리 제품이다. 그래서인지 카페부호의 분위기는 차갑고 차분하다. “언제 와도 새벽 분위기일 것 같은 공간이라고 묘사한 손님이 있었어요. 저희 공간과 딱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했죠.” 공간에는 주로 닐스 프람의 음악이 흐른다. 한쪽 벽면에는 볼프강 틸만스의 사진이 붉은빛을 받으며 덤덤하게 놓여 있다. 카페부호 특유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메뉴들은 대표가 직접 개발한 것이다. 오는 겨울부터는 보드카 베이스의 칵테일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5길 10-3 1층
문의 02-749-3567

바를 메인으로 공간을 꾸린, 혼자 가도 외롭지 않을 카페 4곳.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기성율

2017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GUEST EDITOR
김윤희
PHOTOGRAPHY
기성율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