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Go Out, Man

바삭바삭한 계절에 홀연히 누린 어떤 외출.

UpdatedOn November 01, 2017

 

1 두텁고 튼튼한 내열성 직물과 스테인리스 스틸 프레임을 결합한 초경량 접이형 화로대. 무게는 980g에 불과하다. 천과 프레임은 분리 후 접어서 휴대할 수 있다. 미니멀한 백패킹용으로도 손색없다. 모노랄 제품.
2 장인이 1백60단계의 수작업 공정을 거쳐 만든 칼. 손에 적당히 묵직하고 부드럽게 쥐어진다. 케이스 XX 제품.

 

 

1 빠른 설치와 해체가 가능한 테이블. 접이식 프레임을 조립한 뒤, 돗자리처럼 말아 휴대할 수 있는 물푸레나무 상판을 얹기만 하면 된다. 테이블 2개를 위아래로 결합해 2단 선반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미니멀웍스 제품.
2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내마모성이 좋은 테플론 3중 코팅 처리한 프라이팬. 열전도율 역시 일반 팬보다 25% 이상 높다. 바닥 면이 둥글어 스토브 위에서도 안정적이다. GSI 아웃도어스 제품.
3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경량 커틀러리 세트. 여닫을 수 있는 작은 링으로 연결되어 3개를 겹쳐 보관할 수 있다. GSI 아웃도어스 제품.
4 식사나 요리에 사용할 물을 담는 에나멜 스틸 피처. 두 번의 세라믹 코팅 작업을 거쳐 긁힘에 강하고 내구성이 우수하다. 유려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야외 식사를 멋스럽게 장식한다. GSI 아웃도어스 제품.
5 일반적인 쿨러에 비해 평균 3배가량 두터운 폼으로 제작해 27시간에 달하는 보랭 시간을 자랑하는 쿨러. 의자 혹은 작업대로 사용해도 무방할 만큼 견고하다. 뚜껑에 길이 조절이 가능한 고무 밴드를 장착해 보온병, 머그, 와인병 등을 휴대할 수 있다. 스탠리 제품.
6 맥주 마니아들을 위한 맥주 전용 텀블러. 스탠리 제품.

 

 

1 펜더가 출시한 블루투스 스피커 ‘뉴포트’. 사운드가 지닌 공간감과 진동까지 정확하고 부드럽게 전달한다. 5200mah의 배터리를 내장해 3시간 충전으로 1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며 보조 배터리의 기능도 수행한다. 펜더 제품.
2 전설의 기타 앰프인 펜더 69 실버 페이스를 계승한 디자인의 대형 블루투스 스피커 ‘몬트레이’. 금속 토글 스위치와 돌려서 조작하는 다이얼, 누르는 방식의 버튼을 장착해 아날로그적이다. 투명하면서도 강력하고 풍부하면서도 깊은 사운드를 뿜어내며, 120W의 출력으로 야외 댄스 파티에서도 부족함이 없을 만큼 힘차다. 전원 공급이 가능한 아웃도어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턴테이블 등과 바로 연결해 들을 수 있는 RCA 오디오 입력 단자가 있다. 펜더 제품.
3 내구성이 우수한 스테인리스 와인잔. 손잡이를 분리해 잔 입구에 끼우면 부피가 줄어들 뿐 아니라 마개 역할도 해 휴대하기에 좋다. GSI 아웃도어스 제품.

 

 

1 안락함, 편의성, 강도를 최상으로 유지하는 동시에 무게를 최소화한 텐트 ‘힐레베르그 솔로 그린’. 공기를 순환하는 환기 시스템도 갖추었다. 가볍고 튼튼하며 기능성이 뛰어나 거의 모든 환경과 조건에서 편안한 ‘셸터’가 되어준다. 힐레베르그 제품.
2 캠핑, 트레킹, 하이킹, 낚시 등 모든 야외 활동에 적합한 아웃도어 LED 램프 ‘크레모아’. 주광색과 주백색, 전구색 중 분위기에 맞게 빛 색상을 조절할 수 있다. 충전기로도 사용 가능하다. 프리즘 제품.
3 가죽 소재의 플립 커버와 함께 구성된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스톡웰’. 선명하고 깔끔한 음색을 전달한다. 플립 커버를 접어 어디에든 거치할 수 있다. 마샬 제품.
4 100% 퓨어 버진 울 블랭킷. 미국의 국립공원 ‘옐로스톤 내셔널 파크’의 온천과 폭포, 호수를 상징하는 옐로, 레드, 네이비 컬러로 디자인됐다. 펜들턴 제품.
5 백팩이나 체인에 장착하기 편리하도록 고리를 부착한 텀블러. 스탠리 제품.
6 야외에서도 쉽고 빠르게 28잔 분량의 사이폰 커피를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중형 퍼컬레이터.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 스틸을 사용했다. GSI 아웃도어스 제품.
7 초경량 티타늄 소재의 더블 보일러 시스템. 900mL 용량의 머그와 400mL 용량의 팬을 포개어 사용하면, 한 번에 2가지 요리가 가능하다. 시간과 연료를 절약할 수 있다. 바르고 제품.
8 알코올 스토브용 알루미늄 윈드스크린. 공기 통풍이 용이하게 상단과 하단에 홈을 만들었다. 바르고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윤희

2017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2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 3
    찬혁이 하고 싶어서
  • 4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5
    조용한 숲에 놓인 기하학적 구조물 A45

RELATED STORIES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MORE FROM ARENA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 FASHION

    언더아머 커리 플로우 8

    코트 위를 맘껏 누비고 싶다면 멋과 기능성, 실전에 강한 커리 플로우 8이 필요하다.

  • CAR

    ATTACK ON TITANS

    스포츠카의 운전대를 잡으면 떠오르는 망상. 거대 로봇들의 서울 침공을 저지하라.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LIFE

    최적의 샷을 위한 골프 클럽

    최적의 샷을 위한 종류별 골프 클럽.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