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날것의 맥카시

폴 맥카시의 새 전시가 열린다. 72세의 나이에도 그는 여전히 논쟁적이다.

UpdatedOn October 1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9/thumb/36207-261131-sample.jpg

백설공주의 두상을 묘사한 ‘White Snow Head’. 2012년의 작업이다.

백설공주의 두상을 묘사한 ‘White Snow Head’. 2012년의 작업이다.

  • 폴 맥카시 〈컷 업 앤드 실리콘 피메일 아이돌, WS〉
    주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54 국제갤러리 K2, K3관 문의 02-733-4879
연작 ‘Cut Up’. 폴 맥카시 자신의 나체를 본떠 만든 모형을 자르고 접붙여 변형했다.

연작 ‘Cut Up’. 폴 맥카시 자신의 나체를 본떠 만든 모형을 자르고 접붙여 변형했다.

연작 ‘Cut Up’. 폴 맥카시 자신의 나체를 본떠 만든 모형을 자르고 접붙여 변형했다.

월트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속 백설공주의 거대한 두상 조각이 널브러져 있다. 뿌리칠 수 없는 힘에 의해 ‘뽑힌’ 듯한 모습으로. 낯설고, 기괴하게. 실리콘으로 주조된 이 두상 조각은 이마가 흘러내리고, 얼굴에는 절개선과 구멍이 난 채다. 폴 맥카시의 새 전시 <컷 업 앤드 실리콘, 피메일 아이돌, WS>는 이렇게 시작된다.


폴 맥카시는 지난 40년간 가장 논쟁적인 작가로 언급되어왔다. 흉포한 농담과 뒤틀린 욕망, 사회의 폭력성을 선연히 담은 그의 작품에는 언제나 논란이 따랐다. 2012년, 국제 갤러리에서 열렸던 맥카시의 전시에는 흉포하게 뜯긴, 불행한 아홉 난쟁이들이 도열해 있었다. 폴 맥카시는 주로 도처에 존재하던 어떤 형상을 차용해 낯설고 기괴하게 재단하고 접붙이는 방식으로 자신의 작업을 완성한다. 폴 맥카시의 작품 앞에 선 관객은 그가 던져놓은 물질들, 허구와 환상과 가학의 이미지들 앞에 꼼짝없이 시선을 붙들린다. 그가 표현하고 싶은 것은 자본주의를 비롯하여 현대 사회 현상이 지닌 이면과 그 뒤틀린 성질이다. 그중에서도 그가 가장 열을 올린 주제는 매스미디어가 인간의 욕망을 상업화하는 방식이다. 이번 전시도 마찬가지다. 그는 말했다. “미디어를 통해 지각한 세계의 폭력성을 작품에 투영했습니다. 실재하는 폭력이라기보다 폭력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거죠. 폭력의 이미지를 부인한다거나 돌려 표현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조각의 캐스팅 과정에서 쓰이는 ‘코어(core)’ 요소를 주제로 한 작품군. 점진적인 캐스팅 과정을 단계별로 보여주며 ‘코어’라는 개념을 작업의 ‘스핀오프’로 활용했다. 허구적 인물들의 이면 혹은 그 내면에 존재하는 불편한 시선을 드러낸다.

조각의 캐스팅 과정에서 쓰이는 ‘코어(core)’ 요소를 주제로 한 작품군. 점진적인 캐스팅 과정을 단계별로 보여주며 ‘코어’라는 개념을 작업의 ‘스핀오프’로 활용했다. 허구적 인물들의 이면 혹은 그 내면에 존재하는 불편한 시선을 드러낸다.

조각의 캐스팅 과정에서 쓰이는 ‘코어(core)’ 요소를 주제로 한 작품군. 점진적인 캐스팅 과정을 단계별로 보여주며 ‘코어’라는 개념을 작업의 ‘스핀오프’로 활용했다. 허구적 인물들의 이면 혹은 그 내면에 존재하는 불편한 시선을 드러낸다.

이번 전시에서 폴 맥카시는 자신이 즐겨 사용하는 독창적 기법이자, 스스로 ‘스핀오프’에 빗대어 표현한 조각 작품을 소개한다. 앞서 비디오, 설치, 조각 등 다양한 매체로 구현한 ‘White Snow(WS)’ 연작 중 실리콘을 재료로 백설공주의 두상을 묘사한 2가지 버전의 조각이다. 전시에서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맥카시가 새롭게 시도한 작업들인데, 이 중 하나는 폴 맥카시가 자신의 늙고 처지고 쪼그라진 몸을 형상화한 작품군이다. 동화적이고 신화적인 아이콘을 형상화하던 그가 아예 그 영역을 나이 든 자신의 몸으로 연장한 것이다. 자신의 나체를 본떠 만든 모형을 다시 3D 스캔한 후 모델링을 거쳐 실물 사이즈로 제작하고, 토막 내어 팔과 다리, 성기 따위를 기형적으로 재조합했다. 다른 하나는 ‘코어(Core)’ 요소를 활용한 작품군이다. 조각의 주조 과정에서 뼈대 역할을 하는, 완성된 조각 작품에서는 그 형체를 볼 수 없던 ‘코어’를 점진적으로 드러낸다. 형태라는 환상을 주조하여 이를 낯설고 기괴하게 펼치던 그가 도리어 형상을 걷어내며 ‘코어’를 드러내는 이 연작은 단계적으로 점차 더 수척하고 기괴한 모습으로 변해간다. 전시는 10월 29일까지, 국제 갤러리.


WATCH & SEE 이달 보고 느껴야 할 멋진 것.

  • <엘 아낫츄이: 관용의 토폴로지1> 바라캇 서울

    엘 아낫츄이는 아프리카 가나 출신의 미술가다. 대량 생산되고 폐기되는 공산품을 수공예적으로 조합해 빛나고 아름다운 것들로 만든다. 재활용 센터에서 구한, 무수히 많은 알루미늄 조각을 구리 끈으로 꿰고, 금속성을 띠는 천과 같은 모양으로 변형한 대형 태피스트리 작업이 그의 대표작. 그는 작가로서 절대적인 감독관이 되기를 거부한다. 작품의 제작 및 설치, 감상 등 모든 과정에 타인의 개입을 허용한다. 가나의 마을 사람들이 그의 작업에 참여하며, 관객 역시 그의 전시 공간을 구기거나 접어서 변형할 수 있다. 엘 아낫츄이는 조각에 대한 전통적 관습과 정의를 거부하는 예술적 실험으로 아프리카 현대 미술의 세계화를 이끌어 2015 베니스비엔날레 황금사자상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전시는 9월 27일부터 11월 26일까지.

  • 〈All in All〉 갤러리 현대

    5년 만에 갤러리 현대에서 마이클 크레이그-마틴의 개인전이 열린다. 마이클 크레이그-마틴의 화면에는 고전적인 회화의 언어가 해체된 상태로 놓여 있다. 친숙한 사물은 단순한 이미지가 되고, 각각의 요소는 낯설게 재배치된다. 어울리지 않는 색이 병치되고, 그 의미가 배제된 오브제들은 점, 선, 면과 같은 기본 요소로 사용된 모습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2017년 전시를 위해 제작된 신작을 포함해 30여 점을 선보인다. 아이폰, USB, 노트북 등 현재 사람들이 소비하는 동시대적 오브제가 등장할 뿐 아니라, 높이 250cm에 달하는 새로운 포맷의 세로 작품들, 크기가 작은 사물들을 과감하게 클로즈업한 연작들이 등장한다. 전시는 9월 21일부터 11월 5일까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시승 논객
  • 2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3
    내 눈을 위하여
  • 4
    빅톤의 두 청년
  • 5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RELATED STORIES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MORE FROM ARENA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ASHION

    크롬하츠의 단단함

    크롬하츠의 단단한 아름다움을 가까이 들여다봤다.

  • INTERVIEW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배우 김소연의 뇌쇄적인 매력. <펜트하우스>의 천서진에게 이런 매력이?!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윤형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FASHION

    대담하고 독보적인 버클

    대담하고 독보적인 존재감의 버클을 차지한 벨트 6.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