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Holdall

여행 떠나는 길, 같이 걷는 여행 가방.

UpdatedOn August 08, 2017

 

1 브랜드의 클래식한 GG 모티브를 전면에 적용하고 UFO와 행성 등을 자수와 코팅 프린트로 스티커처럼 덧붙인 더플백 가격미정 구찌 제품.
2 세 가지 크기의 플라스틱 박스 링고플라스트 by 마켓엠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8/thumb/35414-248897-sample.jpg

 

 

1 색색의 비즈와 자수로 올드 스쿨풍 타투 장식을 한 카무플라주 백팩 3백45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2 얇은 송아지 가죽을 정교하게 짠 밤색 캐리백 가격미정 베르사체 제품.
3 부드럽고 흐물거리는 송아지 가죽으로 만든 줄무늬 토트백 4백98만원 미리엄섀퍼 제품.
4 플라스틱 박스 링고플라스트 by 마켓엠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8/thumb/35414-248898-sample.jpg

 

 

1 기내 반입 가능한 크기의 알루미늄 캐리어 1백8만원 리모와 제품.
2 두 가지 길이의 손잡이가 달린 개나리색 송아지 가죽 쇼퍼백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3 마크 뉴슨이 디자인해 실용성과 간결함을 강조한 롤링 러기지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플라스틱 박스와 트롤리 모두 링고플라스트 by 마켓엠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8/thumb/35414-248899-sample.jpg

 

 

1 야자수 일러스트를 전면에 프린트한 백팩 1백만원대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제품.
2 군데군데 찌그러진 은색 캐리어 28만8천원 크래쉬 배기지 by 라움 보야지 제품.
3 일본의 디자이너 후지와라 히로시와 협업해 모노그램 패턴에 빛 반사 소재 밴드와 무지갯빛 금속 디테일을 가미한 보스턴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두 가지 용량의 브루트 토트박스 모두 러버메이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8/thumb/35414-248894-sample.jpg

 

 

1 익살스러운 상어 얼굴을 넣은 감색 여행 가방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윗부분을 말아 접은 모양으로, 펼쳐서 짐을 잔뜩 담을 수도 있는 베이지색 토트백 가격미정 토즈 제품.
3 두 가지 용량의 브루트 토트박스 모두 러버메이드 제품.

 

 

1 넉넉한 용량과 수납공간을 갖춘 짙은 감색 여행 가방 9백43만원 모이나 제품.
2 가죽 질감이 돋보이는 연회색 더플백 89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3 반짝이는 송아지 가죽에 악어가죽 프린트를 더한 가방 가격미정 보스 맨 제품.
4 캐러멜색 가죽 트롤리 6백만원대 토즈 제품.
5 담백한 디자인의 가죽 더플백 1백75만원 하트만 제품.
6 경쾌한 색감의 줄무늬로 포인트를 준 토트백 7백38만원 미리엄섀퍼 제품.
7 클래식한 하드 캐리어 80만원대 브릭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이수강

2017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사막과 자유
  • 2
    MY OCTAGON IS HERE
  • 3
    HAIRY
  • 4
    웃는 얼굴, 우상혁
  • 5
    구두의 기품

RELATED STORIES

  • FASHION

    HAIRY

    생경하고 풍성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런 옷들.

  • FASHION

    A NEW LIFE

    골프웨어라고 해서 필드 위에서만 입으란 법은 없잖아.

  • FASHION

    THE SHOPPER

    온 종일 쇼핑만 하다 저문 하루.

  • FASHION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단순히 보여지는 옷의 실용성과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브랜드가 아니다.

  • FASHION

    NEW FORMALITY

    포멀에 대한 주관적 방향성.

MORE FROM ARENA

  • FASHION

    WAY BACK HOME

    익숙한 풍경 앞에 몸도 마음도 한없이 느슨해지는 그곳.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 ARTICLE

    [A-tv] 에스.티. 듀퐁 x 지진희

  • FASHION

    Arena Street

  • FASHION

    Summer Pants

    여름에 입기 좋은 바지는 뭘까? <아레나>가 선택한 네 가지의 이상적인 대안은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