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Hidden Point

이번 시즌, 무릎을 탁 치게 되는 결정적 디테일.

UpdatedOn February 15,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77-212957-sample.jpg

 

 

Humorous Point

그저 깜찍한 줄 알았겠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세세한 디테일과 완성도에 탄복할 수밖에 없다.

1 멕시코를 표현한 귀여운 일러스트를 곳곳에 새긴 나일론 소재 셔츠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2 비즈 장식을 꿰어 만든 공룡, 번개, 선인장 등의 배지가 부착된 파란색 지갑 가격미정 코치 제품.
3 배지 모양의 프린트와 꼼꼼하게 만든 진짜 배지가 뒤섞인 검은색 스웨트 셔츠 60만원 모스키노 제품.
4 작은 비즈로 기타 모양을 새겨 넣은 검은색 셔츠 1백7만원 돌체&가바나 제품.
5 자세히 보면 칸칸이 촘촘하게 메운 비즈 장식이 반짝반짝 눈부시다. 클러치백 1백만원대 생 로랑 제품.
6 다양한 동물 장식이 가득한 구찌의 2017 S/S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띈 건 노르딕 무늬 사이에서 뻔뻔하게 웃고 있는 도널드 덕 무늬의 니트 베스트 3백17만원 구찌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2/thumb/33577-212958-sample.jpg

 

 

Delicate Point

밋밋하기 그지없어 보이지만, 가까이 다가가면 은은하게 숨긴, 감도 높은 디테일이 드러난다.

1 아티스트 제이크 & 다이노스 채프먼 형제와 함께 선보인 컬렉션의 하나로, 기린, 사자, 얼룩말, 코뿔소 등의 동물 그림을 루이 비통 로고 위에 은은하게 그려 넣었다. 스카프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2 탄탄한 니트 조직으로 이뤄진 스니커즈 뒤축에 펜디 페이스 패치를 슬쩍 숨겨놓았다. 스니커즈 97만원 펜디 제품.
3 곳곳이 끊기고, 실제로 실이 풀려 늘어진 가는 줄무늬의 검은색 셔츠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4 닥스훈트, 고래, 코끼리, 오리 등 귀여운 동물 캐릭터를 음각으로 빼곡히 새긴 클러치백 1백65만원 톰 브라운 제품.
5 컬렉션 전반에 걸쳐 있는 기묘한 상형문자 무늬. 잘 드러나진 않지만 신발 바닥에도 빠짐없이 상형문자를 새겨놓았다. 스트랩 샌들 1백19만원 발렌티노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성덕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디에잇의 B컷
  • 2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3
    HOW COME?
  • 4
    이승기니까
  • 5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RELATED STORIES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FEATURE

    고질라 VS. 콩, 누가 더 커?

    역대 고질라와 킹콩들의 키를 비교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목에 거는 지갑

    작고 소중한, 그리고 유용한 케이스와 지갑.

  • FASHION

    영화적 감상

    팬데믹을 맞은 패션 브랜드는 저마다의 방식으로 2021 컬렉션을 대체했다. 그중 아래 다섯 브랜드는 10분가량의 단편 영화를 내놓았고, 3명의 영화 평론가가 감상평을 보내왔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INTERVIEW

    아티스트 김영진과의 대화

    김영진 작가는 자신의 삶을 스쳐 지나간 흔적들로부터 파도를 만들어낸다. 반려견 금자를 떠나보낸 후, 그리고 긁고 뜯어내고 다시 덮는 작업을 반복하는 ‘Dechire’ 연작을 그리며 기억을 통과하는 법을 익혔고, BLM 운동을 보며 ‘Yellow is Beautiful’을 떠올리기도 했다. 숭고함과 범속함을 뒤섞어 상위와 하위의 구분을 무화하는 그의 다양한 실험들. 개인전 을 진행 중인 김영진 작가를 만나, 지금 그를 움직이는 파도에 대해 물었다.

  • FASHION

    다가오는 봄 트렌드

    다가오는 봄을 관통하는 새로운 흐름과 트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