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겨울에도 근사한 다채로운 길이의 밀리터리 부츠.

겨울의 발 3

UpdatedOn January 12, 2017

매끈한 송아지 가죽 위로 간결한 로고 음각을 넣은 앵클부츠 1백20만원대 루이 비통 제품.

매끈한 송아지 가죽 위로 간결한 로고 음각을 넣은 앵클부츠 1백20만원대 루이 비통 제품.

매끈한 송아지 가죽 위로 간결한 로고 음각을 넣은 앵클부츠 1백20만원대 루이 비통 제품.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작하고 밑창에도 브랜드의 상징을 그려 넣은 아미 부츠 1백13만9쳔원 어센틱슈앤코 by 유니페어 제품.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작하고 밑창에도 브랜드의 상징을 그려 넣은 아미 부츠 1백13만9쳔원 어센틱슈앤코 by 유니페어 제품.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작하고 밑창에도 브랜드의 상징을 그려 넣은 아미 부츠 1백13만9쳔원 어센틱슈앤코 by 유니페어 제품.

우아한 패턴의 브로그 펀칭으로 장식한 커피색 부츠 1백20만원대 토즈 제품.

우아한 패턴의 브로그 펀칭으로 장식한 커피색 부츠 1백20만원대 토즈 제품.

우아한 패턴의 브로그 펀칭으로 장식한 커피색 부츠 1백20만원대 토즈 제품.

단단한 모양새의 아웃솔과 발목의 쿠션으로 편안한 착화감을 강조한 레이스업 부츠 32만5천원 코스 제품.

단단한 모양새의 아웃솔과 발목의 쿠션으로 편안한 착화감을 강조한 레이스업 부츠 32만5천원 코스 제품.

단단한 모양새의 아웃솔과 발목의 쿠션으로 편안한 착화감을 강조한 레이스업 부츠 32만5천원 코스 제품.

높다란 높이에 카무플라주 패턴을 더한 밀리터리 부츠 가격미정 몽클레르 감므 블루 제품.

높다란 높이에 카무플라주 패턴을 더한 밀리터리 부츠 가격미정 몽클레르 감므 블루 제품.

높다란 높이에 카무플라주 패턴을 더한 밀리터리 부츠 가격미정 몽클레르 감므 블루 제품.

장식적인 버클 디테일과 브로그 패턴이 화려한 밀리터리 부츠 1백80만원 구찌 제품.

장식적인 버클 디테일과 브로그 패턴이 화려한 밀리터리 부츠 1백80만원 구찌 제품.

장식적인 버클 디테일과 브로그 패턴이 화려한 밀리터리 부츠 1백80만원 구찌 제품.

두툼한 아웃솔을 장착한 와인색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두툼한 아웃솔을 장착한 와인색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두툼한 아웃솔을 장착한 와인색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규칙적인 보풀로 뒤덮인 풀색 모직과 진밤색 가죽 소재를 조합한 밀리터리 부츠 76만4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규칙적인 보풀로 뒤덮인 풀색 모직과 진밤색 가죽 소재를 조합한 밀리터리 부츠 76만4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규칙적인 보풀로 뒤덮인 풀색 모직과 진밤색 가죽 소재를 조합한 밀리터리 부츠 76만4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최민지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사죄하는 문화
  • 2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3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4
    謹賀新年 근하신년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ARTICL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ARTICLE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ARTICL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ARTICL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ARTICL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EATURE

    독자에서 사용자로

    독자는 유효한 단어일까. 독자에서 구독자로, 구독자에서 사용자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은 변하고 있다. 과거 콘텐츠는 읽을거리나 볼거리였다면, 이제는 내 취향을 대변하는 브랜드이자, 상품이자, 서비스가 됐다. 콘텐츠는 솔루션 역할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앱, SNS, 유튜브도 콘텐츠의 목적은 문제 해결에 있다. 독자가 사용자로 변하는 시대, 잡지와 같은 전통 콘텐츠 매체들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