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디자이너 최중호

분석의 기술

디자이너 최중호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최중호 스튜디오를 운영한다. 여기서는 다양한 것들을 만든다. 전자제품부터 조명, 가구, 공간 등 여러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한다. 그리고 최중호는 그 중심에서 묵묵히 분석한다.

UpdatedOn November 10, 2016

3 / 10
/upload/arena/article/201611/thumb/32449-188079-sample.jpg

디자이너 최중호 시작은 전자제품 디자인이었다. 상업 디자이너로서 세상에 첫발을 내딛었다. 클라이언트와 소비자 그리고 자신을 모두 만족시키는 디자인이 무엇인지를 잘 알게 되었다. 그리고 가구와 조명, 나아가 공간을 디자인하기에 이르렀다. 여기서 끝이랴. 자신이 디자인한 제품의 사진과 웹사이트 등 브랜딩도 도맡고 있다. 최중호는 1인 다역을 해내는 무적의 라이프스타일 디자이너다.

디자이너 최중호

시작은 전자제품 디자인이었다. 상업 디자이너로서 세상에 첫발을 내딛었다. 클라이언트와 소비자 그리고 자신을 모두 만족시키는 디자인이 무엇인지를 잘 알게 되었다. 그리고 가구와 조명, 나아가 공간을 디자인하기에 이르렀다. 여기서 끝이랴. 자신이 디자인한 제품의 사진과 웹사이트 등 브랜딩도 도맡고 있다. 최중호는 1인 다역을 해내는 무적의 라이프스타일 디자이너다.


영감이 오는 곳
작가는 본인이 원하는 걸 하지만 디자이너는 다르다. 의뢰를 받아서 작업을 시작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결과물을 전달하려다 보니 영감을 얻는 경로가 다르다. 일반적으로는 자료 조사다. 아메리칸 스탠다드 비데 프로젝트를 예로 들어보자. 프로젝트 의뢰를 받고 나서 분석 작업을 시작했다. 기존 비데와 차별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이고, 소비자가 불편하게 느낀 점은 무엇인지를 조사했다. 번뜩이는 영감을 토대로 디자인하는 것이 아니라 리서치 기반으로 문제를 해결한 점이 가장 중요하다. 많은 소비자가 비데의 변기 커버 드는 것이 찝찝하다고 얘기했다. 그래서 변기 커버가 변기와 닿지 않는 자연스러운 조형은 무엇일까, 고민했다. 그때 찾은 게 그릇이었다. 그릇은 잘 잡기 위해 아래쪽이 파여 있는 구조다. 테이블에 그릇이 놓여 있는 이미지가 좋았고, 그 행위 자체도 비데와 잘 맞아떨어졌다. 그래서 이 비데는 지면에 그릇을 얹어놓은 플레이팅 형상으로 만들었다.

분석파 디자이너
철저한 분석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내가 경험한 것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를 응용하는 것이다. 많은 경험을 했어도 자신의 프로젝트에 일상의 경험을 응용하는 건 다른 이야기다. 음식 먹을 때 갑자기 비데 프로젝트를 떠올리지는 않을 것이다. 나는 디자인과 생활을 동일시한다. 내 이름을 건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고, 그래서 모든 프로젝트가 중요하다.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이 머릿속에 드라이브처럼 나뉘어 있다. 그래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서 꺼내 생각할 수 있게끔 정리한 상태다.

공간 디자이너
인테리어는 제품 디자인을 위해 브랜드 콘셉트 잡는 과정에서 시작하게 되었다. 패션업계 쇼룸은 레스토랑이나 커피숍과는 완전히 다르다. 쇼룸은 시크하고, 에지가 있는 반면 먹고 차 마시는 공간은 대부분 따뜻한 느낌이다. 아크네 스튜디오 매장을 보니 차가운 느낌으로 인테리어했지만 유리창을 통해 빛이 들어오고, 사람들의 방문으로 차가우면서도 묘한 분위기를 냈다. 그런 느낌을 반영해 성수동의 에젤 커피(EZER COFFEE)를 디자인했다. 공장 지역의 거친 느낌과 시크한 느낌을 합쳤다. 여기에 식물과 자연스러운 채광을 더해 대화를 유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보버 라운지
가구와 조명 디자인으로 이름이 알려지고 나니 다음 단계는 공간이었다. 공간에는 가구가 필요하다. 완벽주의자는 자신의 공간에 기성품을 놓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톤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레스토랑 공간에 완벽히 맞는 가구와 조명을 디자인하고 싶다는 의뢰가 들어왔다. 첫 프로젝트는 주유별장이라는 한식당이었다. 이를 계기로 공간에 맞는 가구와 조명을 디자인하다 공간까지 제대로 해보자는 욕심이 생겼다. 그게 보버 라운지 프로젝트였다. 의미 없는 것을 공간에 넣는 것을 싫어한다. 물건이 거기에 있는 이유가 있어야 한다. 보버 라운지가 화려해 보이지만 사실은 꼭 필요한 것들만 디자인해 구비했다. 샹들리에부터 가구, 조명, 쇼케이스 바 등을 전부 디자인했다. 

거대한 인더스트리얼 조명 볼타(Volta). 간결한 멋이 두드러진다.

거대한 인더스트리얼 조명 볼타(Volta). 간결한 멋이 두드러진다.

거대한 인더스트리얼 조명 볼타(Volta). 간결한 멋이 두드러진다.

알라코(Alako) 의자는 패브릭 쿠션과 철제 다리를 조립 방식으로 만들어 쿠션을 쉽게 교체할 수 있다.

알라코(Alako) 의자는 패브릭 쿠션과 철제 다리를 조립 방식으로 만들어 쿠션을 쉽게 교체할 수 있다.

알라코(Alako) 의자는 패브릭 쿠션과 철제 다리를 조립 방식으로 만들어 쿠션을 쉽게 교체할 수 있다.

상업 디자이너
상업 디자인은 합리적으로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 레스토랑 작업 일정은 상당히 빠듯했다. 그래서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샹들리에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얇은 삼각기둥 형태의 크리스털 기성품을 제조하는 공장이 있었다. 그래서 그 크리스털 길이와 개수만 변형해 4개의 샹들리에를 만들었다. 그렇게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었다. 상업 디자이너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생각이다.

팔리는 디자인
공간, 가구, 제품을 동시에 진행하는 건 어렵다. 쉽게 일할 수 있는 방법도 있지만, 내 이름을 내세우다 보니 욕심을 부리게 된다. 좋은 사례들을 선보이면 클라이언트가 기본적으로 내 스타일을 존중해서 프로젝트를 맡긴다. 그래서 시안을 많이 제안할 필요가 별로 없다. 하나를 할 때 완벽하게 해나가고, 클라이언트와 작업 상황에 대해서 고민한다.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전에 클라이언트의 상황, 회사의 현재 상황 그런 세세한 부분을 전부 듣는다. 왜냐하면 어느 정도 예산으로 어떤 타깃을 노리는지 명확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팔리지 않는 제품을 만드는 디자이너는 생명력이 없다. 소비와 직결되는 일을 하고 있어서, 좋은 성과를 내려면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

모두 다 아는 사람
해외에서 언급되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디자이너가 있지만 해외에서 유명한 한국인 디자이너를 꼽으라면 떠올리기 쉽지 않다. 디자이너들끼리는 잘 알지만 대중적으로 유명한 한국인 디자이너가 없다. 해외 유명 가구 브랜드나 제품 브랜드는 디자이너와 협업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리빙 브랜드만 해도 유명 디자이너 라인이 따로 존재한다. 브랜드의 철학에 디자이너의 색을 입혀서 출시하는 것이다. 아직 한국에는 그런 사례가 없다. 나는 아메리칸 스탠다드나 3M 같은 해외 브랜드와 종종 작업하는데, 이런 일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국내에 좋은 선례를 남기고 싶다.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화병 베이스 트로피(Vase Trophy).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화병 베이스 트로피(Vase Trophy).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화병 베이스 트로피(Vase Trophy).

3M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만든 스탠드 베레토(Berretto).

3M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만든 스탠드 베레토(Berretto).

3M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만든 스탠드 베레토(Berretto).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3M의 스카치테이프 디스펜서(Scotch Tape Dispenser).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3M의 스카치테이프 디스펜서(Scotch Tape Dispenser).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3M의 스카치테이프 디스펜서(Scotch Tape Dispenser).

비데 플랫(Plat), 스트로를 엮어 만든 스노 플레이크(Snow Flake), 문고리 데보문(Devo-Moon).

비데 플랫(Plat), 스트로를 엮어 만든 스노 플레이크(Snow Flake), 문고리 데보문(Devo-Moon).

비데 플랫(Plat), 스트로를 엮어 만든 스노 플레이크(Snow Flake), 문고리 데보문(Devo-Moon).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이상엽

2016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봉준호의 신작
  • 2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3
    경주에서의 하루
  • 4
    지금, 서울의 전시 4
  • 5
    유연석, 모험의 시간

RELATED STORIES

  • SPACE

    론즈데일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론즈데일이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패션의 새로운 성지가 되고 있는 홍대의 핫 플레이스가 될 전망이다.

  • SPACE

    위기 속에 살아남은 오랜 전설

    위기 속에 살아남은 오랜 전설.

  • SPACE

    BUSAN PROJECT

    부산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프로젝트 2.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SPACE

    결정장애 타파, 단일메뉴 맛집 4

    오직 한 가지 메뉴로 식사부터 해장까지 해결한다. 맛은 이미 검증됐으니 가까운 곳부터 가보시길!

MORE FROM ARENA

  • FILM

    53세 김홍남이 부르는 도지 코인 상승 노래

  • CAR

    시승 논객

    뉴 포드 레인저 랩터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SUMMER JEWELRY

    한여름 태양 아래 더 눈부시게 빛날, 뚜렷한 정체성을 지닌 한국 디자이너들의 쿨한 주얼리 브랜드.

  • INTERVIEW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전소연은 하고 싶은 말을 한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한다. 여름처럼 뜨겁고, 바람처럼 자유롭게.

  • LIFE

    위스키 활용법

    하이볼로 제조되고 다이닝과 매치되는 다양한 위스키 활용법.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