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당신이 입고 있는 첨단 소재 - 고어텍스® 이야기

UpdatedOn March 31, 2016

 

첨단 기술의 발전 속도가 일반 대중의 상상을 앞지르고 있다. 거뜬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던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국에서 인간이 패한 것이다. 그러나 첨단 기술은 IT 분야 뿐만 아니라 의료, 의복, 항공, 전자 등 산업 전반에 걸쳐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그리고 그 핵심에는 제품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기능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소재’가 있다. 제품의 기술을 안정적으로 내는 소재가 첨단 기술의 시작인 만큼,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소재를 향한 관심은 매우 뜨겁다.


 

 


 고어텍스® 소재 적용 우주복

소재 이야기가 마냥 멀게만 느껴진다면, 옷장 속 아웃도어 재킷을 확인해보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 벌쯤 가지고 있을법한 친근한 소재가 있으니, 바로 고어텍스® 소재다. 아웃도어 열풍 속에서 의류 브랜드로 널리 알려졌으나, 고어텍스® 제품을 만드는 고어사는 사실 첨단소재 기업이다. 현재 고어텍스® 소재는 아웃도어 의류 뿐만 아니라 군화, 소방복, 기내 인터넷을 가능하게 하는 항공기 케이블, 인공혈관 등에 적용돼 극한 환경에서도 오랜 시간 성능을 낸다. 특히 나사(NASA) 프로젝트의 우주복에도 적용돼 저 머나먼 우주까지 다녀온 적 있다.



고어텍스® 멤브레인의 투습 기능

고어텍스® 멤브레인의 투습 기능

고어텍스® 멤브레인의 투습 기능

통상 신소재를 개발하는 데에는 최소 10년의 시간이 소요된다. 특히 원천 기술 개발에서 사업화까지는 평균 20년 이상이 걸려 대기업조차도 쉽게 도전하지 못한다. 이 같은 험난한 과정을 거쳐 신소재를 개발하더라도, 소재가 적용된 최종 완제품이 성능을 안정적으로 제공해야만 하는 어려움이 있다. 이 가운데 고어사(W.L. Gore & Associates)는 당장 성과가 나지 않더라도 5~10년 뒤 장기적 과제를 전담하는 팀을 따로 운영하며 미래를 준비한다. 오랜 기간 기능성을 제공하는 고부가가치의 소재를 제공하며, 의류에서 의료, 우주까지 고어사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혁신을 이뤄낸 것이다.

첨단 소재 기업 고어사가 이끈 혁신의 중심에는 철저한 연구개발 및 품질관리가 있다. 특히 ‘한 치의 오차’도 용납할 수 없는 의료 및 우주 탐사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소재 개발에 주력한다. 품질과 기능성에 대한 고집으로 생산직에 근무하는 직원이 전 세계 직원의 50%를 차지하며, 외주 대신 제품을 대부분 직접 생산하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871-126142-sample.jpg

방수 기능을 위한 레인 룸 테스트

방수 기능을 위한 레인 룸 테스트

이러한 기업철학을 바탕으로 생산된 제품이다 보니, 고어텍스® 의류 또한 철저한 연구 과정과 기능성 테스트를 거친다. 특히 “우리 제품은 우리가 표시한 성능을 보장한다”는 창업주의 원칙을 따라, 100여가지가 넘는 테스트를 통과한 제품만을 소비자에게 전달한다. 신제품 출시할 때는 원단의 내구성 테스트를 위해 500시간 세탁 테스트를 거치고, 상당한 압력으로 천을 문지르며 수 시간, 수 일 동안 원단의 내구성을 측정하는 마틴데일 테스트와 다양한 우천상황을 재현해 고어텍스® 의류의 방수 기능을 검증하는 레인 룸 테스트, 실제 환경에서의 필드 테스트 등을 거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871-126144-sample.jpg

밥 고어 ePTFE의 발견

밥 고어 ePTFE의 발견

100여가지가 넘는 테스트를 거친 후에도 거뜬히 방수, 방풍, 투습의 기능성을 제공하는 고어텍스® 소재의 역사는 ‘우연한 발견’으로부터 시작됐다. 1969년, 고어사의 창립자 W.L. 고어의 아들인 밥 고어가 합성수지인 PTFE를 연구하는 과정에서 실패를 거듭하던 중, 뜨거운 합성수지를 갑작스럽게 늘렸다. 그는 우연히 잡아당긴 뜨거운 PTFE가 강도는 강하게 유지되나 길이는 열 배 가량 늘어나는 것을 확인하였고, 이 새로운 물성의 소재를 확장된 PTFE(ePTFE, expanded PTFE)라 칭했다. 이 신소재는 공기가 통과할 수 있는 미세한 구멍이 뚫린 멤브레인 형식의 분자구조를 지녀, 땀과 같은 공기는 통과시키고 비와 같은 물은 막는 독특한 특징이 있었다. 이와 같은 멤브레인의 특수한 성질로 인해, 고어텍스® 제품은 방수와 투습이라는 상반된 기능을 수행하며 내구성 있는 방수, 방풍, 투습의 기능성을 제공하게 된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3/thumb/28871-126146-sample.jpg

고어사의 소비자를 향한 약속 Guaranteed To Keep You Dry™

고어사의 소비자를 향한 약속 Guaranteed To Keep You Dry™

고어텍스® 소재의 우수한 기능성 및 내구성은 소비자를 위한 고어사의 약속을 통해 다시 한 번 신뢰할 수 있다. 1989년 아웃도어 업계 최초로 고어사가 Guaranteed To Keep You Dry™ 시스템을 도입한 것. 엄격한 품질 보증 제도인Guaranteed To Keep You Dry™는 25년 이상 계속된 고어사의 약속으로, 소비자가 고어텍스® 제품의 방수, 방풍, 투습 기능에 만족하지 못할 시 수선, 교환 또는 환불 등을 진행해 제품의 품질을 보증하는 서비스다. 소재 브랜드이나 최종 완제품까지 책임을 다하는 것에서 고어사의 기능성 및 기술력에 대한 높은 자부심이 엿보인다.

끊임없는 진화와 발전을 통해 고어사는 지금까지 다양한 고어텍스®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극한 환경에 최적화된 고어텍스® 프로 제품, 다양한 일상적 활동을 위한 고어텍스® 제품, 빠르고 격한 활동을 위한 고어텍스® 액티브 제품 등 용도별로 최적화된(FIT FOR USE) 제품으로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있는 것. 고어사는 ‘절대적인’ 기능성의 추구 보다, 고어텍스®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의 활동을 심도 있게 연구하여 그 활동에 최고로 적합한 기능성을 제공하고자 힘쓴다. 등산복 뿐만 아니라 골프복, 일상 생활에서도 착용 가능한 다양한 스타일로도 고어텍스®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3 / 10
와이드앵글 3wings 고어텍스 스트레치 재킷

와이드앵글 3wings 고어텍스 스트레치 재킷

  • 와이드앵글 3wings 고어텍스 스트레치 재킷와이드앵글 3wings 고어텍스 스트레치 재킷
  • 한층 가볍고 부드러워진 고어텍스® C-knit가 적용된 블랙야크 B1XQ2자켓한층 가볍고 부드러워진 고어텍스® C-knit가 적용된 블랙야크 B1XQ2자켓
  • 아이더 FILIBBO (필립보) 남성 고어 자켓아이더 FILIBBO (필립보) 남성 고어 자켓

고어사의 테리 켈리 회장은 소재의 발달이 산업은 물론 문명과 사회까지 바꾸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에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각 산업 간 ‘경계’를 허물며 나아가야 할 것을 강조했다. 몸 속에서부터 우주까지 다양한 산업을 넘나들며 그 무엇도 한계가 될 수 없다는 고어사의 정신을 본받아 모든 것을 새로 시작하는 봄, 다가오는 미래를 준비하는 것이 어떨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2
    브이 존을 흥미롭게
  • 3
    "나의 수야" 배우 이준기에게 다시 듣는 그 대사!
  • 4
    기대 이상이야
  • 5
    라인 앞으로

RELATED STORIES

  • FASHION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SSUE

    하성운에게 배워봅니다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