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rt of Spring

오트 쿠튀르의 경지에 이른 네 벌의 기성복.

UpdatedOn March 22, 2016

Louis Vuitton

이번 시즌 루이 비통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이 스카잔이다. 매화와 학을 예민한 실크 소재에 정교하게 수놓았다. 앞면의 양 가슴 부분에도 자수 장식을 더해 동양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킴 존스의 머릿속에 일본이 얼마나 크게 자리 잡았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격미정.

 

Gucci

려하기론 구찌를 따라갈 컬렉션이 없다. 알록달록한 자수에 묵직한 스터드 장식을 더한 이 하늘색 가죽 재킷만 봐도 알 수 있다. 유치하게만 볼 수 없는 건 섬세한 자수 장식 때문이다. 테두리와 음영까지 표현한 세심한 바느질(심지어 양가죽 위에 했다)은 가히 경이로운 수준이다. 가격미정.

 

Saint Laurent

빈티지의 끝을 보여준 이번 시즌 생 로랑 컬렉션. 치밀하게 수작업한 의상들이 종종 눈에 띄었다. 비즈를 깨알같이 박아 넣은 공룡 장식 무지개 블루종 점퍼 역시 그중 하나. 색깔과 종류가 미묘하게 다른 비즈를 빈틈없이 활용한 덕에 생동감 넘치는 공룡이 완성됐다. 7백만원대.

 

Salvatore Ferragamo

명확하고 키치한 포스터 미술을 의심케 한다. 하지만 이건 옷이다. 정확히 살바토레 페라가모에서 이번 시즌에 만든 블루종의 뒷면이다. 시즌과 브랜드를 대놓고 수놓은 것이 귀여우면서도 현대적이다. 단순한 구성이지만 선인장이나 가재의 바느질 디테일을 보면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다. 가격미정.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바람을 가르는 민희
  • 2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 3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린 파리에 대하여
  • 4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5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RELATED STORIES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FASHION

    Sunshine and clove

    어떤 날은 유난히 하늘이 찬란해서 아낌없이 하루를 만끽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BOTTEGA VENETA WINTER 2022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의 첫 컬렉션, ‘WINTER 2022’ 쇼 공개

  • TECH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DESIGN

    청년의 집

    청년은 ‘헬조선’ 시대를 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마땅치 않다. 하지만 함께 생각해볼 수는 있다. 청년의 생활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말이다. 현시대 청년이 마주한 주택난에 대해 기성세대 건축가와 함께 고민했다. 세 건축가가 청년을 위해 아이디어를 냈다.

  • REPORTS

    ARCHITECTURE - 모두의 건축

    한국에서 건축은 오랫동안 ‘특수’ 분야였다. 국가나 부유층만 누릴 수 있는. 건축가와 시공업자를 구분하는 사람이 적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지난 10년, 건축은 모두의 이야기가 되었다. 동네 골목길에 들어선 작은 단독주택과 미술관이 대형 프로젝트만큼이나 많이 관심받았다. 서울시청사 같은 건물은 사회적 담론이 되었고,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출간되면서 건축은 탐구와 여행의 대상이 되었다. 건축의 물결은 지방 펜션과 카페에까지 스며들었다. 점점 더 많은 이가 혜택을 누리면서, 건축은 일상이자 예술이 되는 중이다.

  • ARTICLE

    Shoes Scenes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