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DESIGN MORE+

Art of Spring

오트 쿠튀르의 경지에 이른 네 벌의 기성복.

UpdatedOn March 22, 2016

Louis Vuitton

이번 시즌 루이 비통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이 스카잔이다. 매화와 학을 예민한 실크 소재에 정교하게 수놓았다. 앞면의 양 가슴 부분에도 자수 장식을 더해 동양적인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킴 존스의 머릿속에 일본이 얼마나 크게 자리 잡았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격미정.

 

Gucci

려하기론 구찌를 따라갈 컬렉션이 없다. 알록달록한 자수에 묵직한 스터드 장식을 더한 이 하늘색 가죽 재킷만 봐도 알 수 있다. 유치하게만 볼 수 없는 건 섬세한 자수 장식 때문이다. 테두리와 음영까지 표현한 세심한 바느질(심지어 양가죽 위에 했다)은 가히 경이로운 수준이다. 가격미정.

 

Saint Laurent

빈티지의 끝을 보여준 이번 시즌 생 로랑 컬렉션. 치밀하게 수작업한 의상들이 종종 눈에 띄었다. 비즈를 깨알같이 박아 넣은 공룡 장식 무지개 블루종 점퍼 역시 그중 하나. 색깔과 종류가 미묘하게 다른 비즈를 빈틈없이 활용한 덕에 생동감 넘치는 공룡이 완성됐다. 7백만원대.

 

Salvatore Ferragamo

명확하고 키치한 포스터 미술을 의심케 한다. 하지만 이건 옷이다. 정확히 살바토레 페라가모에서 이번 시즌에 만든 블루종의 뒷면이다. 시즌과 브랜드를 대놓고 수놓은 것이 귀여우면서도 현대적이다. 단순한 구성이지만 선인장이나 가재의 바느질 디테일을 보면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다. 가격미정.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AB6IX의 네 남자
  • 2
    다행이다, 김대명
  • 3
    누가 뭐래도, 비
  • 4
    내추럴 와인, 여기서 마시자
  • 5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DESIGN

    숨길 수 없어요

    유리부터 크리스털, 아크릴, 레진까지, 얼음처럼 투명한 순간의 세계.

  • DESIGN

    TROPICAL TIME

    이국적인 꽃과 과일 사이로 흐르는 여름의 시간.

  • DESIGN

    HAND TO HAND

    손에서 손을 거쳐, 비로소 손에 쥐어진 핸드메이드 도구들.

  • DESIGN

    DECEMBER DREAM

    12월의 선물 같은 자동차들.

  • DESIGN

    READY TIME

    빈틈없는 자태를 준비하는 우아한 시간.

MORE FROM ARENA

  • FEATURE

    드라마 시대 유감

    2020년, 세상은 변하는데 드라마는 거꾸로 간다. 방영 중인 드라마의 요지경 풍속도.

  • FILM

    COVER STORY 비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 위크

    다시 예전처럼, 세계 각국의 패션계 인사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붙어 앉아 새 시즌의 패션쇼를 현장에서 관람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 FEATURE

    WHO IS THE G.O.A.T?

    ‘The GOAT’라 불리는 레전드 스포츠 스타 BEST 4.

  • FEATURE

    초여름 소설

    여름의 초입에 도착한 다섯 권의 소설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