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지난 10년

FOOD - 다종다양

서울은 ‘빠르게 하기로’ 마음먹은 도시다. 식민지 시대와 전쟁을 거치며 일본처럼 1백 년 이상 지켜낼 물리적 가치를 대부분 잃어버렸기 때문에 아예 작정하고 뭐든지 실험해보기로 한 듯하다. 술과 음식은 지난 10년간 가장 빠르게 바뀐 문화다. 와인을 마시던 사람들이 막걸리로 돌아섰고, 다시 수제 맥주를 갈구하더니 요즘은 싱글 몰트위스키를 마신다. 수줍고 낯을 가리던 셰프들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져서 요즘은 연예인을 호령할 정도다. 반면 여전히 주방을 지키며 12시간 넘게 일하는 오너 셰프도 있다. 어쨌든 단편적이었던 요리사의 삶은 입체적으로 변했다. 뭐든 빨리 변하니 덜컹거리는 소리가 나고, 누군가의 욕망은 찌그러져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담금질을 통해 우리 술과 음식은 좀 더 맛있어질 채비를 끝냈다. 다음 10년 동안 먹고 마실 일이 기대될 정도로.

UpdatedOn March 18, 2016

  • 와인 바 전성시대

    2000년대 초반 시작된 청담동 고급 와인 바 문화는 2000년대 중반에 이르러 절정을 이뤘다. 강남 곳곳에서 소믈리에와 VIP 대상으로 고급 와인 테이스팅이 열렸고, 외국 와인메이커가 방한해 갈라 디너를 개최했다. 학동와인하우스, 세브도르 같은 와인 전문점에도 매일 밤 애호가들이 모여 와인을 마셨다. ‘위대한 개츠비’ 속 파티가 연상되는, 그야말로 와인 전성시대였다. 

  • 막걸리의 귀환

    2008년 경기 침체와 함께 와인과는 가격도 분위기도 정반대인 막걸리의 시대가 왔다. 전직 신문 기자였던 이여영 대표가 홍대에 낸 주막 스타일 ‘월향’이 히트하며 여기저기서 막걸리 붐이 일었다. 배상면주가, 국순당 같은 국산 주류

이름 있는 셰프들

이름 없이 주방에 숨어 요리하던 셰프들이 자기 이름을 걸고 홀에 나와 인사하기 시작했다. 사람들도 셰프 이름을 보고 식당을 고르게 됐다. 청담동에서 가장 맛있는 이탈리아 음식을 만든다고 소문난 ‘뚜또베네’의 박찬일 셰프나 서래마을 프렌치 레스토랑 ‘라 싸브어’의 진경수 셰프 같은 요리사들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도 2000년대 후반부터다. 


 

미식 파워 블로거

셰프들의 성장과 함께 미식 파워 블로거들의 활동 반경도 넓어졌다. 그들은 식당을 방문해 음식 사진과 메뉴 설명과 평을 곁들인 포스팅을 전문적으로 올리며 영향력을 키워나갔다. 일부 블로거들이 증폭한 권력을 이용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일반인이 온라인을 통해 레스토랑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통로가 되어줬다는 점은 순기능이다.

 

  • 맥주의 반란

    <이코노미스트> 기자였던 대니얼 튜더가 “한국 맥주는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다”고 한 발언이 맥주 시장을 뜨겁게 달궜다. 자존심 강한 한국의 맥주 애호가들은 경리단을 성지로 지정하고 맥파이, 크래프트웍스 탭하우스, 라일리스 탭하우스 같은 1세대 크래프트 맥주 펍을 통해 맛있는 국산 맥주를 선보였다(진작 그럴 것이지). ‘물 한 방울 섞지 않았다’는 광고 문구로 국내 애주가들을 충격에 빠뜨린 클라우드도 수혜자다. 맛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2014년 첫해 매출 4백40억원을 기록하는 쾌거를 누렸다. 

  • 모던 한식 신호탄

    양식에 비해 손이 많이 가는 게 한식이다. 같은 한 접시라도 반찬 때문에 인건비와 조리 시간이 더 들지만 그동안 맛과 가치에 비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게 사실이다. 뉴욕 트라이베카에서 미슐랭 별 2개를 받은 임정식 셰프를 필두로 모던 한식은 가장 핫한 음식 카테고리가 됐다.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 권숙수의 권우중 셰프, 이십사절기 토니 유 셰프의 음식을 맛보면 외국인이 더 감탄한다. 

  • 위스키 바

    와인 바와 고급 식당이 주춤해진 조용한 청담동 거리가 요즘 다시 부활하는 중이다. 압구정 로데오클럽 뒤쪽에 한두 블록을 거쳐 촘촘히 밀집한 위스키 & 칵테일 바 덕분이다. 김용주 대표의 ‘앨리스’, 임재진 대표의 ‘르 챔버’와 ‘스틸’, 최규삼 바텐더의 ‘루팡’이 고급스럽고 개성 있는 분위기로 30~40대 젊은 층을 공략하고 있다. 

  • RTD 공세

    한국에서 ‘저급한 술’의 오명을 썼던 RTD(Ready to Drink) 술이 최근 급부상했다. 술에 탄산이나 과즙을 타서 달콤하고 도수가 낮아 주량 약한 여성들에게 반응이 좋다. 롯데주류 ‘순하리 처음처럼’이 열풍의 주역이지만 진로에서 만드는 ‘진로 스파클링’, 무학주류의 ‘좋은데이 컬러’ 시리즈, 보해의 ‘부라더소다’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올해 소주에 탄산과 과즙을 섞은 일본식 추하이(酎ハイ)도 다양하게 수입될 예정이다. 

밥스타그램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핫한 해시태그는 ‘집밥’ ‘오늘뭐먹지’ ‘밥스타그램’ 같은 키워드다. 쿡방 열풍이 불면서 집밥을 부담 없이 느끼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혼자 사는 싱글이라도 멋지게 담은 상차림을 SNS에 올리면 반응이 뜨겁다. 프랑스 브랜드 마틴 싯봉의 리빙 파트를 총괄하는 김영우 매니저는 “홈세트, 브런치 세트, 요섹남 세트 등 집밥을 테마로 한 그릇이 인기라며, 집밥의 인기와 관심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산지 욕망

먹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록 원산지에 대한 열망은 강렬해진다. 밭의 이름, 농부의 이름이 구체적일수록 값은 비싸지지만 더 정직한 맛이 날 거라는 확신을 소비자는 갖는다. 실제로 SSG의 해산물 코너, 현대백화점의 장 코너, 하나로마트의 쌀 코너 등 특화된 코너를 찾는 소비자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김씨 아저씨가 여주에서 농사 지은 고시히카리 쌀 2kg을 4팩으로 소분해서 주세요.” 식품 코너의 대화는 더욱 더 구체적이고 농밀해졌다. 이 흐름은 올해도 이어질 거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이영지(<중앙일보 강남통신> 기자)

2016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이미 떴어?
  • 2
    영양제 레시피
  • 3
    김소연의 3막
  • 4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5
    2억으로 주식을 샀다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FEATURE

    이미 떴어?

    드라마 주연 자리 하나씩은 꿰찼다. 주목할 신인 남자 배우들에 대한 기대와 근심.

  • FEATUR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EATUR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 WATCH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INTERVIEW

    '진심을 담아' 태민 미리보기

    태민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