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radation

이번 시즌 그러데이션 패턴은 남녀를 불문하고 분명 핫 트렌드이다. 그렇다고 컬렉션에 나온 옷들은 두고두고 입기엔 조금 무리가 있어 보인다. 관건은 어떤 아이템을 선택하느냐다.

UpdatedOn April 26, 2009

시즌 새로운 트렌드가 쏟아져 나오지만 새롭다고 느껴지는 것은 극히 드물다. 원래 트렌드란 새롭게 만들어진다기보다는 기존에 있던 아이템들을 재조명하는 형식을 띠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그러데이션 패턴은 조금 다르다. 물론 처음 보는 패턴은 아니다. 하지만 재킷, 코트, 심지어 팬츠에까지 물들이기는 처음인 듯하다. 이런 종류의 옷을 보고 흔히 유행 타는 아이템이라고들 한다. 맞는 말이다. 그렇다면 트렌드를 반영하면서도 유행을 타지 않을 방법은 없을까? 한 가지 방법이 있다. 재킷이나 점퍼 같은 아우터보다는 가볍게 이너로 활용하는 것이다. 가격 부담도 덜할뿐더러 시각적으로도 덜 부각된다는 장점이 있다. 트렌드 수위를 한 단계 더 높이고 싶다면 너무 눈에 띄지 않는 팬츠도 권할 만하다. 주의할 점은 거의 티가 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너무 극명한 그러데이션은 자칫 다리가 절단돼 보일 수도 있다.

1 그레이 컬러 가죽 점퍼 90만원대 시스템 옴므, 카키 컬러 그러데이션 티셔츠 가격미정 카이아크만, 다크 그레이 컬러 반바지 가격미정 솔리드 옴므, 다크 브라운 컬러 레더 힙색 가격미정 투미, 화이트&그레이 컬러 스니커즈 10만원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2 라이트 그레이 컬러 재킷 33만8천원 DKNY 진, 오렌지 컬러 그러데이션 니트 22만8천원 G.I.L by 서은길, 네이비 컬러 생지 데님 팬츠 8만9천원 테이트, 카키 컬러 페도라 가격미정 버커루, 비대칭 스웨이드 슈즈 가격미정 캠퍼 제품.
3 나일론 소재 그린 컬러 집업 점퍼·라이트 그레이 컬러 티셔츠 모두 가격미정 지프, 화이트&그린 그러데이션 데님 팬츠
16만8천원 코모도, 브라운 컬러 로고 프린트 보스턴백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다크 그레이 컬러 스니커즈 10만원대 컨버스 by 존 바바토스 제품.
4 라이트 그레이 컬러 롱 카디건 20만원대 시리즈, 레드&핑크 그러데이션 피케 셔츠 12만5천원 라코스테, 화이트 컬러 반바지 10만원대 타미 힐피거, 레더 크로스백
53만8천원 투미, 화이트 컬러 스니커즈 가격미정 DKNY by 플랫폼 제품.

 

1 스트라이프와 블루 그러데이션이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13만8천원 시리즈 제품.
2 자연스럽게 물든 그린 컬러 그러데이션이 편안한 느낌을 준다. 10만원대 프레드 페리 제품.
3 카키와 브라운 컬러의 미묘한 컬러 그러데이션이 세련된 느낌을 준다. 36만8천원 G.I.L by 서은길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2
    Line Up
  • 3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RELATED STORIES

  • FASHION

    기상천외한 가방들

    기상천외한 가방들의 행진.

  • FASHION

    프레피 룩과 찰떡궁합인 스니커즈 5

    다시 돌아온 프레피 룩의 계절, 매치하기 좋은 스니커즈 5.

  • FASHION

    EDITOR'S PICK #3 닥스 퀼팅 블루종

    광활한 대지에서 영감을 얻은 재킷.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명예로운 죽음을 달라

  • FASHION

    코트의 6가지 장면

    낭창하거나 직선적인, 어떤 것이든 포근하고 흡족한 코트가 걸린 여섯 가지 신.

  • FEATURE

    아레나 시절

    <아레나>는 16년 간 이곳에 있었다. 그사이 많은 에디터가 머물렀고, 또 여전히 남아 매달을 기록하고 있다. 동분서주하던 기사들은 모두의 추억이기도 하다. 창간의 주역들부터 막내 인턴기자들까지, 각자의 한 장면을 떠올렸다. 티끌에도 못 미칠 작은 조각에도 사무치게 그리워지는 그 시절 우리들의 <아레나>.

  • REPORTS

    유인영 + 이원근

    유인영과 이원근은 영화에서 만났다. <여교사>는 그들을 이어준 가교였다. 둘은 영화를 통해 선후배로 묶였다. 그 인연의 매듭은 촬영한 지금까지 단단하다. 살갑지 못한 후배였던 유인영은 어느새 선배가 돼 이원근에게 먼저 말을 걸었다. 낯가림 심한 후배 이원근은 선배가 내민 손이 반가웠다. 낯선 두 사람 사이엔 영화라는 공통점이 있다. 영화를 사이에 두고, 손 내밀고 화답한다. 영화가 미치는 다양한 영향 중 하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