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어떤 여배우

평생 연기를 할 것 같은 배우들이 있다. 그들은 승리에 도취되지 않으면서 진취적이다. 욕심이 많지만 세상 눈을 신경 쓸 때 발현되는 욕심이 아니라 스스로를 향한 욕심이다. 이유영이 그렇다.

UpdatedOn February 03, 2016

검은색 튜브 톱은 H&M 제품.

검은색 튜브 톱은 H&M 제품.

검은색 튜브 톱은 H&M 제품.

흰색 재킷은 N2, 검은색 가죽 프린지 스커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재킷은 N2, 검은색 가죽 프린지 스커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재킷은 N2, 검은색 가죽 프린지 스커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간혹 상들은 이례 없이 한곳으로 집중된다. 그건 그 빛이 쏟아진 자리를 한 번쯤 살펴봐야 한다는 뜻이다. 지난해에는 이유영이 그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유영은 지난해에 세 개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영화 <봄> <간신> <그놈이다>로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 부일영화상으로부터 모두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영화 <봄>으로는 2014 밀라노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도 받았다.

욕심 많고 표독한 기생, 바보 같을 정도로 순수한 여자이자 두 아이의 엄마, 귀신을 보는 소녀까지. 스크린에서 이유영은 전혀 다른 모습의 어떤 여자가 되어 뛰고 놀았다. 그녀는 이제야 스물여덟이다. 눈 밝고 호기심 많은, 솔직하고 영리한 청춘이다. 그 나이의 청춘들이 표현하기에 어려운 진폭을 가진 역할들을 너끈히 해냈다. 우리는 어느 밤에, 무대 뒤에서 만났다. 그날 밤 그녀의 얼굴을 너덧 개쯤 본 것 같다. 아이 같고 어른 같고 슬프고 호기심 가득한 얼굴들을. 이유영은 눈동자가 밝다. 회갈색이다. 조명이 눈 안쪽으로 스며들면 눈동자는 더 투명해진다.

눈동자는 <그놈이다>에서 귀신을 보는 시은이가 되었을 때는 잿빛이 되고, <봄>에서 민경이가 되어 해사하게 웃을 땐 나무 밑동처럼 보드라운 색이 됐다. 맨눈으로 본 이유영은 민경과 가장 가까워 보였다. “욕심이 많아요. 치밀하게 준비해야 하는 성격이고요. 배우는 언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모르니까 항상 더 많은 걸 접하고 준비하며 지내야 한다고 생각해요.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173-84890-sample.jpg

흰색 재킷은 망고, 베이지색 수영복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힐은 슈즈원 제품.

흰색 재킷은 망고, 베이지색 수영복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힐은 슈즈원 제품.

<봄>에서 바보 같을 정도로 순수한 민경 역할을 할 때에도 엄청나게 준비했어요. 결국 촬영 시작 일주일 전쯤, 감독님께서 저에게 준비 금지령을 내리셨죠. 그래서 아무것도 안 했어요. 촬영장에서는 다 잊고 그냥, 했어요.” 흔치 않은 눈빛과 어떤 배역이든 흡수하는 말간 내면은 분명 배우 이유영의 무기일 것이다.

그러나 이 여배우의 진짜는 다른 데 있는 듯했다. 이를테면 과정에 집중하는 담대함, 원하는 것을 오롯이 자기 자신으로부터 얻으려는 마음 같은 것들. “예전의 저는 정말 아무것도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연기를 시작한 뒤로 삶이 풍성해지는 기분이에요. 어떤 방식으로든 순간마다 제가 더 나은 사람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평생 배우를 하면, 평생 배우며 살겠구나. 죽을 때까지 이렇게 살아도 좋겠구나. 그런 마음이 드는 거죠.”

요즘 가장 가까이 지내는 ‘절친’은 열한 살짜리 꼬마다. 영화 <그놈이다>로 만난 아역 배우 김민서. “거의 매일 만나고 있어요. 같이 승마도 배우고 무술도 배워요. 민서와는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요. 세상에 찌들고 싶지 않은 마음이 있어서 그런가 봐요. 정신 줄을 조금 놓은 채 살고 싶고요. 계산 없이, 순수하게.”
 

3 / 10
/upload/arena/article/201602/thumb/26173-84892-sample.jpg

검은색 튜브 톱은 H&M, 검은색 가죽 프린지 스커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검은색 튜브 톱은 H&M, 검은색 가죽 프린지 스커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6년 02월호

MOST POPULAR

  • 1
    HOW COME?
  • 2
    김소연의 3막
  • 3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 4
    에이전트 H의 향수
  • 5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 아이템

    지금 막 열어본 새 시즌 여덟 브랜드의 인상적인 아이템.

  • FILM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CAR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