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관리의 신1

옷과 신발은 수시로 체크하고, 좋은 상태를 유지해주는 게 최고의 관리법이다. 옷장, 신발장에 구비해두고 시시때때로 활용할 만한 실력 좋은 관리 도구.

UpdatedOn January 21, 2016

Wardrobe

1. 행어에 본체를 걸어두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날 선 바지 주름까지 잡을 수 있는 스팀 다리미 12만8천원 한경희 생활과학 제품. 

2. 다림질 전 옷에 뿌려주면 은은한 향이 오래 지속된다. 500mL 2만9천원 꽁빠니 드 프로방스 제품. 

3. 천연 원료 성분의 얼룩 전용 세제 데타셩. 급할 때는 얼룩 부위에 극소량을 바르고 용기에 부착된 솔로 살살 문지른 뒤 물티슈로 닦아내면 제법 깨끗해진다. 500mL 1만3천5백원 라브르베르 제품. 

4. 탈취에 효과적인 패브릭 프레쉬 스프레이 250mL 2만9천원 런드레스 제품.

5. 옷장 서랍·트렁크·수트 케이스에 끼워두면 은은한 향이 2개월여간 지속되는 방향 시트지. 센티드 드로어 시트 클래식 6장 세트 3만6천원 런드레스 제품. 

6. 옷장 구석에 걸어두면 풍부한 향이 섬유에 자연스럽게 배는 왁스형 태블릿 2개 세트 3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품. 

7. 캐시미어와 같이 부드러운 섬유를 관리해주는 전용 브러시 5만원 더 캐시미어 제품. 

8. 보풀 제거에 효과적인 클로딩 브러시 9만9천원 런드레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김성덕

2016년 01월

MOST POPULAR

  • 1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 2
    10월의 테크 신제품
  • 3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4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5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RELATED STORIES

  • FASHION

    기상천외한 가방들

    기상천외한 가방들의 행진.

  • FASHION

    프레피 룩과 찰떡궁합인 스니커즈 5

    다시 돌아온 프레피 룩의 계절, 매치하기 좋은 스니커즈 5.

  • FASHION

    EDITOR'S PICK #3 닥스 퀼팅 블루종

    광활한 대지에서 영감을 얻은 재킷.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MORE FROM ARENA

  • FEATURE

    논란의 키워드

    페이크 퍼, 안티 레더, 에코 백, 지속가능한 패션, 종이 빨대, 그레타 툰베리, 친환경 자동차 등 지금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주제들에 대한 짧은 댓글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정세랑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SUMMER LOVER

    우리가 사랑해 마지않는 이토록 뜨거운 여름!

  • INTERVIEW

    루이 톰린슨은 꿈꾸지 않는다

    루이 톰린슨은 꿈을 현실로 만드는 데 능란하다. 축구팀의 구단주가 되어 모두를 놀라게 한 ‘축구광’은 최근 ‘나만의 레이블 갖기’를 20년 후 이뤄낼 꿈의 목록에 올렸다.

  • TECH

    DUTCH TOWER

    한 잔의 더치 커피를 내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 긴 기다림이 지루하지 않도록 보는 즐거움이 가득한 기구들을 살펴봤다. 마치 화려한 타워를 보는 듯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