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ast Day

턱시도와 시계, 12월 31일.

UpdatedOn December 28, 2015

ROLEX

오이스터 퍼페추얼 데이 데이트

롤렉스의 상징적인 두 가지 색이 생생하게 쓰였다. 그린과 골드. 녹록지 않은 조합이긴 하나 롤렉스니까 납득 가능한 범위 안에 있달까. 불현듯 천박해지기 쉬운 가치들은 호사롭고도 우아한 방향으로 다뤄졌다. 36mm의 자그마한 케이스 덕분에 시계는 예상보다 담담하다. 은퇴한 프로 레슬러나 촐싹대는 래퍼로 보일 리 만무하다는 것. 가격미정. 흰색 턱시도 베스트 50만원·핀턱 셔츠 가격미정 모두 바톤 권오수 제품.


 

OMEGA

드 빌 프레스티지

오메가식의 우아함을 논하자면 온전히 드 빌 프레스티지 컬렉션을 이야기해야 한다. 정직하게 동그란 케이스와 기교 없는 다이얼 디자인, 어쨌든 가장 기본적인 시계 형태를 정교하고 온순하게 매만진 흔적들이 보인다. 무슨 파란색일까, 쉽게 형언할 수 없는 파란색 다이얼에 레드 골드 케이스의 조합은 또 어찌나 고결한지. 1천1백만원대. 잉크색 벨벳 재킷 2백80만원 바톤 권오수, 턱시도 셔츠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CARTIER

로통 드 까르띠에 스몰 컴플리케이션

턱시도에 크고 복잡한 시계를 차는 것만큼 공해 같은 것도 없지만, 이 시계 정도의 컴플리케이션이라면 고개를 끄덕이고도 남는다. 12시 방향의 3중 날짜창, 6시 방향의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 시계의 맥락을 해치는 건 어디에도 없다. 오히려 비율적으로 훌륭해 보일 정도다. 시계 곳곳에서 풀풀 풍기는 ‘댄디함’에 대해선 두말할 것도 없고. 1천만원대. 숄칼라 자카르 재킷 2백90만원·핀턱 셔츠 가격미정 모두 바톤 권오수 제품.


 

GIRARD PERREGAUX

1966 스몰 세컨즈

다이얼 색을 빼놓고 이 시계를 설명할 순 없을 것 같다. 시계에서 도통 보기 힘든 색, 갈색과 금색, 거기에 살짝 도는 붉은색. 지라드 페리고는 이 색을 코냑색으로 정했다. 다이얼의 선 브러시드 피니싱 덕분에 색은 더욱 찬연해졌다. 핑크 골드 케이스와의 조합도 퍽 훌륭하고, 매끈한 악어가죽 스트랩을 선택한 것도 탁월했다. 1천9백만원대. 포도주색 숄칼라 벨벳 재킷 2백90만원 바톤 권오수, 턱시도 셔츠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DIOR TIMEPIECE

쉬프르 루즈 C03

디자인적으로 할 말이 많은 시계다. 일단 저 다이얼의 선택. 메탈릭 그레이 자개를 온전한 다이얼로 쓴 기개라든지. 그것뿐일까. 뜻밖의 날짜창과 문페이즈, 다이얼과 우아하게 합을 이루는 골드 도금 세부들, 거기다 스포티한 시계에 주로 쓰이는 펀칭 가죽 스트랩 같은 것들이 훌륭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다. 한마디로 도회적이고 드레시하다. 가격미정. 턱시도 팬츠 가격미정 생 로랑, 커머번드 가격미정 디올 옴므 제품.


 

LONGINES

엘레강트 컬렉션

론진은 시작부터 우아함을 향했다. 모든 시계들은 줄곧 우아함과 맞물려왔고, 고전성을 이토록 따르는 브랜드는 드물었다. 그런 시계들 중에서도 가장 간명하게 우아함을 이야기하는 건 엘레강트 컬렉션이다. 완벽하게 절제된 뉘앙스의 디자인, 가뿐한 두께, 그리고 악어가죽 광택 스트랩은 우아함의 전형을 보여준다. 4백만원대. 검은색 베스트·남색 보타이 모두 가격미정 디올 옴므, 핀턱 셔츠 가격미정 바톤 권오수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최아름
EDITOR 고동휘

2015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 2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 3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4
    ‘이근은 살아남는다’ 이근 대위 미리보기
  • 5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FASHION

    NEW VINTAGE

    각기 다른 영역에서 자신만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세 남자를 만났다.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요리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옷을 만든다. 이들과 함께 나눈 청바지에 대한 이야기.

  • FASHION

    우아한데 편안해

    우아하고 편안한 ‘심플리시티’ 미학을 담은 ‘Uniqlo U’의 2020 F/W 컬렉션이 공개됐다.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FASHION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MORE FROM ARENA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FEATURE

    연애하는 텔레비전

  • FASHION

    2020 F/W KEYWORD 14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미리보기

    배우 김대명이 말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