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놈놈놈

세상엔 세 종류의 남자가 존재한다. <br><Br> [2008년 8월호]

UpdatedOn July 25, 2008

 

해먹는 놈 
세월이 창창해지다 보니 요리하는 남자들이 칭송받는다. 여자를 위해 앞치마를 두른 알렉스처럼 말이다. 달걀흰자를 정갈하게 분리해 거품을 낼 줄 아는 것, 토마토를 팔팔 끓는 물에 삶아 퓌레를 만들 줄 아는 것, 당면과 메밀 면을 재료로 한 요리의 불 조절에 일가견이 있는 게 경쟁력이 되는 세상이다. 일단 공감각적 행위를 즐길 수 있을 만큼 일상에 여유가 있다는 뜻이고 경험적 우위에 있다는 뜻이다. 그런 세상이다. 요즘, 혼자 사니 어쩔 수 없이 솥뚜껑을 연다는 궁상맞은 남자를 보기란 힘들다. 장을 잘 보는 남자에게 가산점이 무한정 쏟아지는 게 요즘이다. 쌀만 불릴 줄 아는 남자가 아니라 야채를 볶고 지단을 내고 고기를 잴 줄 아는 남자, 그들의 우수성은 잔일에 능하다는 데 있다. 잔일이라 함은 오감의 행위를 말한다. 옷의 안감을 살피는 일, 소설 속 문장에 감동하는 일, 풀과 나무에 감사하는 일, 누군가의 안색과  입맛을 살피는 일에 익숙하다는 뜻이다. 평생을 어머니와 아내의 밥상을 타고 넘나들며 사는 남자와는 근원적으로 다르다는 얘기다. 술의 향과 맛에 상관없이 폭탄주를 말아 혀의 본성을 마비시키는 게 일상인 사람들이 갖지 못한 ‘잔감정’이 파릇하다는 것이다. 또한 아날로그적이라고도 할 만하다. 요리란 것이 손을 써서 찬찬히 돌보는 행위여서다. 게다가 요리엔 트렌드란 이름으로 퓨처리즘이 적용된 적이 없다. 요리의 원리와 재료는 원시적일수록 좋다는 게 근본이니 음식 만들기를 즐기는 사람들은 적어도 자연 친화가 무엇인지 부지불식간에 체득하게 된다.
그래서 손에 물 묻히기를 좋아하는 남자들은 찰지다. 옷을 고르고 사고 입고, 차를 고르고 타고 달리고, 음악을 고르고 듣고 즐기는 점성이 찰지다. 감성 점도가 그만큼 높다는 거다. 
결혼 안 한 여자들은 이런 남자들을 두고 ‘이상형’이라 부른다.
요리하는 남자는 그녀들의 환호를 먹고 자라 피부에서도 광이 난다.

잘 먹는 놈
요리를 하는 놈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잘 먹는 자에겐 찬사가 이어진다. 이건 하늘을 이고 살아온 이래 대대손손 전해오는 본능적 호감이다. 물론 ‘게걸스럽다’는 하대의 표현이 존재하긴 하지만 그거야 가난했던 시절의 수식이지 웰빙이니 슬로 푸드니 하는 철학적 밥 먹기를 강요하는 21세기에는 좀처럼 듣기 힘든 말이다. 예로부터 잘 먹는 놈에겐 복이 딸려온다 했다. 상식적인 사회에서는 남이 내온 음식을 4/5 이상 먹는 것이 매너이며, 볼썽사나운 짓만 하지 않는다면 접시 밑바닥이 드러나도록 먹는 건 흉잡을 일이 아니다.
잘 먹는 놈은 평생 어머니와 아내의 칭찬을 받고 살찐다.

막 먹는 놈
막 먹는 놈을 수식하는 단어 혹은 문장 몇 가지. ‘본데없다, 게걸스럽다, 가래터 종놈 같다, …’ 뭐 그리 고상한 표현은 아니다. 메뉴를 고르는 데 들이는 시간과 고른 메뉴를 먹어치우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짧은 족속이다. 일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돌쇠형 남자들이 주를 이루는데 과거엔 ‘우직하다’는 이유로 칭찬받았으나 일만 하는 남자가 무매력으로 매도되는 요즘엔 뒷방 신세다.
일만 해서 몸 곯고 인기 없어 맘 곯는다.   


아레나 코리아 편집장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우주소녀의 새 출발
  • 2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3
    천공 술집
  • 4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 5
    박지환의 오묘한 조화

RELATED STORIES

  • BEAUTY

    올인원 워시 4

    단 하나로 쉽고 빠르고 개운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워시.

  • BEAUTY

    바다를 담은 향수

    너르고 휘황한 바다의 잔향을 담았다.

  • BEAUTY

    지속가능 뷰티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한 두 가지 케이스.

  • BEAUTY

    Cool for the Summer

    청량한 여름을 위한 또 하나의 필수품.

  • BEAUTY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MORE FROM ARENA

  • INTERVIEW

    더 보이즈의 세 소년

    지지 않는 태양처럼 뜨겁고 선명한 더보이즈의 현재, 주연, 선우와 보낸 한낮.

  • ARTICLE

    Mr. BROWN

    갈색으로 그려낸 가을날의 초상.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 REPORTS

    일회용 생활

    어떻게 찍혔는지 볼 수도 없고, 지울 수도 없다. ‘찰칵’ 하는 셔터 소리가 매력적인 일회용 카메라를 다섯 명의 남자에게 줬다. 그들은 이런 봄날을 보냈다.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