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시계 셋

당장 손목 위에 올리고 싶은 아름다운 시계 3.

UpdatedOn May 04, 2015

 

Cartier 끌레 드 까르띠에
얼마간 파인 워치메이킹에 집중하던 까르띠에가 다시 심플하고 상징적인 시계 컬렉션을 론칭했다. ‘끌레 드 까르띠에(Cle de Cartier)’라는 이름의 시계, 여기서 끌레는 프랑스어로 열쇠를 뜻한다. 왜 열쇠를 시계의 이름으로 쓰는지는 크라운을 보면 답이 나온다. 동그란 크라운이 아니라 사각형을 띠고 있는데 이 모양이 마치 오래된 벽시계를 와인딩할 때 썼던 열쇠를 닮은 것에서 착안한 거다.

시계의 묘미는 이 크라운을 감는 것에 있다. 마치 열쇠로 시계를 감는 것처럼 ‘드르륵’ 하는 소리와 익숙지 않은 손끝의 느낌이 제법 흥미롭다. 시계는 까르띠에의 새로운 인하우스 무브먼트 1847 MC를 적용했다. 이 무브먼트는 양방향 와인딩이 가능해 꽤 효율적이다. 고요하고 참하게 생긴 외양이 조금 여성스럽지 않나 싶지만 손목에 올려보면 그런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






  • none
  • 얇은 저지 소재 슬리브리스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검도복을 연상시키는 실크 재킷 3백19만원·통이 넓은 바지 85만원 모두 폴 스미스 by 10 꼬르소 꼬모, 둥근 프레임 선글라스 21만5천원 비씨비걸스 제품.

Tiffany&Co. CT 60
티파니에서 남자 시계를 산다는 게 쉽게 연상되지 않겠지만, 당신의 편견과는 무관하게 티파니는 아주 오랜 워치메이킹 역사를 가진 브랜드다. 1853년 뉴욕 티파니 매장에 세운 아틀라스 시계는 뉴욕 최초의 공공 시계로, 이 시계를 기준으로 시간을 맞추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뉴욕 미닛’이라는 신조어를 만들기도 했고, 비슷한 시기 파텍 필립과 함께 제네바에 워크숍을 열어 함께 시계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2000년대 후반 스와치 그룹과 파트너십을 맺었지만 불화가 있어 오랜 소송과 함께 관계를 정리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녹록지 않은 시간을 보낸 티파니는 결국 자체적으로 시계 컬렉션을 론칭했다. ‘CT 60’, 워치메이커로서 티파니의 유산과 뉴욕적인 이미지를 담은 시계로,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이 착용했던 티파니의 골드 워치에서 영감을 받았다. 시계는 빈티지한 프린트로 복고적인 분위기를 강조하면서도 케이스나 브레이슬릿 등의 형태는 아주 현대적인 느낌이다. 라주페레의 무브먼트를 수정해 사용했다.

Gucci Timepieces 구찌 다이브
너무나 안정적인 브랜드였던 구찌가 요즘 아주 ‘핫’하다.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만드는 레트로풍 컬렉션에 홀딱 반한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니다. 그는 구찌의 상징 같은 요소들을 아주 영특한 방법으로 활용한다. 이를테면 홀스빗, GG 로고, 뱀부, 웹 스트라이프 같은 것들을 전형적이지 않게 쓴다. 그래서일까, 다소 고루해 보이던 그 요소들도 언젠가부터 눈에 다시 들어오기 시작했다.

구찌 타임피스도 여기에 동참했다. 너무나 익숙한 웹 스트라이프 나토 스트랩을 다이버 시계에 매치한 구찌 다이브를 선보인 것.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요소의 결합이 생각보다 재밌다.









  • none
  • 얇은 저지 소재 슬리브리스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검도복을 연상시키는 실크 재킷 3백19만원·통이 넓은 바지 85만원 모두 폴 스미스 by 10 꼬르소 꼬모, 둥근 프레임 선글라스 21만5천원 비씨비걸스 제품.

예쁘게 감는 법
오토매틱 시계를 몇 개 모으는 단계에 이르면 별안간 갖고 싶은 물건이 생긴다. 시계에 알아서 밥을 줄 워치 와인더다. 하지만 이걸 고르는 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니다. 값싼 워치 와인더는 되려 시계 무브먼트에 해를 줄 수 있고, 일단 예쁘지가 않다. 성능 좋고 비싼 건 시계보다 비쌀 확률이 높은 데다, 살 수 있다 한들 디자인이 대부분 지루하다. 그에 반해 스위스 큐빅의 것은 제법 구미가 당길 요소들이 있다.

색색의 큐브형 디자인은 한 손으로 잡을 수 있을 정도고 어디에 올려두어도 화창하게 예쁜 구석이 있다. 그래도 중요한 건 성능. 좌우 각 방향당 하루 평균 9백50번 회전하며, 특정 무브먼트에 맞춰 방향과 회전수를 조절할 수도 있다. 그리고 스위스 큐빅의 웹사이트에서 프로그램을 내려 받은 후 USB 인터페이스 케이블을 통해 시계의 활동 데이터를 축적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점 등을 봤을 때 겉만 예쁜 물건이 아니다. 1~12개 보관용이 있으며 색, 소재도 취향 따라 고르면 된다.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2015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2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3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 4
    선호의 두식
  • 5
    비투비, 그리고 비트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ANIMAL PRINT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 FASHION

    Walk into Nature

    이번 시즌 패딩 아우터로 무장한 채 아이슬란드로 떠났다.

  • FASHION

    SPRING MOOD BOARD

    올봄, 곳곳에서 발견하게 될 네 가지 키워드.

  • REPORTS

    판타스틱 듀오

    지난겨울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었던 두 남자. 쇼트트랙의 판타스틱 듀오, 임효준과 곽윤기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난 뒤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

  • REPORTS

    유인영 + 이원근

    유인영과 이원근은 영화에서 만났다. <여교사>는 그들을 이어준 가교였다. 둘은 영화를 통해 선후배로 묶였다. 그 인연의 매듭은 촬영한 지금까지 단단하다. 살갑지 못한 후배였던 유인영은 어느새 선배가 돼 이원근에게 먼저 말을 걸었다. 낯가림 심한 후배 이원근은 선배가 내민 손이 반가웠다. 낯선 두 사람 사이엔 영화라는 공통점이 있다. 영화를 사이에 두고, 손 내밀고 화답한다. 영화가 미치는 다양한 영향 중 하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