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pecial Inner

UpdatedOn December 22, 2014

Down
버겁게만 느껴졌던 다운을 셔츠처럼 입을 수 있게 됐다. 가벼운데 속은 든든하다.

패딩 시장이 포화 상태이긴 한가 보다. 우리나라가 시베리아도 아니고 좀 과한 공급이긴 했다. 이에 반하는 브랜드들이 다운을 이너웨어로 만들기 시작했다. 이제 사람들은 겉보다 속을 채우길 원한다는 걸 안 거다. 다운을 이너로 만들면서 가장 좋은 점은 안 입은 듯 가볍다는 거다. 그럼에도 마치 방탄조끼를 입은 것처럼 속은 든든하다. 솔직히 실내 생활을 많이 하는 현실에선 곰처럼 부피가 큰 패딩 아우터보다 여러모로 알찬 이너웨어가 더 필요하다. 이런 실용적인 측면 이외에도 다운 이너는 탄탄한 레이어드 룩을 연출하기에 용이하다. 아우터 사이로 살짝 드러나는 다운은 당신이 얼마나 현실적인 멋쟁이인가를 대변해줄 것이다. 다운을 과시용으로 여기는 요즘, 실용적인 다운 이너로 그런 이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것도 꽤나 통쾌한 일이다.

1. 풀오버로 착각할 만큼 여밈 장식을 잘 숨긴 카키색 다운 베스트 68만원 논네이티브 by 에크루 제품.
2. 칼라가 없어 레이어드하기 용이한 카키색 다운 재킷 9만9천9백원 니코앤드 제품.
3. 검은색 세로결이라 날씬해 보이는 다운 재킷 62만8천원 록키 마운틴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4. 헨리넥이 독창적인 흰색 다운 베스트 31만6천원 이스트로그 제품.
5. 솜사탕 같은 경량감을 자랑하는 감색 다운 베스트 5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6. 묵직한 디자인이 안과 밖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검은색 다운 베스트 79만원 하버색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Fleece
때론 실용성을 위해 만든 옷이 멋을 뛰어넘을 때가 있다. 지금 플리스가 그렇다.


플리스는 양모 또는 양털같이 부드러운 직물로 만든 옷을 말한다. 실용적일 줄만 알았던 이 소재를 일상으로 끌어올린 두 브랜드가 있다. 먼저 플리스로 대표되는 파타고니아다. 파타고니아는 플리스 재킷을 1980년대부터 만들었다. 이후 플리스 재킷은 파타고니아의 상징이 되었고, 지금까지도 이어오고 있다. 파타고니아 특유의 여유와 감성은 요즘 들어 더욱 주목받고 있는데, 여기에 플리스 재킷도 크게 한몫했다. 파타고니아의 플리스 재킷이 신호탄이었다면, 유니클로는 플리스 재킷을 대중에게 본격적으로 전파하는 역할을 했다. 몇 해 전부터 겨울철이면 어김없이 플리스 재킷을 내놓았고, 특유의 담백함으로 일상복과 친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 두 브랜드 덕에 플리스는 올겨울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소재가 되었다.

1. 몸에 가볍게 밀착되어 안 입은 듯 편안한 회색 플리스 베스트 16만8천원 파타고니아 by 어바웃 제품.
2. 각기 다른 크기의 주머니가 귀여운 베이지색 플리스 재킷 20만9천원 스펙테이터 by 므스크 샵 제품.
3. 오래된 등산가처럼 보이게 만들어줄 진회색 플리스 재킷 22만2천원 마나스타시 by 블루스맨 제품.
4. 아우터로도 손색이 없을 만큼 내구성이 짱짱한 갈색 플리스 재킷 59만8천원 더블텝스 by 후즈 제품.
5. 안과 밖으로 부담 없이 입을 수 있는 파란색 플리스 재킷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6. 효율적인 구조의 크림색 플리스 베스트 9만9천원 어네이티브 제품.


Flannel
오랫동안 벌목꾼의 셔츠는 겨울철 이너웨어의 상징이었다. 지금도 여전하다.


클래식이라 불리는 옷들은 많이 알고 많이 가지고 있으면 좋다. 그런 옷들은 변함없이 오래 입을 수 있고, 가끔씩 새로운 트렌드처럼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하니까. ‘럼버잭 셔츠(Lumberjack Shirt)’라 불리는 이 클래식 셔츠도 마찬가지. 왠지 익숙한 트렌드다. 럼버잭은 수십 년 전 전기톱이 없던 시절, 도끼로 직접 나무를 베던 벌목꾼을 의미한다. 캐나다나 미국에서 활동하던 벌목꾼들은 추위를 견디기 위해 울을 압축한 소재인 플란넬로 만든 셔츠를 입었다. 셔츠에 서로 대비되는 단색을 조합한 것은 야외에서 일할 때 가시성을 높이기 위함과 쉽게 때가 타지 않아서였다. 이렇게 탄생한 럼버잭 셔츠는 핏기 없는 겨울옷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이너웨어로 활용했을 때 진가는 배가된다.

1. 칼라 끝이 뾰족해 웨스턴 느낌이 나는 플란넬 셔츠 16만8천원 니들워크 by 블루스맨 제품.
2. 차분하면서도 이색적인 체크 문양 플란넬 셔츠 32만8천원 아페쎄 제품.
3. 아우터로도 손색이 없을 만큼 두툼하고 짱짱한 플란넬 셔츠 17만9천원 에스피오나지 by 웨어하우스 제품.
4. 기본에 충실한 패턴의 붉은색 플란넬 셔츠 13만2천원 필슨 by 어바웃 제품.
5. 적당한 두께감과 단순명료한 디자인이 현대적인 플란넬 셔츠 25만원 베드윈 by 에크루 제품.
6. 인디고 염색 실을 사용한 체크 셔츠 31만5천원 오슬로우 by 아이엠샵 제품.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2014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 2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 3
    내 눈을 위하여
  • 4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5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RELATED STORIES

  • FASHION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대담함을 재정립한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 FASHION

    WATCHMATE

    차고 난 뒤 넣어두세요. 시계는 소중하니까요.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MORE FROM ARENA

  • FEATURE

    서울 아파트 상상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암벽을 올라가고, 사막을 달리는 남자. 이근 대위는 타고난 군인이자 생존 전문가다. 흔들리지 않는 뚝심으로 특수부대라는 목표를 이뤄내고, 지옥 훈련을 두 번이나 경험하며 강화된 캡틴 코리아다. 액션 영화만 보는 눈물조차 없는 이근은 지금 내적 갈등에 휩싸였다. 치열한 미디어 세계에서 생존을 숙고 중인 그를 만났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