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담배 가게 아저씨

내 나이쯤 되니 예전처럼 담배 피우는 남자가 멋있어 보이진 않는다. 어렸을 때나 긴 손가락에 뽀얀 연기 어쩌고저쩌고 하며 멋있다고 생각하지, 이제는 저 담배 연기가 얼마나 피부를 썩게 만들까 하는 생각뿐이다. <br><br>[2007년 8월호]

UpdatedOn July 23, 2007

Editor 김민정

내 나이쯤 되니 예전처럼 담배 피우는 남자가 멋있어 보이진 않는다. 어렸을 때나 긴 손가락에 뽀얀 연기 어쩌고저쩌고 하며 멋있다고 생각하지, 이제는 저 담배 연기가 얼마나 피부를 썩게 만들까 하는 생각뿐이다. 하지만 ‘시가’는 다르다. 담배가 고등학생 시절 로망 정도로 남아 있다면 시가는 40대 초반의 중후함이 배어 나오는 섹시한 남자를 떠올리게 한다. 더 나이 들면 이 환상마저 깨질지 모르지만. 시가를 피는 건 엄두도 안 나던 차에 ‘서울시가클럽’에서 초대장을 받았다. 이곳에서 직접 시가를 만들어보는 이벤트가 열린다는 것이다. 그것도 쿠바에서 날아온 장인 알프레도 피노 씨의 지도 아래 말이다. 시가는 한 나무에 자랐지만 햇빛을 받는 정도에 따라 서로 기능이 다른 5장의 잎으로 만들어진다. 우선 시가 속에는 쉽게 잘 타는 볼라도, 아로마 향을 내며 시가 맛을 결정하는 세코, 천천히 타면서 강한 맛을 내는 리게로가 들어간다. 담배도 못 피우던 내가 묵직한 시가를 물어보았다. 담배가 폐로 연기를 마시는 것이라면 시가는 코로 향을 음미하는 것이란다. 그 맛이 그다지 나쁘지 않다. 오히려 이 마감에 그 시가 한 대가 생각나다니. 심리학자 프로이트는 “흡연은 키스할 대상이 없을 때 꼭 필요한 것”이라 했다. 이게 나의 흡연 이유가 될는지도 모르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민정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논란에서 살아남기
  • 2
    전기차 모두 모여
  • 3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4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 5
    더 보이즈의 소년들

RELATED STORIES

  • BEAUTY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 BEAUTY

    그 남자 향수, 그 여자 향수

    취향이 다른 남자와 여자 10명에게 이성에게 권하고 싶은 향수와 그 이유를 물었다.

  • BEAUTY

    JUST TWO OF US

    우리 둘만이 공유하는 커플 향수.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MORE FROM ARENA

  • FASHION

    아크로님 테크 웨어

    더 견고해진 테크 웨어의 본질.

  • TECH

    HOW COME?

    1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유준상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INTERVIEW

    'RISING TIKTOKER' 미리보기

    2021년을 선도할 틱톡커 5

  • CAR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마침내 포르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서울에 도착했다. 타이칸이 공개된 포르쉐 타이칸 아레나의 이모저모를 담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