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WELLNESS

WELLNESS

무좀 탈출기

쾨쾨한 냄새가 발끝에서 올라오는 이 계절. 어떻게 해야 무좀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을까?

On August 16, 2022

3 / 10
/upload/woman/article/202208/thumb/51669-494815-sample.jpg

 

여성도 취약한 무좀

온몸에 땀이 흐르는 여름이면 불청객처럼 찾아오는 무좀. 뜨겁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무좀 환자들의 시름이 깊어진다. 겨우내 호전된 줄 알았던 무좀이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다. 무좀을 일으키는 피부사상균은 특히 고온 다습한 여름에 번식이 활발하게 이뤄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2020년 조사 결과 1년 중 날이 따뜻해졌다가 더워지는 5~8월에 무좀 환자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8월에 환자 수가 가장 많다.

무좀은 피부사상균이라는 곰팡이가 피부의 각질층에 침입, 기생하며 발생하는 질병이다. 보통 발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지만 손이나 두피, 얼굴, 사타구니 같은 부위에 발병하기도 한다. 발 무좀은 평소 통풍이 잘되지 않는 3~5번째 발가락 사이, 발바닥, 발뒤꿈치에서 발생한다. 증상은 다음과 같다. 발톱에 광택이 점점 사라지고 변색이 되며 갈라짐 현상이 나타난다. 발톱과 발 피부가 두꺼워지고, 가려움증은 물론 쓰라림과 통증이 따르기도 한다. 무좀은 습기 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생기지만 증상이 지속되면 극심한 건조증을 겪게 된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악취를 동반한다. 그대로 방치하면 감염 부위가 점점 넓어지고, 피부 깊은 곳에 균이 침투해 치료가 까다로워지는 상황에 이른다.

무좀은 대개 남성에게 발병하는 질병으로 알려졌지만, 여성에게도 취약한 질병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년 1~5월 전체 무좀 환자 가운데 남성이 24만 336명으로 47%, 여성이 27만 1,479명으로 53%를 차지했다. 특히 손발톱 무좀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고. 하이힐처럼 발을 조이는 신발을 자주 착용하면서 발가락 사이에 맺힌 땀을 흡수하지 못해 피부사상균에 노출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발톱 무좀은 균이 발톱에 침투해 각질을 영양분으로 삼아 백선을 일으킨다. 주로 발바닥, 발가락 사이에 감염됐다가 발톱으로 부위가 확장되는 경우가 많다. 발톱 변형, 색 변화, 분리, 각질화 단계로 증상이 악화된다. 발톱의 표피가 흰색, 황색, 짙은 회색으로 변하고 각질층이 쌓이면서 점점 두꺼워진다.

무좀은 초기에 발견하기 어려운 피부 질환으로 꼽힌다. 건선, 습진 같은 피부 질환과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무좀과 비슷한 피부 질환으로는 한포진이 있다. 한포진은 비염증성 수포성 질환으로 손이나 발에 크고 작은 물집이 생기는 피부 질환이다. 무좀과 마찬가지로 여름철 발병 위험이 높고, 피부가 벗겨지거나 갈라지는 증상으로 악화된다. 또 치료 시기를 놓치면 피부가 딱딱해진다.
 

잘못된 생활 습관

무좀을 일으키는 피부사상균에 노출되는 경로는 다양하지만 균이 번식하는 환경엔 공통점이 있다. 습기 조절 실패와 통풍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 특히 여성에게 자주 발병하는 발톱 무좀은 앞코가 막힌 신발을 자주 신다가 균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발에 꽉 끼는 하이힐이나 부츠, 여름철 맨발에 장화를 신는 행위는 통풍에 방해가 돼 피부사상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여기에 땀 흡수를 돕는 면양말 대신 스타킹을 신는 횟수가 많아지면 무좀에 노출되기 쉽다. 또 수건, 슬리퍼 등을 공용으로 이용하는 곳에서 피부사상균에 감염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대중목욕탕, 헬스장, 수영장이 있다. 해당 장소는 공통적으로 실내 온도가 높고 습한 환경이기 때문에 피부사상균이 증식하기 쉽다. 또 여름철 자주 하는 매니큐어, 페디큐어도 무좀 감염 위험을 높인다. 손발톱 관리 도구를 사용하면서 손발톱에 형성된 보호막을 제거하거나 막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의 경우 무좀으로 인해 두껍고 변형된 발톱을 가릴 목적으로 매니큐어, 페디큐어를 하는데 전문의들은 질환을 악화시키는 행위라고 입을 모은다.

가족 가운데 무좀 환자가 있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무좀 환자가 발생한 가구는 가족 모두 무좀 검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 무좀 환자가 완치된 이후 다른 가족에게 무좀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대체로 건강한 피부를 가진 사람은 쉽게 감염되지 않지만,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의를 기울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수건, 실내용 슬리퍼 등 가정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품은 따로 분리하고, 손톱깎이 같은 물품은 소독용 에탄올로 관리하는 게 좋다.


팩트 체크

X 무좀약은 간에 해롭다
먹는 약이 간 건강을 해친다는 소문이 자자하지만 옛말일 뿐이다. 간 독성이 높은 약은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간이나 신장을 통해 대사되고 복용 기간이 길어 신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하다.

O 전문의의 진단이 필수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무좀약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반드시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더군다나 무좀의 종류와 상황에 따라 사용하는 약품의 제형이 다르니 제대로 된 치료를 위해선 진단이 필수다.

X 빙초산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빙초산은 피부사상균을 녹여 무좀을 치료하는 민간요법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하지만 피부사상균에 감염된 피부의 부피를 완벽하게 알 수 없을뿐더러 정확한 제거를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자칫 부차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피부의 부식으로 인한 부상은 물론 화상, 발가락이 유착되는 후유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 국민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무좀은 국민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표적인 피부 질환이다. 무좀 치료는 보통 먹는 약 복용을 우선으로 하지만, 신장 기능 저하와 같은 부작용을 앓는 환자에게는 레이저치료를 권장하는 경우도 있다. 레이저치료는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숙지해두는 게 좋다.

자가 진단 리스트
□ 손발톱 끝이 잘 부서진다.
□ 손발톱이 이전에 비해 두꺼워졌다.
□ 손발톱 색이 황색, 짙은 갈색 등으로 변색됐다.
□ 손발톱이 잘 빠지며, 부위에 통증이 느껴진다.
□ 손발톱에서 불쾌한 냄새가 난다.
□ 손발톱에 흰 가루가 생긴다.
*아래 내용 중 2개 이상 해당되면 전문의의 진단이 필요하다.

 

CREDIT INFO

에디터
김연주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이은주 본인 제공
2022년 08월호

2022년 08월호

에디터
김연주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이은주 본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