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COOKING

COOKING

홈 쿡은 장비발! 신상 에어프라이어 체험기

각종 조리 기능과 주방 일손을 거들어주는 자동 세척 기능까지 주부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요즘 에어프라이어. 점점 진화하는 제품 중 주목해볼 만한 신상 에어프라이어를 꼽아봤다.

On March 24, 2022

/upload/woman/article/202203/thumb/50534-482986-sample.jpg

락앤락 오븐형 스팀 에어프라이어

서랍식으로 열 수 있는 오븐형 제품으로 전면 투시창과 내부 램프가 있어 요리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 식재료가 닿는 내부 전체와 기본 구성품 모두 열에 강한 스테인리스 304 소재를 적용해 위생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겉바속촉’ 요리를 완성하는 스팀 히터 기능으로 활용도를 높였다. 12.5L 25만8천원.

K-QUEEN 10기 김효진

K-QUEEN 10기 김효진

8가지 자동 조리 기능에 스팀 청소 기능까지 더해 편리함을 극대화한 제품. 웬만한 재료는 조리 가능한 넉넉한 용량에 비해 콤팩트한 사이즈라 좁은 주방에서 사용하기 좋다. 조리 중 도어를 열면 전원이 자동 차단돼 아이나 반려동물이 있는 집에 제격. 

/upload/woman/article/202203/thumb/50534-482988-sample.jpg

인스턴트 볼텍스 플러스 클리어쿡 에어프라이어

본체 상단에 장착된 필터가 조리 시 냄새와 연기를 흡수하는 기특한 제품. 내부를 볼 수 있는 투명한 조리창을 바스켓에 장착해 조리 도중 열고 닫는 번거로움을 줄여준다. 덕분에 내부 열 손실 없이 모든 조리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강력한 공기 순환 기능은 뜨거운 공기만으로도 마치 기름에서 튀긴 것과 비슷한 맛을 구현한다. 5.7L 12만원대. 

<우먼센스> 에디터 문하경

<우먼센스> 에디터 문하경

전면부 클리어쿡 조리창으로 조리 과정을 확인할 수 있어 간편하다. 조리 중 발생하는 냄새와 연기에 민감한 편인데, 제품에 장착된 이중 필터 덕분에 주방 공기질 걱정으로부터 안심이다. 최대 45회 사용 후 필터 교체 시기까지 알려줘 간편하다.  

/upload/woman/article/202203/thumb/50534-482987-sample.jpg

테팔 에어프라이어 이지프라이 그릴&스팀

5중 열선의 강력한 열풍 기술과 테팔 스팀 테크놀로지로 기름은 제거하고 육즙은 촉촉하게 살려 조리한다. 에어프라이어 사용 시 주로 이용하는 통삼겹, 냉동식품 등 7가지 요리를 알아서 조리하는 자동 모드, 3가지 수동 모드를 갖춰 다양하게 요리할 수 있다. 100℃ 고온 스팀으로 찜 요리는 물론, 살균 세척까지 가능하다. 6.2L 33만원대.

K-QUEEN 10기 김지현

K-QUEEN 10기 김지현

에어프라이어, 전기그릴, 찜기 기능까지 갖춘 멀티 아이템. 닭 2마리도 거뜬한 대용량 사이즈로 손님을 초대해 홈 파티 음식을 준비할 때 유용하다. 자동 스팀 세척 모드로 청소하기 어려운 열선 부분의 기름때까지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어 대만족. 

/upload/woman/article/202203/thumb/50534-482989-sample.jpg

PN풍년 스텐 에어프라이어 오븐

내·외부 전체 풀 스테인리스스틸 소재로 코팅이 벗겨지거나 마모되는 등의 위험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전면부에 오븐용 유리를 장착해 뚜껑을 열지 않고도 조리 중간에 음식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간편하다. 3단까지 사용 가능한 특대용량으로 부피가 큰 재료도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것 또한 장점. 22L 40만원대.

K-QUEEN 10기 남기홍

K-QUEEN 10기 남기홍

풀스텐이라 위생적이고 청소까지 간편해 매일 사용하기에 적합한 제품. 블랙&실버 톤의 모던한 디자인까지 매력적이다. 6가지 다양한 모드와 360도 회전하는 로티세리 기능까지 갖춰 기름기만 쏙 빼고 고기를 익힐 수 있어 만족스럽다.  

CREDIT INFO

에디터
문하경
사진
박충열
2022년 04월호

2022년 04월호

에디터
문하경
사진
박충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