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FASHION

코트 예찬

겨울 아우터의 화룡점정은 클래식한 코트. 찬 바람이 온몸에 스며들어도 특유의 매끈한 핏을 포기할 수 없는 ‘얼죽코’들을 위한 코트에 관한 모든 것

On December 07, 2021

3 / 10
/upload/woman/article/202112/thumb/49717-474082-sample.jpg

 

혹한에는 롱 패딩만 한 게 없다. 모양이야 어떻든 온몸을 꽁꽁 감싸주는 패딩은 이불 밖은 위험한 강추위에도 문 밖으로 나갈 수 있는 갑옷 같은 존재가 돼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죽코’는 매년 겨울 건재하다. 얼죽코는 ‘얼어 죽어도 코트’라는 뜻의 신조어. 롱 패딩이 판치는 겨울에도 코트만을 고수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생긴 말이다. 아무리 추워도 꿋꿋하게 코트만 고집하게 만드는 코트의 매력은 무엇일까? 아마도 코트라는 겨울 아우터를 통해 한 사람의 사회·경제적 지위부터 삶의 태도와 취향이 드러나기 때문일 거다.

1960년대의 영화 <세브린느> 속 카트린 드뇌브는 집 밖을 나설 때면 이브 생로랑의 미니멀한 실루엣의 테일러드 코트를 걸쳐 이중생활을 하는 상류층 여인의 권태와 욕망을 드러냈다. 1950년대의 뉴욕을 배경으로 한 영화 <캐롤>에서 백화점 점원 대 손님으로 만난 ‘테레즈’(루니 마라 분)와 ‘캐롤’(케이트 블란쳇 분)은 탐스러운 모피 코트와 네이비 후드 코트를 입었다. 부유한 중년인 캐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고 빈곤한 테레즈를 코트를 통해 상징한 것. 그뿐만 아니라 잘 재단된 코트가 선사하는 매끈한 핏은 다른 아우터들이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우아함을 발산한다.

/upload/woman/article/202112/thumb/49717-474083-sample.jpg

이번 시즌에도 코트의 유혹을 떨쳐버리기 힘들 만큼 다채로운 코트의 향연이 런웨이 위에 펼쳐졌다. 클래식한 코트의 대명사, 막스마라는 당장 뺏어 입고 싶을 만큼 멋스러운 다채로운 소재의 캐멀 코트를 선보였고, 제이슨 우와 록산다, 토즈 등은 심플한 디자인에 컬러 트리밍으로 포인트를 준 투톤 컬러 코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분더캄머의 신혜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올 겨울에는 포멀한 테일러드 라인에 살짝 ‘사이즈 업’된 스타일의 코트가 유행할 전망이에요. 아이템 자체는 격식을 차린 듯 포멀한 무드이지만, 캐주얼한 데님이나 스니커즈로 힘을 빼면 쿨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어요”라고 조언했다.

이제 옷장 속에서 자신만의 면밀한 취향을 확실히 드러내는 코트를 골라 입고 페스티브 시즌의 낭만을 느껴볼 차례다.


 잘 고른 코트 한 벌 

코트의 성패는 소재가 좌우한다. 소재만 신경 써서 골라도 10년은 거뜬히 입을 수 있다. 꼼꼼히 살펴봐야 할 3가지 겨울 대표 소재, 그리고 시간이 흘러도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는 소재별 관리법을 소개한다.

/upload/woman/article/202112/thumb/49717-474084-sample.jpg

WOOL COAT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국민 코트 소재’인 울. 양털을 가공한 소재로 공기를 풍부하게 함유해 따뜻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울만 100% 사용한 코트는 보온성과 착용감이 뛰어나지만, 보풀이 잘 나고 무거운 단점이 있어 합성섬유와 혼방으로 제작하는 경우가 많다. 합성섬유와 혼방된 울 코트를 선택할 때는 보온성을 생각해 울이 80% 이상 함유된 것을 고를 것. 가격은 울 100%보다 저렴하면서도 구김이 덜 가고 보풀이 적게 일어나 실용적이다.

CARE TIPS
착용 후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널어 습기를 없앤 뒤, 코트 결을 따라 솔로 먼지를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옷감 마모로 보풀이 일어나기 쉬우니 잦은 세탁을 피할 것. 부분 오염 시에는 물에 세제를 푼 뒤 천에 묻혀 코트 오염을 제거한다. 드라이클리닝은 모의 윤기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1년에 1~2회 하는 것이 적당하다. 드라이클리닝 후에는 반드시 비닐을 제거해 통풍이 이뤄지도록 신경쓸 것.

/upload/woman/article/202112/thumb/49717-474085-sample.jpg

CASHMERE COAT

'섬유의 보석'이라고 불리는 캐시미어는 인도 북부의 카슈미르 지방에서 나는 캐시미어 산양의 털실로 짠 부드러운 능직물이다. 가벼운 무게, 부드러운 촉감과 고급스러운 광택, 어느 소재도 따라올 수 없는 뛰어난 보온성으로 최고급 소재로 인정받고 있다. 산양의 피부에서 탈락된 털로 만들기 때문에 희소가치가 있는 만큼 높은 가격이 단점. 캐시미어 혼용률이 높을수록 따뜻하고 부드럽지만, 습기나 온도, 외부 마찰 등 자극에 약해 변형이 쉽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CARE TIPS
습기에 약하기 때문에 눈이나 비가 오는 날은 입지 않는 것이 좋다. 만일 물이 묻었다면 마른 수건으로 가볍게 눌러 물기를 없앤 뒤 걸어놓은 채로 가볍게 손질한다. 햇볕이나 불에 쬐는 것은 금물!
보풀이 생길 경우 뜯어내지 말고 세탁 전 가위로 가볍게 잘라준다. 구입 후 처음 세탁은 반드시 드라이클리닝을 한다. 캐시미어 소재는 좀이나 해충이 좋아하는 소재이기 때문에 보관 시 방충제와 함께 보관해야 한다.

/upload/woman/article/202112/thumb/49717-474086-sample.jpg

ALPACA COAT

알파카 산양의 털로 짠 직물로 울의 실용성과 캐시미어의 고급스러움을 두루 갖춘 소재. 특유의 재질감이 돋보이는 알파카는 보온성은 기본, 캐시미어만큼 부드러운 감촉과 실크처럼 고급스러운 광택이 특징이다. 정전기와 먼지가 잘 달라붙지 않는 데다 변색이 되지 않아 실용적이며, 울과 함께 가장 대중적인 코트 소재로 알려져 있다. 쉽게 털이 뭉치고, 열이나 압력을 가하면 변형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CARE TIPS
얼룩이 생기거나 때가 묻었다면 스펀지에 세제를 묻혀 가볍게 두드리듯 지우고 마른 수건으로 닦아 마무리한다. 장시간 가방을 메거나 의자에 앉아 있어 털이 눌려 뭉치거나 광택이 사라진 경우에는 스팀 타월을 옷 표면에 살짝 대준 뒤 털을 가볍게 쓸어주면 특유의 광택이 다시 살아난다. 반드시 옷걸이에 걸어 보관해야 열이나 압력에 의한 변형을 방지할 수 있다.

CREDIT INFO

에디터
정소나
2021년 12월호

2021년 12월호

에디터
정소나